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의욕 외.

2015.12.06 11:20

잔인한오후 조회 수:937

1_ 의욕에 관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해봅니다. 일 말고는 아무것도 안하다 보니, 다른 것을 할 수 있는 동인을 찾게 되더군요. 대부분의 상황에서, 제 기본 입장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인데 그걸 바꾸는건 애저녁에 포기했고, 기본 입장에서 출발해서 자신을 잘 구슬러 '무언가를 한다'로 옮겨놓는 습관을 들이려 노력하고 있는 중입니다. 구체적으로는, 뭔가가 절실히 필요하지 않는 한 '아무것도 구매하지 않는다'가 제 뿌리 깊은 기본 입장인데 '중고서점에 나온 이 책, 일단 중고로 구매하니까 가격절감이 있고 다 읽고나서 되팔아버리면 대여료 같은 느낌으로 살 수 있어! 이 정도면 손해 아니지?' 절차가 있어야지만 뭔가 살 수 있게 되는거죠.


그런데 그렇게 해서야 일년 내내 긴축재정만 굴리는/이불 밖은 위험하니 집안에만 있는다는 상황이니 뭔가 아니다 싶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그렇게 활발하게 밖으로 나아가는지를 관찰하고, 그 의욕이 무엇인지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어요, 저와 다를지도 모르지만. 보통 쇼핑할 때, 무언가가 구체적으로 필요해서 구매를 하기보다는, 모호하게 설정된 정말 큰 범위를 탐색하거나 애초에 아무것도 정해져있지 않는 상태로 돈을 쓰고 싶다(!)는 느낌으로 수많은 판매품들을 살펴보며 내가 사고 싶은 것이 나타나도록 하더군요. 마치 정부의 예산 집행마냥 말이죠. 일단 구매할 것이 있고, 이후에 돈이 있는게 아니라 일단 돈이 있고 이후에 구매할 것이 따르는 것이더라구요.


어떻게 보면 자신의 구매력을 산정하는서부터 차이가 나는지도 모릅니다. 부모님께 용돈을 무리하게 받으면서도 구매가능한 분량을 크게 잡거나, 쓸 수 있는 돈이 엄청 많으면서도 구매력을 매우 낮춰잡을 수 있으니까요. 게다가 그 구매수준이라는 것이 매우 사적인 영역인지라 어느 정도가 안정선인지도 모르겠고, 그래서 저 같은 경우 덮어놓고 안 쓰는 입장을 언제나 취하게 되는거라고 생각해왔습니다. 아니면 뭐, 좀 궁핍하게 살아왔기 때문에 그런 것일수도 있구요.


아니면 저의 총체적인 입장 설계에 미스가 있는지도 모르죠. 선생각 후행동으로는 결코 도달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서, 선행동 후생각으로 전환해야할 부분들 말이에요. 저는 그 선행동 후생각의 영역이 의욕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냥 그런게 아닐지도 모릅니다. 짧게 생각하는게 아니라 생각하지 않고 행동부터 나가볼만한 거죠. '행동에 도달할만큼 생각이 차오르지 않았어, 그러니까 난 행동을 하지 않겠어'라고 하면 영원히 솔로(?)가 된다거나 그런 영역이 있는 겁니다.


그래서 의욕이 도대체 어디서 솟아오르는가, 를 고민해보고 있습니다. 직장에 다니게 되면, 언젠가 친구와 대화하던 중에 나온 이야기로, '주말이 얼마나 하잘것없이 흘러가는가'를 깨닫게 된다고 합니다. 평일도 시간이 빨리 흐르고 주말도 시간이 빨리 흐르죠. 그런데 어느 순간 주말을 어떻게 채우던 간에, 무엇으로 채우던 간에 만족을 할 수 없는 그리고 그걸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자각의 순간이 온다구요. 역으로 말하면, 후회하지 않게 되죠. 아니면 덜 후회하게 된다고 할까요. 이 시간에 뭘하든 완벽하게 만족하는 일은 거의 있을 수 없어, 그러니 (실패의 낙차와 상관없이) 뭐든 시도는 해 봐야지, 같은 거요. 어차피 금요일 저녁부터 월요일 아침까지 잠을 자도, 혹은 빡빡하게 스케줄을 채워서 보고 먹고 마시고 사도 아쉽다면 어쩔 수 없는 것이니까요.


