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상한 사촌동생

2019.02.09 09:28

Sonny 조회 수:1924

듀게에서 쓰는 첫글입니다... 어떤 글을 써야 할까요? 

자기소개나 영화 어쩌구는 너무 낯간지러우니까 그냥 소소한 일상 이야기를 해보도록 할게요.


제게는 사촌동생이 하나 있습니다.

고모가 좀 늦둥이로 낳은 녀석인데, 그래도 저와는 한 스무살 차이가 나죠.

어렸을 적엔 정말 귀여웠는데 이젠 키가 저만해지고 목소리도 변성기가 와서 좀 징그러움...

형~ 형~ 이러는데 커버린 사촌동생의 현실을 인정못하고 계속 어릴 적 추억만 머릿속에서 재생하고 있습니다.

이불로 김밥말이를 하며 놀던 그 시절이여....


사촌동생이랑 이야기를 하다보면 세대차이를 확 느낍니다.

이를테면 사촌동생은 저에게 물어봅니다. "형은 유튜브 뭐봐?"
엥? 유튜브를 뭘 보냐고? 아니 보는 게 있긴 있지만...그게 그렇게 일상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대화인가?
극히 오타쿠들이나 자기들끼리 공유하는 티비 바깥의 서브컬쳐라고 생각했는데 이 친구들한테는 그냥 컬쳐인거죠.
혹시나 걱정되서 물어봅니다. 너 혹시 철구 그런 거 보니?
그러면 웃으면서 자기도 그런 건 싫다고 그래요. 그리고 저한테 이것저것 유튜브에 대한 이야기를 막 떠듭니다.
오 그렇구나... 하면서 저는 적당히 들어줍니다. 근데 나도 유튜브 보는 게 있긴 있단다 동생아...

셀카를 찍고 올리는 것도 요즘 세대들한테는 되게 자연스러운 일인가봐요.
저는 핸드폰 사진보다 스티커 사진(...)이 더 자연스러운 세대였기 때문에 아무래도 그런 건 조금 쑥쓰럽거든요.
셀카 찍고 놀긴 해도 그걸 남들한테 들키면 좀 창피할 것 같은? 이런 느낌이 있어요.
그런데 제가 동생 핸드폰을 보다가 너 이 셀카 뭐야! 하고 놀리면 이 친구는 전혀 타격을 받지 않아요.
어 그거 친구들이랑 찍은 거~ 하면서 자기가 더 신나서 막 설명을 합니다.
자기를 기록하고 공유하는 게 새삼스럽지도 않은 거죠.

그리고 게임.
저도 나름 게임이 전파되고 문화로 자리잡기 시작하던 초창기 때 청소년기를 보낸 사람이라 게임문화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아니더군요.
저 때에는 그랬어요. 게임을 잘 하면 그냥 게임을 잘 하는 사람이었지 그게 선망의 대상은 아니었죠.
결국은 싸움 잘 하고 구기종목(특히 축구!)을 잘 하고 그런 게 인싸의 조건이었으니까요. 게임 아무리 잘 해봐야 겜돌이로 그치는 수준.
그런데 요즘 청소년들 사이에서 게임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져있더군요.
게임을 잘 하면 그게 짱입니다. 
반에서 게임을 안하는 사람이 없고 공 차는 것보다 훨씬 더 일상적이고 치열한 놀이문화로 자리잡아있는 것 같았어요.
이를테면 축구를 하는 건 체육시간에만 유효하지만 게임을 잘 하는 건 아예 또래문화 속에서 특출나보일 수 있는 무언가인거죠.
제 사촌동생이 게임을 잘 하는 걸 매우 의기양양해하더라구요. 꿈이 프로게이머라고 말 하길래 기겁을 하며 말렸지만.
디지털 시대의 게임이란 구기종목이나 다른 운동보다도 피지컬한 남성성을 더 확실하게 증명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할 까요...

그리고 장래희망!
저 때야 경찰관과 소방관과 대통령을 주입받으며 극히 공영방송스러운 말들만 늘어놓던 시대였죠.
그런데 요즘 애들은 죄다 유튜버 아니면 프로게이머더군요.
제 사촌동생도 예외가 아니어서 장래희망이 스트리머라고 하더라구요. 고모랑 고모부한테 말도 해놨다고.
그래서 제가 갑자기 삿갓을 고쳐메고 네 이놈! 어디 그런 불안정하고 천박한 일을 하느냐! 하면서 설득을....ㅎㅎ
그래~ 우리 00이도 행님들~ 별풍 좀 쏴주이소~ 아이구 행님 감사함다~ 하면서 앵앵거리는 목소리로 몸에 간장 붓고 눈물의 똥꼬쇼 하려는구나~ 
하고 놀리니까 막 웃으면서 자기는 얌전하게 방송할 거라는데... 
일단 말빨로 생각을 돌려놨지만 그래도 좀 놀라긴 했어요. 그게 꿈이 될 수 있는 직업이구나 싶어서.
사회적 명망과 전통성이 이제 직업선호에서 완전히 탈락해버린거죠. 
제일 재미있고 자기 하고 싶은 일만 하면서 살아도 성공을 약속해주는 직업이 눈앞에 있으니까요.
이런 극한의 자유와 성공을 보고 자란 세대가 과연 윗세대 꼰대문화와는 얼마나 부딪힐 것이며...
저희 세대는 이런 세대의 가치관에 얼마나 적응하고 꼰대가 되지 않을 수 있을 것이며...

오늘 맛있는 거 같이 먹기로 했네요.
제가 너무 늙으면 안될 텐데 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82
3621 콜드 워를 보고(스포) [1] 연등 2019.02.08 534
3620 암스테르담 출장 후기 [6] 어디로갈까 2019.02.08 1248
3619 동성애 전환치료를 한 상담심리사가 영구 자격정지 되었다고 합니다. [7] woxn3 2019.02.08 1754
3618 이런저런 잡담...(새 장난감, 헌 장난감, 번개) [1] 안유미 2019.02.08 504
3617 20대에겐 20대의 눈높이로 [4] 흙파먹어요 2019.02.08 1312
3616 미술교사 임용시험 합격했어요 [25] 낭랑 2019.02.08 2123
3615 Albert Finney 1936-2019 R.I.P. [5] 조성용 2019.02.08 502
» 요상한 사촌동생 [11] Sonny 2019.02.09 1924
3613 드라마 우와한 녀 그리고 손석희 [4] Bigcat 2019.02.09 2924
3612 Rufmord /중상모략에 대한 소묘 [5] 어디로갈까 2019.02.10 696
361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2.10 984
3610 하이쿠 대잔치 [3] 어디로갈까 2019.02.10 754
3609 평범한 그로테스크 썰 [3] 흙파먹어요 2019.02.10 719
3608 수육은 목살 삽겹살 중 어떤게 더 날까요 [6] 가끔영화 2019.02.10 775
3607 스카이캐슬 오나라 배우가 연일 화재네요. [6] Bigcat 2019.02.11 3320
3606 이런저런 일기...(징크스, 정답) [1] 안유미 2019.02.11 435
3605 2019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9.02.11 464
3604 아이폰, 아이패드 바탕화면 앱 정리 tip + 아이패드 프로 소감 soboo 2019.02.11 1852
3603 데뷔와 그래미 : ITZY - 달라달라,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6] 연등 2019.02.11 823
3602 아니 이게 그동안 수입금지품목이었다고라고라???!!!! [2] 귀장 2019.02.11 17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