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 셰프 코리아, 잡담

2012.05.14 20:25

Mott 조회 수:3521

(마스터 셰프 코리아 지금까지의 결과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

전 요리는 못하지만 요리(+음식) 프로그램을 참 좋아합니다.

언제부터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제이미 올리버를 KBS 위성TV를 통해 보던 때가 생각나요.

꽤 오래 전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땐 갸가 누군지도 잘 몰랐어요.

(물론 그 때의 제이미는 지금만큼 영향력을 가지고 있지 않은 재기발랄한 젊은 요리사였을 뿐이지만요)

다만 갸도 갸지만 스쿠터 타고 다니며 사는 신선하고 신기한 재료들이며 왠지 심플해 보이는 조리법까지 눈을 사로잡혔어요.

 

예전에 어린 학생 때 가장 좋아했던 프로그램이 '세계음식문화기행'이었고요.

아마도 KBS에서 했던.

아직도 칠레인지 페루인지의 노란 콜라가 기억나요.

 

지금도 올리브TV를 즐겨 봅니다.

요리와 관계 없는 드라마를 많이 해주기도 하지만,

 '왜 창의적인  사람들은 요리를 좋아할까?'라는 선전문구와 함께 나오는 채널 광고마저 절 붙들어놔요.

그거 나올 때마다 집중해서 보고 있는 저를 발견;

근데 이상하게 이 채널에서 하는 쿠킹쇼 by 누구누구 이런 건 잘 안 보게 됩니다만;

 

그리고 현재 KBS1에서 방영하는 '한국인의 밥상'도 좋아합니다.

 

헬스하러 가서 유산소 운동 할 때 틀어놓는 프로그램도 죄다 요리 아니면 가끔 패션 프로그램이지요.

채널을 돌리다보면 요리 혹은 음식 프로그램이 기본적으로 몇 개 방영 중인데 저도 모르게 그런 프로그램에 멈추게 돼요.

 

*

각설하고;;;

마스터 셰프 코리아가 시작한다는 것도 유산소 운동하면서 TV 보다가 알게 됐습니다.

 

마스터 셰프는 고든 램지가 나왔던 요리사 뽑는 프로그램이에요.

아마도 제 좋지 않은 기억에 의하면 미국에서는 젊은 여성 요리사가 우승을 했더랬죠.

아, 정말 헬스 키친...보다야 조금 덜 할지도 모르지만 신경전이 무시무시했던 걸로 압니다.

미션도 대단히 어려웠고요.

 

마스터 셰프 코리아를 더 기다리게 된 건 심사위원 중 하나인 김소희 셰프 때문이었는데요,

올리브TV에서 '그레이트 셰프'라는(제목들이 참으로 유사..;) 프로그램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비엔나에서 레스토랑을 경영하고 있는데 악센트 강한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강단 있는 성격에다 미술 전공자답게 창의력도 있고,

뭔가 요리에 자기만의 신념이 엿보여서 인상에 남았더랬어요. 

 

같이 심사를 하는 강레오 셰프도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양인데 전 못 봤네요.

 

저번 주에 3회까지 마치고 15명의 본선 진출자들이 합숙소로 들어갔어요.

제가 응원하던 분들이 일부 계셔서 계속 열심히 지켜볼 생각입니다.

 

*

아마 다수의 시청자들이 그렇듯, 저도 어머니 참가자들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그 분들은 양파 썰기 미션은 가볍게 통과하셨으나, 아쉽게도 두부 미션에서 2분이 탈락하셨죠.

남은 분은 하정숙 어머니!!!

어머니라도 붙어서 다행이에요 엉엉.

 

사실 1차 오디션에서는 어머니들이 몇 년 동안 갈고 닦으신 손맛으로 심사위원을 사로잡을 수 있었지만,

본선 미션에서는 불리할 수밖에 없는 위치에 계시죠.

그 분들에게 요리는 생활인 경우가 많았을테니까요.

유리한 부분도 있겠지만 역시 불리한 부분이 많을 것 같습니다.

체력도 그렇고요.

양파 미션 할 때 2~3시간을 계속 서서 양파 썰기를 시키는데 어머니들 때문에 맘이 졸여지더라고요.

 

그래도 그 분들에게 이 프로그램이 인생의 새로운 도전이 아직 남아있다는 걸 보여준 계기가 됐을 거라 생각합니다.

어떤 분이 실제로 인터뷰 때 그러셨죠.