그런데 도무지 제가 생각하는 욕구나 의욕이 뭐가 있는지를 찾을 수가 없더군요. (낮은 준위의) 내가 뭘 하면 만족하는지를 모르겠더란 말입니다. 가끔씩 수동적으로 뭔가 홀린듯이 어떤 것에 열중하여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상황은 있지만, 작고 단순하며 능동적인 그 무언가가 있을 것 같은데 찾기 어렵더군요. 아니면 뭐 이렇게 말할 수 있겠죠. '그런건, 해봐야 아는 겁니다.'


어렸을 때, TV에서 '(뭐, 이 정도로 나오진 않았겠습니다만) 간지러움는 허상이며 그 진실은 (간지럽히고 있는) 타자를 얼마나 신뢰하고 있느냐이다'는 정보를 보고 '음, 누군가를 믿는다면 별로 간지럼 타는 사람이 되지 않겠군'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그걸 생각만 했냐 하면 실제로 체화하려고 노력도 했고, 그래서 (주관적으로 생각하건대 )보통보다는 간지럼을 안 탑니다. 모기 물린 것을 약 바르지 않고 참을 수 있다거나, 누가 겨드랑일 찔러도 그런가 한다거나 그런 사소한 일인거죠. 그런데 이런 역치를 높혀서 상황을 억제하는 내적 기조가 심화되다 보니까, 배고픔 같은 것도 대충 참아 넘겨버릴 수 있고 신체의 신호에 둔감해지더라구요. 심할 때는 며칠에 한 끼씩 먹고 했으니 말이죠. 지금도 배고픔을 적당히 넘겨버리는걸 보면 절식도 습관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정말. 감정 같은 경우에도 마찬가지고.


감정에 둔감하다 민감하다, 그럴 때 스트레오 타입은 돌 같이 흔들림 없는 사람과 조변석개로 변하는 사람을 떠올릴 수 있겠습니다만 저는 그 쪽보다는 세분화된 감정 패라메터를 선택할 수 있는 사람과 극단적으로 갈수록 이분화된 감정 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는 사람을 떠올립니다. 감정에 미숙하면 싫어하거나, 좋아하는 것 뿐인거죠. 좋아하는게 아니면 싫어하는 거, 혹은 3개 해서 아무 생각없는 거 이렇게 있을 수도 있겠군요. 감정에 능숙한 사람은 복합적인 감정도 잘 이해해서 자신의 상황을 판단하고 입장을 취할 수 있겠지만 신체적인 신호와 정신적 감화를 잘 못 읽는 사람은... 흠... 힘들겠죠.


그리고... 작은 감정을 조금씩 키워나가는 편인 저로서는, 어떤 행동과 상황을 좋아하려면 장기간 농사를 지어야하니 욕구를 찾기 더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다른 식으로 말하면 '첫 눈에 반하는' 게 있느냐 없느냐로 의견이 분분한 것과 비슷하겠죠.


2_ 글을 쓰는 것 자체, 를 좋아한다는 걸 인정하게 되었습니다. 아냐, 내겐 글쓰기 이상의 이상과 소통이 있어, 글을 씀으로 자아 실현의 연장선상이자 인맥(?)확장의 도구도 되고, 기타등등, 기타등등이 아니라는 거죠. 예전에 '글을 쓰기 위해서 글을 쓰시는 것 같아요'라는 댓글에 '아.. 아니야, 그건 아냐'라고 생각하며 대답도 못했지만, 이제는 '그렇군요'라고 말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막상 대답하라고 하면 못 하겠지만. 그래서 뭐 목적이나 뭐나를 떠나서, 같은 말을 반복하든 말든 이제 그런건 모르겠고- 같은 느낌으로 아무 말이나 해보려합... 음, 이건 어렵겠군요.


어떤 특정한 행동이나 결과에 도달하기 까지 갖춰진 환경이란, 매우 특수하고 운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매우 즐거운 4인 모임이 있다면, 그 중에 한 명만 빠지더라도 그 양태에 도달하지 못하게 되고 또한 각각이 조금씩 변한다면 도무지 그 전과 같이 돌아갈 수 없을꺼라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어떠한 조합의 아우라가, 별 것 아니었다고 생각했는데 지나보니 별 거였다는 그런 이야기죠. 네, 이런저런 공간들이 소중하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새 것이 오고 헌 것은 갈지언정 같은 것은 없을 거라는 두려움과 기대감인 것이죠.


