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파트의 3층인 저희집 부엌 싱크대 쪽 창문에 벌떼같은 게 가끔 모여들고 있었습니다. 원인은 알 수 없는데 아마 벌집을 지으려 하는 건지도 모르겠군요. 처음엔 관리사무소에 연락했는데 우리들은 잘 모르겠다..(처리 못한다)는 뉘앙스라 그래서 창문을 열어서 창틀을 기둥에 내려쳐 쫒아내기도 하다가... 어제 어떻게 의자 놓고 올라가서 살충제를 창틀에 뿌렸더니 벌떼들이 마구 뛰쳐나오더군요. 창틀에 벌집을 지었던 모양입니다. 요즘부터는 더 이상 안 달라 붙네요. 진작 이렇게 했어야...


2.
시민케인을 가리켜 듀나님은 ‘사상최고의 걸작일지는 모르겠지만, 얼마나 살아숨쉬는 생생한 걸작인지 직접 보라’ 했죠. 실제로 보고 오랫동안 인생영화로 남을 것 같았어요. 하지만 케인에 이입하는 건 저는 예외인게 제 유년시절이 좀 많이 불행했거든요. 뭐 자세하게 쓰긴 그렇지만... 그리고 영화를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케인은 첫부인과 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죠. 그래서 말년이 불행한 것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약간 대부3와 유사한 측면이 있다고 할까 그래서 시민케인에 정말 잘 만든 걸작이라는 데에는 동의하나 그러한 유년시절을 최고의 행복으로 간직하는 결말이 꼭 좋아보이진 않더군요.

그리고 며칠 전 모건 프리먼, 잭 니콜슨 주연의 버킷리스트를 처음으로 제대로 봤습니다. 약간... 아니 많이 합성하고 CG로 꾸민 가짜 지역 촬영같은 게 티가 나는 영화이긴 했는데(...) 좀 그렇게까지 잘만든 영화는 아니지만서도 영화의 가족적 사회적 메시지에 동의하는 측면이 이쪽에 더 무게가 실리더라고요. 좋은 가정을 이룬다는 것, 그리고 다른 사람들을 돕는다는 것의 의미를 되새김질 한달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90
115598 Paul Benjamin 1938-2019 R.I.P. 조성용 2019.07.11 151
115597 오늘의 영화 엽서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1 151
115596 Grazie Maestro daviddain 2020.07.09 152
115595 오늘의 만화 엽서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8 152
115594 Conchata Ferrell 1943-2020 R.I.P. [1] 조성용 2020.10.14 152
115593 오늘의 정말 아무 사진 (광고, 만화, 일러스트 등등 )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7 153
115592 CSVC, 무자비 Performance Video 메피스토 2020.07.29 153
115591 놀웨이 영화 헤드헌터를 보았어요 가끔영화 2020.09.23 153
» 벌집 퇴치, 시민케인 건너편 버킷리스트(스포있음) [1] 예상수 2020.09.24 153
115589 죄인 2시즌 1-4 daviddain 2020.12.02 153
115588 Ben Cross 1947-2020 R.I.P. 조성용 2020.08.19 154
115587 오늘의 둘리 카드(1) [2] 스누피커피 2019.12.19 154
115586 Claudine Auger 1941-2019 R.I.P. [1] 조성용 2019.12.20 154
115585 챔스에서 메 ㅡ 호 대결을 보겠군요 daviddain 2020.10.02 154
115584 오늘로 트위터 11살 이라고 알려주네요 [1] 가끔영화 2020.08.16 155
115583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물휴지 2020.11.23 155
115582 Michael J. Pollard 1939-2019 R.I.P. 조성용 2019.11.23 156
115581 맹인모상 사팍 2020.09.16 156
115580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1] 물휴지 2020.10.19 156
115579 이런저런 잡담...(꿈, 도움) [1] 여은성 2021.01.25 1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