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빠들만> 잡담

2020.10.10 13:43

daviddain 조회 수:175

La perdita della Roma è la seconda più alta nella storia del calcio italiano: INTER 207 milioni (2006-07) ROMA 204 (19-20) INTER 181 (05-06) INTER 154 (08-09) INTER 148 (07-08) MILAN 146 (18-19) INTER 140 (14-15) MILAN 126 (17-18) LAZIO 122 (02-03) ROMA 115 (02-03)


이번 로마가19/20에 204m의 적자를 기록했음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가 큽니다. 지금 즐라탄 등 코로나 확진자가 계속 나와서 밀란 데르비가 열리니 마니 하면서도 축구는 중단되지 않는 게 이러다가 파산될 구단이 한 둘이 아니기도 해서요. 로마만 나와서 그렇지 다른 구단도 많이 참담할 듯.


세리에 총적자 2위를 기록했는데, 표에서 보면 제일 많이 적자를 기록한 게 인테르입니다. 인테르가 적자를 기록했던 시기는 가만히 보면 5연패하던 시기와 겹치기도 합니다. 우승의 그림자가 적자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실제로 트래블 이룬 후 FFP 대비하면서 인테르에서 나이많은 고액연봉자 줄이고 브라질의 젊은 재능을 사 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그런데 유망주는 로또인데다 그 와중에 맨시티와 psg가 부상했고 재정을 줄이면서 인테르는 톱 레벨 선수들을 사오지 못 하면서 클럽 성적이 암흑기에 들어갑니다. 


라치오는 아마 저 때 파산까지 갔을 걸요.


저런 적자 감당하면서까지 꾸릴 정도가 되려면 축구는 정말 부자들의 장난감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치재 성격이 강하죠. 맨시티나 psg는 국부펀드나 카타르의 지원을 등에 업은 거니 애초에 쨉이 안 되는 게임이 된 거고요. 지금 인테르는 중국 국영기업이 인수.


저 표 보고 생각난 게 <머니볼>영화였습니다.


사람이 살려면 빵만으로 안 되고 서커스도 있어야 하는데 코로나 이후로 서커스의 형태는 넷플릭스나 이스포츠가 되는 거 아닌지. 푸른 잔디 볼 수 있는 야구나 축구는 사라질까요. 피파온라인은 계속 나올 듯.하지만 원초적이고 감정적인 축구를 대체할 수 없을 듯.


그래도 발렌시아 구단주 하는 짓 보고 속 터져하는 것보다 나아요. 작년 여름 발렌시아 구단주 딸이 검색어 1위 한 적 있는데 버닝썬 승리랑 친해서. 피터 림이  밀란과 리버풀에 접근했던 것 생각하면 진짜. 그 딸이 구단은 우리 거고 마음대로 된다고 했죠.발렌시아 팬페이지 들어가면 극한 상황에서 팬질한다는 게 느껴집니다.


코로나 대처로 비용절감을 위해 구단에서 풀어 버려 프리로 바이언 간 거너사우루스





Gunnersaurus_to_Bayern_here_we_go.0.jpg




이적 시장 마감일에 세비야에서 오피셜 띄워서 거기 가는 줄 알았더니 ㅎㅎ. 이적 시장의 혼란을 가중했군요,짜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3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69
115520 [영화바낭] 오늘의 두기봉은 '대척료: 무적의 소림쿵푸 마스터' [2] 로이배티 2021.01.09 171
115519 Harriet Frank Jr. 1923-2020 R.I.P. 조성용 2020.01.29 171
115518 에일리어니스트 2 3까지 보고 daviddain 2020.11.16 171
115517 토탈워 워해머3 발매 트레일러가 공개되었습니다. [2] Lunagazer 2021.02.04 171
115516 여섯시 이십팔분이다 가끔영화 2020.06.28 173
115515 스파이더맨2 (2004) [1] catgotmy 2021.02.18 173
115514 Prairie Home Companion의 Garrison Keillor 휴먼명조 2018.12.18 174
115513 Diahann Carroll 1935-2019 R.I.P. 조성용 2019.10.05 174
115512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174
115511 터치감이 좋은 키보드(악기)를 구입하려면 어느정도 제품을... 뻐드렁니 2020.12.22 174
115510 안부를 묻다 [1] 예상수 2021.02.15 175
115509 오늘의 Zegna 카탈로그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1 175
115508 2019 Boston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9.12.16 175
115507 오늘의 둘리 카드(2) [3] 스누피커피 2019.12.20 175
» <축빠들만> 잡담 [1] daviddain 2020.10.10 175
115505 스타벅스 쿠폰 나눔 - 종료 [4] 프랜시스 2020.11.11 175
115504 헝거리 영화 kontroll를 보고 시계를 보니 [1] 가끔영화 2020.11.11 175
115503 Ben Barenholtz 1935-2019 R.I.P. 조성용 2019.06.28 176
115502 Anthony James 1942-2020 R.I.P. [1] 조성용 2020.05.29 176
115501 The devil in the white city [2] daviddain 2020.11.23 1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