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차르트의 천재성

2015.05.20 18:28

커리맨 조회 수:2417

간간히 바흐,베토벤의 음악을 들으며 멍때리는게 휴식의 낙이었는데

너무 모차르트음악을 안들은거 같아서 듣게되었습니다.


모차르트의 음악을 들으면 숙면에취한다,똑똑해진다,등등 여러 기사들을 접해봤는데

확실히 음악이 밝고 귀에 쏙쏙 들어오기는 합니다.


그래도 피가로의결혼,피아노 소나타,협주곡 보단 그의 마지막 작품인 레퀴엠이 더 좋더라고요.


그러다 문득 예전 고등학교때 음악선생님께서 틀어주신 아마데우스라는 영화가 생각났습니다.

그때는 혈기왕성한 남고라서 그런지 노출씬이 나오면 이구동성 정지시켜달라고 되감기 해달라고 소리치던 생각이나네요;;


감독판이 3시간이었는데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처음엔 모차르트가 주인공이라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살리에리가 주인공이더군요.


영화에서 모차르트는 즉석에서 편곡,작곡이 가능하고 집필한 작품은 원본이 유일하다고 나오는데 이유가... 모든 곡이 자기 머릿속에 있다고..하네요 ㅋㅋ


뭐.. 모차프트의 천재성은 누구나 다아는 사실인데...

궁금해서 책도 찾아보고 인터넷도 뒤져봤는데..


천재중의 천재인거같아요.


제가 생각하는 천재중의 으뜸이 레오나르도 다빈치라고 생각했는데..

모차르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니 후자가 더 대단한거같습니다.


물론 다빈치는 다방면에 두각을 나타냈고

모차르트는 음악성에서만 나타냈지만 이정도 천재성이라면 다른 분야에도 충분히 두각을 나타냈을거라고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모차라트 덕분에 세계인의 귀는 즐겁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70
95139 [육아잡담] 할머니의 사진들 [11] 로이배티 2015.06.02 2104
95138 유명감독의 과소 평가된 영화 [2] 프레키 2015.06.02 1599
95137 사스와 메르스, <기사> 이명박·박근혜의 ‘노무현 지우기’ 위기관리 매뉴얼까지 지웠다 [7] Bigcat 2015.06.02 2736
95136 안재욱 결혼, 신성록 커플 [3] 가끔영화 2015.06.02 2819
95135 [게임] Homesick [1] catgotmy 2015.06.02 831
95134 생판 모르고 있다가 뜬금없이 알게 되서 기대 중인 한국영화 [3] 디나 2015.06.02 2030
95133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688
95132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오랜만에 잠깐 보니 [5] 가끔영화 2015.06.02 897
95131 [구인] 덕질하며 스펙쌓고 싶은 듀게님들을 모십니다. [4] 헬레벌레 2015.06.02 1992
95130 (듀나인) 전월세 보증금 잔금 치를 때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입금하는 경우도 있나요? [10] 익명이지만 2015.06.02 2189
95129 [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13] 가라 2015.06.02 1816
95128 [듀나인] 아름다운 문장이 많은 소설이나 수필에 뭐가 있을까요? [43] underground 2015.06.02 1991
95127 원래 오늘 한국 들어갈려고 계획했었는데.... soboo 2015.06.02 1329
95126 기자의 패기 "메르스 아몰랑, 미국 갈거야" [6] 닥터슬럼프 2015.06.02 3481
95125 다른 게시판에서 보고 빵터진 짤. [11] 푸른새벽 2015.06.02 4096
95124 조카의 필살기 (아이사진) [8] 푸른새벽 2015.06.02 1869
95123 100,000 번째 게시글은 언제쯤 올라올까요? [3] sent & rara 2015.06.02 490
95122 왠지 너무 자주 나가시는 것 같은 느낌인것 같은 느낌 [5] chobo 2015.06.02 2935
95121 요즘 홍콩 싱가폴 많이 덥나요? [4] 10%의 배터리 2015.06.02 1482
95120 연평해전 시사회를 어제 했는데 '생각 보다는' 나은가 봅니다 [1] 모르나가 2015.06.02 13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