reasonable doubt의 한계

2018.06.11 14:47

skelington 조회 수:1004

10여년전 이른바 ‘타진요 사태’가 터졌을 때 넷상에서 댓글대전이 펼쳐지는 것을 실시간으로 본적이 있었어요.

한창 양쪽이 팽팽하게 맞서다가 한쪽에서 ‘미국의 학사규정상 타블로처럼 빨리 졸업할 수는 없다’라는 댓글이 뭔가 전문적인 내용과 함께 달렸고 그걸 본 저는 순식간에 ‘흠 그렇군.’ 하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단 몇분만에 ‘가능하다’라는 내용의 댓글을 미국 대학생이 직접 달아서 그날 댓글전쟁은 그걸로 끝났었지요.

2~3분 사이의 짧은 순간이었지만 저는 분명히 한쪽으로 기울었고 그걸 이성적인 판단이라고 믿었었어요.

순식간에 식은 땀이 흐르는 순간이었어요.

미국 대학은 입학원서도 한장 써본적 없는 무지가 제 ‘합리적 의혹’의 바탕이었던거죠.


http://m.nocutnews.co.kr/news/4979043


2010년 김부선은 이재명을 음해할 아무 이유가 없는데 왜 그랬을까? 그것이 진실임의 방증이 아닐까?

충분히 ‘합리적인 의혹’이죠. 인터넷 검색을 한번이라도 하기 전엔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111073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839
111072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838
111071 파키스탄의 남성분과 길게 대화를 나누었어요 [15] 지금청춘 2011.06.04 5838
111070 [바낭] 억대연봉의 허상(긴 글입니다.) [48] 떼인돈받아드림 2014.04.30 5836
111069 여자분들 푸쉬업 잘 하시나요? [16] 어떤밤 2013.04.01 5834
111068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34
111067 한국인의 영어 발음 특징 & 외래어 발음 남녀 차이 [5] 쿠융훽 2010.08.09 5834
111066 타블로 관련 엠비씨 프로그램.시작부분 보자니 어이가.. [18] stardust 2010.10.01 5834
111065 MC몽 아기무당 - 왜 아직도 사람들은 엉터리 예언에 목을 매는가? [4] 사과식초 2010.09.20 5833
111064 양악수술 어떻게 생각하세요 [34] 윤대협님 2013.04.30 5831
111063 그나저나 안마방이 단속 안 되는 이유는 뭘까요 [11] 선인장3 2013.06.26 5831
111062 급기야 옥주현은 심경고백까지 [17] 감자쥬스 2011.06.10 5831
111061 [듀숲?] 미혼남과 이혼녀의 결혼 [24] 가라 2012.03.30 5830
111060 당신은 주입식 교육의 피해자이다. [34] eltee 2010.06.26 5830
111059 일밤 새코너 진짜사나이 이거 골 때리네요. [11]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4 5829
111058 클라라 뒷모습 [8] 가끔영화 2013.05.05 5829
111057 [스플라이스] 봤습니다, 발탄 성인의 집게손, 부천 영화제 요번엔 못갈듯 [5] Q 2010.06.13 5829
111056 G가 악마의 표식인 걸 정말 모르시나요? 진심. (수정) [19] 허만 2013.04.18 5828
111055 대만 예찬 [18] fysas 2012.08.21 5828
111054 대전 유성구 궁동, 커피 바 잇트 로스터즈 Coffeebar EAT Roasters [14] beirut 2013.03.30 58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