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글이니 부담스럽거나 싫어하시는 분들은 뒤로가기 부탁드립니다.









(공백)











1.

3D TV와 홈씨어터가 도착했습니다.

본가에서 쓰는 TV보단 작지만 어차피 집이 좁은터라 충분한 사이즈인듯 합니다.. ㅋㅋ.. 게다가 본가의 TV는 오래되서 Full HD가 아니라능...

홈시어터를 따로 구성할까 하다 귀찮아서 그냥 같은 메이커걸로 질렀는데.. 같은 회사 제품이라 그런지 버튼 2개로 일반 TV를 보면서도 홈시어터 스피커로 소리를 들을 수 있네요.

역시 본가에서 쓰는 홈시어터는 옛날 것이라 이런 기능이 따로 없고 일일히 지정해줘야 합니다... 

아... 역시 전자제품은 최신제품이 좋은 것입니다.

어제 잠시 계백을 3D 모드로 보면서 '우오오...' 하는 생각을 했는데 10분 보니 눈이 피곤해서... 

아 내 안구는 최신 기술을 못 따라가는구나.. ㅠ.ㅠ



침대 매트리스도 도착했어요.

아직 침대 프레임이랑 따로 사서, 매트리스가 먼저 왔습니다. 그래서 바닥에 두고 잤어요.

매트리스를 사러 같이 갔는데... 제가 '이게 맘에 든다.' 라고 고르고 보니 가격이 좀 비싼 모델... (...)

그래도 '그분'이 질러주셨어요.  잠자리는 중요한 것이니까요...



'그분'이 고르신 식기세척기와 냉장고도 도착을 했습니다.

식기세척기는 아직 설치를 못해서 못 써봤고, 냉장고는 커서 좋네요. 기존 제품이랑 폭, 넓이는 그대로인데 깊이가 살짝 커지고 용량이 100리터 늘었답니다.

냉장고가 이렇게 클 필요가 있나 싶었지만, 김치냉장고도 못 놓을텐데 냉장고라도 커야 한다고...

(그런데, 울 어머니는 결국 딤채도 사고, 냉동고도 따로 사셨는데.... )



2.

3D TV와 3D 블루레이 홈씨어터를 샀으니... 컨텐츠를 채워야 겠단 생각으로 오늘 오전에 블루레이를 몇개 질렀습니다.

2D로 보고 3D로 볼것을 그랬나 하고 후회했던 '그린호넷'

SF 팬이라면 맘에 안들어도 예의상 질러줘야 할것 같은 '스타워즈 컴플리트 사가'

그리고 무비스타님 글보고 지른 '라이언 이병 구하기'...



3. 

휑하니 비어있던 집에 물건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니까 사람사는 집처럼 보이긴 하는데....

그래도 '생각보다 넓네' 했던 생각이... '아 역시 좁구나' 하는 생각으로 바뀌네요.

키네틱 사서 같이 댄스샌트럴을 하면서 살을 빼자고 (라는 핑계로) '그분'에게 허락을 받았는데 소파가 들어오면 키네틱의 최소인식거리라는 2m가 빠듯할듯 합니다.

리뷰를 보니 180cm 에서도 인식한다는 분도 계시지만 왠지 불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50
» [사생활바낭] 이것저것 살림살이들이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4] 가라 2011.09.27 1679
73 PBS [Independt Lens]가 어떤 프로인가요. 메리 루이즈 파커가 이번 시즌 진행자라네요. 예고편 동영상 프레데릭 2011.09.21 808
72 [카덕카덕] 오늘 인기가요 카라 무대입니다. [12] 로이배티 2011.09.18 2193
71 교회 십자가가 위력을 발휘한 사진 [6] 가끔영화 2011.09.13 3862
70 좋은 운동 빨리걷기 경보 있잖아요 [1] 가끔영화 2011.09.07 1216
69 통합 무산 소식에 대한 불만 주절주절... [19] 연금술사 2011.09.05 2099
68 나는 무서운 여자와 결혼했다 [4] 남자간호사 2011.08.29 3674
67 바낭)깨소금 [3] 가끔영화 2011.08.28 968
66 130만원짜리 화살표 [3] Johndoe 2011.08.23 2055
65 드라마의 횟수가 적은 게 많아지고, 사전제작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16] catgotmy 2011.08.16 1479
64 비피해 사진 모음 2 [1] chobo 2011.07.27 3035
63 아이돌, 그리고 한류 [3] 크라피카 2011.07.19 1856
62 [나가수] 득도하기 시작한 원년멤버들 [4] soboo 2011.07.18 3847
61 외국 이름에 관한 옛날 기사 [9] 가끔영화 2011.07.09 2512
60 [영상] Sweet Sorrow -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 (윤도현의 러브레터 080308) [2] miho 2011.07.06 1432
59 슈퍼8 감독이 대단한 사람이네요 [1] 가끔영화 2011.06.27 1915
58 육식 논쟁에 동참하며 [9] 욤욤이 2011.06.27 1475
57 근데 개고기 맛있나요? (이럴 때 저도 폭발 댓글 한번 경험해 보고 싶어요) [45] 루이스 2011.06.27 5940
56 이런적 있었나요 [3] 가끔영화 2011.06.25 1168
55 롯데팬들은 놀이공원에 갈 필요가 없어요. [3] chobo 2011.06.03 21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