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새 시리즈 제시카 존스

2015.11.25 23:38

skelington 조회 수:2034

 데어데블에 이어 넷플릭스의 새 시리즈인 제시카 존스가 공개되었습니다.

전체 에피소드의 절반 정도를 본 후의 느낌은 데어데블과 많이 다르다! 입니다.


데어데블이 사건 중심의 범죄 드라마였다면 제시카 존스는 인물에 집중하는 캐릭터 드라마에 가깝습니다.

주인공인 제시카 존스를 비롯하여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은 모두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비루한 삶을 사는 망가진 인생들입니다.


제시카 존스는 데어데블의 맷 머독과 마찬가지로 사고로 인해 능력을 얻습니다.

하지만 맷 머독이 장애를 극복하고 수련으로 초감각을 얻는 반면 제시카 존스는 고만고만한 능력을 얻는 댓가로 가족을 잃고 PTSD에 시달립니다. 이후에도 악당에게 조종당해 살인을 저지른 뒤 그녀는 완전히 망가져서 의미없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녀의 캐릭터와 이미지는 밀레니엄의 리스베트를 연상시킵니다.

             ILic4Nfm.jpg

그녀의 연인이자 또 한명의 히어로인 루크 케이지는 강철 피부라는 초능력에 어울리지 않게 죽은 아내를 잊지 못하고 사는 인물입니다.
재미있는 건 작품에서 그의 역할은 잘생기고 속궁합좋은 '연인'역에 한정됩니다. (물론 그를 주인공으로 한 새 시리즈가 예정되어서겠지만)

                   nUfbXtkm.jpg

또 다른 능력자이자 제시카 존스의 네메시스인 킬그레이브는 마인드 컨트롤이라는 가공할만한 초능력을 가졌음에도 제시카 존스에게 편집증적으로 집착하는 소시오패스입니다.
'초능력자'에서의 강동원의 능력에 '20세기 소년'의 '친구'의 사연을 더한 뒤 '다이하드'의 말많은 한스 그루버를 버무린 놈입니다.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나 연민이 작용할 가능성이 애초에 배제된 인물입니다.

                sNFKx6rm.jpg

슈퍼 히어로물임에도 이 작품에서 그들의 초능력을 다루는 방법은 인물들만큼 비루합니다.
데어데블에서 봤던 정교한 액션씬은 고사하고 대부분의 액션이 의도적으로 장르적 쾌감을 거세한체 짧게 묘사됩니다. 
제시카 존스는 그녀의 능력을 겨우 불륜사진이나 찍기위해 점프하거나 잠긴 문따위를 여는데 쓰고, 금강불괴 루크 케이지는 불륜녀의 남편과 주먹다짐을 할때나 겨우 능력을 보여줍니다.
애초에 사건 해결에 하등 쓸모없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인상이 강합니다.

신념과 능력을 겸비한 맷 머독과 달리 제시카 존스는 여전히 과거에 허우적대고 자신과 주변사람들에 대한 위협에 허둥지둥할뿐입니다.
자신만의 정의를 가졌던 피스크와 달리 킬그레이브는 기분에 따라 의미없는 살인을 하는 존재임에도 이에 맞선 제시카 존스와 친구들은 아직까지 소꿉장난같은 납치극을 벌이거나 '정신조종' 범죄사실을 입증하려거나 그를 개심시키려는 시도따위를 하고 있습니다.

흥미로웠던 초반부와 달리 중반에는 그녀에 감정이입이 힘들고 전개가 느려지는 인상이 강합니다.
끊임없이 사건이 발생함에도 해결보다는 통제불능이 되어 인물들이 각자 자신만의 진창에서 미쳐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로선 남은 에피소드에서 그녀가 영웅으로서 우뚝 서는것은 고사하고 과거의 트라우마라도 극복하길 바랄뿐입니다.

                          
              WLdyPMRm.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9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36
97427 1.출장명령서 2.우리 고양이는 나를 뭘로 보는가? 3. 아몰라 [10] Koudelka 2015.12.12 2384
97426 웃긴 고양이 동영상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2 854
97425 X맨 아포칼립스 예고편 [4]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1 1292
97424 이명박근혜 10년을 있게 한 17장면 [5] 아지라엘 2015.12.11 2159
97423 특종: 량첸 살인기를 봤는데요... [14] 미키마우스 2015.12.11 2378
97422 제복소녀 (아가씨 사진, 13금 쯤?) [2] 샌드맨 2015.12.11 1146
97421 왕녀를 위한 진혼곡 - 80년대의 소녀 로맨스 파름문고 시리즈 [8] Bigcat 2015.12.11 2764
97420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11 653
97419 그리메상의 그리메는 뭘까요 [2] 가끔영화 2015.12.11 388
97418 초상화를 보다가 엘프를 만나다 [1] Bigcat 2015.12.11 1106
97417 골스가 내일 보스턴에게 질 것 같습니다. [3] catgotmy 2015.12.11 527
97416 아..루시드폴 [9] 피노키오 2015.12.11 3336
97415 [바낭] 쪽지함에 아무 것도 없어요 [4] 異人 2015.12.11 502
97414 왜 나이가 많다고 위아래 관계가 돼야하는가 [3] catgotmy 2015.12.11 1009
97413 어그로가 끌리는 것들 - 서태지, 노무현, 하루키 [8] catgotmy 2015.12.11 1270
97412 기사펌)대법원, 공무집행방해 밀양송전탑 주민 무죄 확정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1 696
97411 동영상펌)싸이 TMZ와 인터뷰..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1 782
97410 동지로부터.. 열하루전 [3] 칼리토 2015.12.11 634
97409 청개구리 이야기 정말 슬프군요 [8] 가끔영화 2015.12.11 1443
97408 질문>어제 썰전에서 심각한 이야기가 나왔다고 하던데 [8]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1 30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