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저번주랑 이번주 남격을 무척 흐뭇하게 시청했는데, 함께 있을 때는 나름 정성을 쏟는 듯했던 멤버들도

 '아이가 외로울 것 같다'라는 이유로 입양을 고사하는 걸 보고 끄덕끄덕했습니다.

 

2. 고아라씨의 '어서와'라는 만화가 있는데, 최근 완결편인 3권이 나왔어요. 읽다 울컥해서 한참동안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자취하는 대학생 여자아이와 하얀 고양이 홍조의 이야기인데, 마지막 부분에 홍조를 잃어버린 상태에서 주인공 여자아이가

자신과 홍조의 입장이 뒤바뀐 꿈을 꿔요.

고양이인 자신은 홀로 방에 남아 하루종일 홍조를 기다리고, 홍조는 나름 들어올 때마다 신경써 준다고는 하지만 그 시간과

관심이 한없이 부족해 늘 물끄러미 바라보고 관심을 목말라하는 입장이 되는 거죠.

 

 

별 생각없이 첫 반려묘를 남매로 들이게 됐지만, 지금 돌이켜보면 25년간 제일 잘한 일 세가질 꼽으랄 때 첫손에 들 일이 그거예요.

입양 당시 같이 가서 고민하는 제게 둘 다 데려가라고 부추겨준 동네 오빠에게 얼마나 고마운지.

 

머리는 좀 딸려도 사교성 좋고 체육(...) 잘하는 맏아들 죠지,새침한 듯하지만 엄마랑 오빠한텐 찰떡같은 애교쟁이 딸내미 루이,

우리 세 식구가 함께인게 참 완전한 구성원이다, 라는 생각이 들어서기도 하고 그애들이 저 없는 시간을 둘이 놀며 뒹굴며 외롭지

않게 보내서기도 하지만 그냥...무엇보다 제 마음이 편해서죠. 내가 좀 오래 나가 있어도, 둘이 있으니 괜찮겠지. 찰떡같이 친하니까.

먼 미래까지 영원히 셋이 함께이진 않겠지만, 지금 우리 셋은 참 완전한 숫자인 듯해요.

 

주중에 바빠서 애들이랑 잘 못놀다가 주말 내내 칩거하며 애들이랑만 있으니 너무 좋아서 함 써본 뻘글이에요.

이쁨둥이들 사진으로 마무리:) 다들 좋은 밤 되시고, 즐거운 한주를 시작해 보아요. 

 

  

다 컸는데 얼굴이며 표정이 늘 애기같은 아들내미.

 

 

새침하고 야무진데 은근히 게으르고 속정 깊은 딸내미.

 

둘이 싱크로율이 엄청난데, 이정도는 기본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24
34 나도 탑건을 모를 나이라면 좋겠다. [18] Johndoe 2011.01.22 2907
33 [바낭] 취업 성공 & IBK 핸드폰결제통장과 급여통장의 차이 및 추천부탁... [10] 모그 2011.01.19 2470
32 요즘 다이어트 하고있는데 참 신기한것 [6] carcass 2011.01.17 2955
31 가장 유명해진 사람은 [3] 가끔영화 2011.01.14 2487
30 겨울 움짤 [1] 가끔영화 2011.01.10 1718
29 [뒷북] 스팀 세일합니다 [3] 파라파라 2010.12.27 1989
28 내년에 할 일이 없어졌습니다 [5] 잠깐익명 2010.12.05 2876
27 일폭풍에서 무사히 살아남고 보니 떠 오르는 쓸데 없는 (시국관련) 의문 [2] soboo 2010.12.03 1548
26 아시안 게임 남자 축구 3,4위 전 한국 대 이란, 현재 1:3 [6] chobo 2010.11.25 2248
25 무지해서 죄송한데요. [55] 해삼너구리 2010.11.23 6329
» [뻘글] 혼자 사는 사람이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둘 이상이 좋다고 생각해요.(고양이 사진 재중) [9] Paul. 2010.11.21 3131
23 세번의 우연은 운명인건가요? (뜬금없는 시노하라료코 출연 드라마 스포 살짝 있음) [4] 陣馬 2010.11.11 2054
22 [게시판 분위기와 동떨어진 바낭] 여자들은 남자들끼리 놀러다닌다고 하면 이상하게 보나요? [9] 가라 2010.11.09 2221
21 비행기 사고 [1] 가끔영화 2010.11.06 1378
20 파헬벨 캐논이 언제부터 널리 알려졌을까요 [14] 가끔영화 2010.11.05 2857
19 살짝 리브로 하고, 원어데이 한 번 건드린 것 뿐인데. [12] 로이배티 2010.11.03 4516
18 뉴저지의 Fort Lee 라는 곳을 아시나요?ㅠㅠ [9] 타니 2010.10.22 3463
17 [리브로] 리브로, 리브로..니나노~~~ [3] 21세기한량 2010.10.21 1737
16 문득 손학규가 다음 대통령에 가장 가까운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01410님은 아저씨! [23] 할루키게니아 2010.10.08 3560
15 장난 같은 롯데백화점 세계 최초 경품행사 [18] 푸른새벽 2010.10.07 57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