듀게도 제게 그런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분석해서 캐내고 나열하기는 어렵지만, 되는 게 좋은 거란 이야기죠. 될 때까지는 말입니다. (혹은 글이 써질 때까지는)


3_ 무언가를 거칠게 서술하는 법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간단히, 예를 들어서 국회가 하고 있는 일을 정묘하게 이해하고 묘사하기 위해서는 품이 너무나 많이 들어갑니다. 하지만 그래서야 (남들도 함께 이야기를 나눌만한) 기한에 맞춰 글을 쓰긴 힘들죠. 그렇다고 너무 아무것도 모르는 채로 막 글을 쓸 수도 없는 것이고, 뭔가 적당히 양보하면서 모호하게 생각하는 것을 이야기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그냥 무언가를 알고 있다는 듯이 이야기하는건 너무 재미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아는 부분과 모르는 부분이 나뉘어 있고 그걸 확신할 수 없다는 것은 글쓰는 자신이 제일 잘 알고 있죠. 그런걸 적당히 인정하면서 부드럽게 글을 쓰는건 어떻게 써야 하는건지. 언제까지나 '제 생각으로는'이란 말을 모든 문장 안에 넣고 다닐 수는 없는 일인 거잖아요.


흥미로운 논문들, 재미있었던 책들, 볼만한 만화들, 생각해볼만한 기사들. 그런 것들을 만족스러울 수준으로 이해하고 말할 수 있는건 그게 자신의 직업과 관련이 되었을 때나 겨우 가능한 것이겠죠. 좀 무지해보이더라도 이야기를 꺼낼 수 있는 우회로는 만들어 놓아야 하겠죠.


그런 김에 이야기하면 요즘 국회는 (여러모로) 참 재미나더군요. 총선이 얼마 안 남은 시점의 연말 정기 국회인지라, 유권자들이 가장 강력하게 압박을 넣을 수 있는 시즌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이미 예산안은 통과 되어버렸지만. 야당 의원총회는 거기에 앉아서 함께 참여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적나라한 기사가 많은데, 여당 의원총회는 그만큼 밀도 있는 기사가 보이질 않아서 아쉽기도 했습니다. 예를 들어, 여당 내에서도 종교세 의안 통과 결정 같은 경우에는 가타부타 말이 있었을 것 같은데 두 의원 정도가 반대했다, 정도의 기사만 있더군요. 그리고 예산안 통과 후에 뒷풀이 하는 이야기나 나오고. 보면 한참 밀린 일들을 처리하느라 야근하고 고생하는걸 보는 기분입니다.


4_ 그럼 남은 주말 잘 보내시길. (벌써 정오라니! 벌써 정오라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7
97746 나이가 왜 생겼나 이런 생각이 [5] 가끔영화 2015.12.30 809
97745 [듀나in] 인천쪽에 가족 식사하기 괜찮은 식당이 있을까요? [6] 바스터블 2015.12.30 1107
97744 우울감이 심해지고 있습니다... [9] 젊은익명의슬픔 2015.12.30 1950
97743 May님 귤을 먹다 보니.. [10] 칼리토 2015.12.30 1736
97742 프리퀀시 나눔 [8] 바다모래 2015.12.30 703
97741 전성기가 한참 지난 팀 던컨을 다시 봤을때 느꼈던 기분 [7] catgotmy 2015.12.30 853
97740 데님 의류들 벼룩판매합니다 소이치 2015.12.30 509
97739 스타벅스 프리퀀시 남으신 분 계신가요? [1] 튀김우동곱빼기 2015.12.30 532
97738 개저씨는 죽어야 한다. [78] 그런마음 2015.12.29 5099
97737 뉴러브플러스 감상 catgotmy 2015.12.29 354
97736 팔순 부모님을 모시고 히말라야를 두번째보니 라인하르트백작 2015.12.29 1285
97735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29 613
97734 (바낭)웃어라 그럼 세상도 웃을테니.. [5] 봉쥬 2015.12.29 1354
97733 [듀나in] 소소한 인테리어 보수 질문드려요. [2] 바스터블 2015.12.29 813
97732 하울의 움직이는 성 재미 없게 보신 분?(스포?) [15] 젊은익명의슬픔 2015.12.29 1880
97731 물질적인 소유 [9] 오늘만익명 2015.12.29 1807
97730 저수분 수육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8] 장모종 2015.12.29 2026
97729 고통도 정말 적응이 되면 즐기게 되나봐요. [4] 바스터블 2015.12.29 1713
97728 덧글 관련 장애에 대해. [7] 관리자 2015.12.29 915
97727 마라샹궈 [8] 칼리토 2015.12.29 20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