내 나이에 이런 도전이 몇 번이나 남았겠느냐고요.

요리를 배우는 어린 학생들의 모습도 좋았지만, 쉽지 않은 도전을 감행한 그 분들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 ^^

 

하정숙 어머니, 부디 오래 버티시길!

공식홈 가보니까 문화센터에서 요리강사로 활동 중이시라니(! 역시 평범한 분은 아니셨;;;) 더 기대해 봅니다.

 

하정숙 어머니의 오디션 동영상입니다.

차가운 강레오 심사위원조차 항복시킨 그의 웃음소리 ㅋㅋㅋ

 

 

 

그 밖에 가수지망생인 요리돌도 눈여겨 보고 있고요. 보기보다 실력이 좋은 것 같더라고요.

그리고 명문대를 포기하고 요리의 길로 들어선 남자 도전자.

사실 좀 아슬아슬합니다만, 성실하고 진심이 보이는 거 같아 눈여겨 보고 있어요.

제주도에서 오신 요리사분도 내공이 만만치 않아 보여 눈이 갑니다. 

 

 *

강레오 심사위원은 유명하신 분 같던데, 암튼 전 처음 봅니다.

처음엔 '속을 알 수 없는 저 표정, 딱 내가 무서워하는 타입이군!' 이랬는데,

보다보니 꼭 그렇지도 않은 것 같고.

이 분을 보는 것도 꽤 흥미롭습니다.

 

노희영 심사위원은 역시 처음 알았는데 마켓오 컨셉 개발을 하셨던 분이더군요.

CJ쪽에서 잔뼈가 굵으신 것 같고.

셰프들과는 또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았어요.

 

암튼 이런 프로그램을 보면 볼수록 요리는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합니다.

무엇보다 머리가 좋아야 할 것 같아요;;; 창의력도 그렇고. (전 둘 다 해당이...ㅠㅠ)

전 그냥 토마토 으깨서 올리브 오일, 소금, 후추로 간을 한 초간단 파스타나 만들어 먹으면서 눈으로 만족할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5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12
49797 아사노타다노부 열애중이었군요 [4] 츠키아카리 2012.05.19 2864
49796 샤샤 바론 코헨의 독재자(The Dictator) 예고편 [2] 자본주의의돼지 2012.05.19 1969
49795 [바낭] 오리지널 원본과 그것을 차용해서 만든 곡 [3] espiritu 2012.05.19 990
49794 오늘부터 챙겨봐야 할 축구 빅 이벤트 몇개 정리해드립니다. [2] 자본주의의돼지 2012.05.19 1585
49793 불지옥 난이도 정복까지 한 액트가 남앗군요ㅡ.ㅡ [4]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19 1995
49792 5,60대 분들이 쓰실 맞고 어플 추천해주세요 [4] 레사 2012.05.19 1755
49791 무비스타 소장책중 가장 오래된 책 [4] 무비스타 2012.05.19 1554
49790 나이키 새 광고 재밌네요. My Time is now [6] 자본주의의돼지 2012.05.19 2288
49789 [듀나in]이 영화 제목이 뭘까요? [6] 필런 2012.05.19 1124
49788 이석기라는 사람 참.. [8] amenic 2012.05.19 3438
49787 독신주의자는 연애도 안 하는 걸 의미하나요? [7] 닥터리드 2012.05.19 3409
49786 [듀나in] 페이스북 상태 쓰기에서 줄을 두 줄 띄우려면? [1] funky 2012.05.19 884
49785 동성애자와 바바리맨을 동일선상에서 놓고 보는 중앙일보 기자.. [17] 그냥저냥ㅎㅎ 2012.05.19 3093
49784 [양도] 오늘 오후 7시에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상영하는 영화 <로맨스 조> + 감독과의 대화 [10] miho 2012.05.19 1353
49783 어제 퇴근길.. [4] Weisserose 2012.05.19 1423
49782 아낌없이 주는 나무 가끔영화 2012.05.19 1473
49781 자전거 타기 [5] 가끔영화 2012.05.19 1511
49780 마스터셰프 코리아 [2] 달빛처럼 2012.05.19 2370
49779 [바낭 겸 아기사진] 출산 후 113일째.. 그리고 늦은 감사인사. [12] 영원의끝 2012.05.19 2970
49778 [디아3] 북미서버 43랩, 악마의 사냥꾼 -ㅁ-;; [4] soboo 2012.05.19 30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