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잠이 '쏟아진다'라는 표현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요즘은 그게 잘 만든 표현이라는 걸 여러번 느꼈어요. 비가 쏟아지면 아무리 구르고 피하고 하려해봐야 물을 피할 수는 없으니까요. 그렇게, 잠이 비가 쏟아지듯이 퍼부어지면 도저히 견딜 수가 없는 거죠. 요즘은 새벽에 들어와서 키보드를 잡고 일기를 쓰려는 순간 잠이 쏟아져버리는 경우가 너무 잦아요.



 2.인터넷의 부작용에 대해 질타하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졌어요. 누구나 전문가 행세를 하려하고 누구나 극단적인 의견만을 낸다고요. 하지만 이건 어쩔 수 없어요. 이건 인터넷의 문제가 아니라 원래 사람 사는 데가 그런 것 같거든요.


 잘 생각해 보면 현실에서 마주치는 놈들도, 전문가가 아니면서 전문가인 체 하고 극단적인 흑백논리를 들이대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그리고 인터넷에서나 술자리에서나 극단적이지 않은 온건한 의견은 존재감이 늘 없고요.



 3.그런 면에서 보면 인터넷이 차라리 현실보다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왜냐면 현실에서 사람들이 모이면 결국 한 번에 한 사람씩밖에 발언할 수 없잖아요? 사람들이 모여 앉았는데 2~3명이 동시에 서로 할 말을 하고 있는 건 불가능하니까요.


 그렇기 때문에 현실에서의 대화-대결의 형태를 띈-는 똑똑한 사람이 이기는 게 아니예요. 말을 '많이' 한 사람이나 말을 '크게' 한 사람이 왠지 옳은 것처럼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지거든요. 


 그리고 위에 썼듯이 현실에서의 대화는 한번에 한 사람씩밖에 할 수 없기 때문에 말꼬리 잡기나 끼어들기, 제지하기 등등의 스킬이 너무 큰 비중을 차지해요. 말 자체의 내용보다는 태도나 인상, 기세가 크게 좌우하는 거죠. 그야 말하는 태도나 기세가 내용에 권위를 부여하는 건 인터넷에서도 그렇긴 하지만 현실보다는 그 정도가 약하죠.



 4.휴.



 5.어쨌든 인터넷에서는 그래요. 좋게 말하면 점잖은 사람, 나쁘게 말하면 기가 약한 사람도 충분히 의견은 개진할 수 있거든요. 아무리 좋은 의견을 가지고 있어도 말을 할 기회가 없으면 아무도 알 수가 없으니까, 그 점은 인터넷의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현실에서는 애초에 발화할 기회를 갖기 어려운 사람이라도 그가 좋은 의견을 내놓으면 누군가는 보니까요.


 현실에서 점잖게 굴면서도 발언권을 많이 가지려면 기가 센 놈들이 알아서 발언권을 양보하는 사람이 될 수밖에 없는데...그건 차라리 성격을 개조하는 것보다도 힘든 일이니까요. 



 6.그야 인터넷의 문제는 현실의 압력이 존재하기 않기 때문에 극단성이나 공격성이 오버플로우 되어버린다는 점이긴 하겠죠. 조던 피터슨의 말마따나 '처맞지 않을 걸 알고 있는 사람들'이 '절대로 처맞지 않을 상황을 이용하기로 작정해버리면' 그곳은 난장판이 되고 마니까요.



 7.휴...주말이네요. 시간이 지나가고 있어요. 시간은 딱히 귀중하지 않지만 젊음은 귀중하거든요. 그 점을 생각해보면 시간이 흘러간다는 사실은 너무 슬픈 일이예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0
4058 테레지엔슈타트의 아이들 [18] 어디로갈까 2020.01.24 751
4057 [넷플릭스바낭] 폴란드제 동네 탐정 드라마 '울트라 바이올렛'을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24 742
4056 이런저런 일기...(잠, 딸기빙수, 샤워) [1] 안유미 2020.01.24 370
4055 이동진이 나온 라디오스타, 김혜리님의 쾌유를 빌며 [6] 예정수 2020.01.24 1745
4054 로저 페더러 호주오픈 100승 달성! 영화처럼 2020.01.24 339
4053 우한 폐렴과 공항 풍경 [6] 어제부터익명 2020.01.25 1513
4052 그레타 거윅 연출의 작은 아씨들을 보고 [5] 예정수 2020.01.25 1293
4051 남산의 부장들 [3] 메피스토 2020.01.25 1315
4050 트루 로맨스, 요즘 다큐멘터리들, 카산드라 크로싱 [3] 양자고양이 2020.01.25 585
4049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404
4048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1065
4047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53
4046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406
4045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78
4044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75
4043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82
4042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794
4041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205
4040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60
4039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10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