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히어로 리뷰

2017.10.10 15:58

티미리 조회 수:599


용산참사를 다루었던 <두 개의 문>을 보고 제작팀에 신뢰가 생겼었는데, 

이번엔 쌍차 이야기를 다루었네요.


그래도, 감당할 수 있을까 싶어 오락 영화들(제 기준) 뒤로 계속 미루었는데,

이번에도 참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신 듯 해요.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 중 한 분의 첫째 아들을 중심으로, 아버지에 대해, 그리고 지금의 상황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등을 몇년간 현실적으로 담아낸 다큐입니다.


(제목 <안녕 히어로>에서 '안녕'은 (영어 제목에 따르면) Hi, Hello 가 아니라 Goodbye라는 걸, 티켓을 받아들고서야 알았습니다.)




감독님 인터뷰(<무비스트>) 중, 촬영 및 인터뷰에 대해 가족들의 동의를 구하는 게 어렵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아내분께서 답하시길, 

아이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사실 궁금하면서도 차마 묻기 어려웠었던 지라, 의외로 쉽게 동의해주셨다고 하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건 부모 뿐만 아니라 사회의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거라 생각해요.

예의상 감히 묻지 않기로 한, 안타깝지만 그로써 적당한 거리를 두기로 한 것을, 카메라가 성큼성큼 다가가 대신 해준 것이지요.

그리고 감사하게도 참 솔직한 이야기들을 듣게 되었어요.


몇 년의 시간이 지나며 소년의 키가 자라났듯,

그 때 그 때 생각하고 바라보고 품어온 것들이 숨길 수 없는 흔적이 되어 표정으로, 얼굴로 자라난 듯 하여 

정말, 마음이.

그랬어요.


어디서 흔히 들을 수 없는 소중한 목소리들을 담아낸,

그리고, 지난 몇 년간 세상이 어떻게 구겨졌었는지에 대한 증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혹시나 이런 리뷰를 우연히 접할지도 모르는 김현우 군께, 

이야기해줘서 참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53
107216 기사펌>방문진-고영주 이사장 해임안 가결처리 [3] 라인하르트012 2017.11.02 619
107215 얼굴 큰 사람을 위한 안경점 추천 바랍니다. [3] 라인하르트012 2017.11.02 727
107214 유리정원 러닝타임동안 당황스러웠던 후기 (스포가 될 지 몰라요) [11] 티미리 2017.11.02 1256
107213 2017년 월드 시리즈 마지막 경기 [2] 연등 2017.11.02 514
107212 홍종학은 법대로 하긴 했죠. [68] stardust 2017.11.02 2287
107211 이런저런 일기... [1] 여은성 2017.11.01 569
107210 친구가 애인이 .avi [1] 내꼬마 2017.11.01 760
10720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2] 조성용 2017.11.01 1051
107208 무는 개를 죽여야 하나? [10] 사팍 2017.11.01 1444
107207 <바다가 들린다> = <봄날은 간다>의 십대 버전. <비트>=이십대 버전. [6] 일희일비 2017.11.01 767
107206 돈이 좋기는 좋은가봐요,2 [5] 김지킴 2017.11.01 1405
107205 효리 고딩 때 뉴스에 나온 [2] 가끔영화 2017.11.01 1076
107204 돈이 좋기는 좋은가봐요. [14] 김지킴 2017.11.01 2400
107203 할로윈의 호박과 고양이 [8] Bigcat 2017.10.31 1010
107202 브레드위너 예고편 [2] 부기우기 2017.10.31 497
107201 문재인 정부는 이제부터야 꽃길만 걸을듯 [13] soboo 2017.10.31 3198
107200 [바낭] 진상 권하는 사회 [12] 로이배티 2017.10.31 2024
107199 비틀즈 앨범중에 가장 좋아하는 앨범 / 곡은 무엇인가요? [14] 스마일리ss 2017.10.31 880
107198 하비 와인스틴에서 케빈 스페이시까지 [12] Journey 2017.10.31 1793
107197 트와이스 정규 1집 - "Likey" 뮤비 [5] 라인하르트012 2017.10.31 7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