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te.com/view/20100621n12483?mid=c0202

 

이 가게 사장님도 한 가지 배달 주문 공략법을 전수해 주셨다. 이 사장님은 이렇게 말했다. “양념 반 후라이드 반 주문이 바로 모든 손님을 슬프게 하는 주범이죠. 가장 빠르게 조리할 수 있는 게 후라이드 치킨인데 반반씩 해달라는 손님이 많으면 그만큼 조리 속도도 느리고 주문이 밀릴 수밖에 없어요. 아마 몇몇 가게들은 이날 반반 주문을 받지 않는 걸로 알고 있어요.” 우리 인간적으로 이날만큼은 양념 반 후라이드 반 시키지 말자.

마지막으로 한 가게를 더 찾았다. 일본과 네덜란드전이 막 끝나갈 무렵 찾아간 이곳은 사장님이 자리에 없어 홀 서빙을 하는 종업원과 대화를 나눴다. 종업원도 물론 주문 요령에 대해 한 마디했다. “괜찮으시다면 배달 주문보다는 직접 가게에 들러서 치킨을 가져가시는 것도 좋습니다. 배달원의 수가 한정돼 있어 빠르게 모든 손님 댁을 방문하기에는 버겁거든요. 가까운 집 앞 치킨집에 주문을 하고 시간에 맞춰 확인 전화를 한 번 한 뒤 방문하시면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좋은 방법이었다. 살짝 귀찮기도 하지만 그래도 축구와 치킨을 함께 즐길 수 있다는 데 이 정도 못할 것도 없었다.

 

(중략)

 

 

 

"님 반반무 매너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8
1597 가나 : 미쿡 [6] Aem 2010.06.27 3107
1596 한국-우루과이 전 해외 사이트 평점 모음 [4] agota 2010.06.27 4819
1595 비쇼베츠? [5] nishi 2010.06.27 2920
1594 월드컵- 우리의 여름이 끝난 이후, 이제사 적는 단상들. [8] 01410 2010.06.27 2838
1593 비오고 잠 안오는 밤 무서운 이야기 해주실 분 있나요 [25] 크리스틴 2010.06.27 3438
1592 간만에 그림일기. [3] nishi 2010.06.27 3192
1591 이동국, "허무하다. 내가 상상했던 게 아니다" [30] magnolia 2010.06.27 6731
1590 100% 문외한의 경기감상. [8] nishi 2010.06.27 3195
1589 지금 심정. [8] 아비게일 2010.06.27 2468
1588 첫 원정 16강 우루과이전 총평... [31] Carb 2010.06.27 3870
1587 그런데 참... 정말 우직하게 걸어왔군요, 우리나라. [8] 01410 2010.06.27 4191
1586 메시 "월드컵 우승해 오아시스 재결합시킬 것" [12] 심환 2010.06.27 5073
1585 내일 토익은 대박이려나! [9] 29일 2010.06.27 3211
1584 불판 갑시다.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전 제1라운드 -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후반전) [69] 01410 2010.06.26 3809
1583 야마모토 후미오의 <플라나리아> [4] catgotmy 2010.06.26 2070
1582 1시까지는 꼼작마라군요.. [4] 메피스토 2010.06.26 2323
1581 불판 깝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전 제1라운드 -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전반전) [67] 01410 2010.06.26 2688
1580 파라마운트가 샤말란의 신작인 [라스트 에어벤더]에 투자한 금액 [15] 보쿠리코 2010.06.26 3112
1579 우루과이전 출전 선수 명단 [16] zivilrecht 2010.06.26 2731
1578 월드컵 응원 방송은 KBS가 더 재미있네요. [3] 허기 2010.06.26 22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