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가제의 압박+백수 생활 뒤 이직 이후 오는 생활의 압박.... 때문에,

도서관을 이용하게 되었어요.


직장 근처엔 어린이도서관, 직장에서 집으로 가는 길 딱 중간 지점에 구립중앙도서관이 있어요.


어린이 도서관은 점심 때 슬쩍 다녀와도 될만큼 가깝지만, '어린이' 도서관이다보니 전체적으로 소장된 책도 적지만..


어른 책이 서가의 10% 정도를 차지하고 있고 

그래도 신간은 잘 준비되는 거 같고

넓지 않은 공간에서 딱 두어 개의 서가만 보면 되니까... 뭔가 제 집같아서(?) 편하고 좋습니다.



중앙도서관은 소장되어 있는 책이 꽤 많아서 일주일 8권 대출.... 때문에 늘 들었다 놨다 이거 뺐다가 저거 다시 꽂았다가 하면서,

"너는 다음주에 내 잊지 않고 찾아주마, 흑흑.." 뭐 이런 심정으로 두고 오는 책들이 많아요.


우선 빌려서 책을 읽으니

책 선택의 기준이 하염없이 관대해집니다.

예스24에서 고를 때 카트를 쉼없이 넣었다말았다 하는 그 것과는 아예 다르죠. 그냥 한번 읽어볼까? 싶으면 곧장 책 있는지 확인하고 메모해놨다가

빌려 읽어요.

별로라했더라도 조금 아쉽긴 하지만 크게 막... 그러진 않고.



빌려 읽다보니... 책에 다른 사람의 흔적들이 있잖아요?

머리카락이나.... 손톱 뜯긴 거.......-_-;;; 도 있고(그걸 왜 굳이 책장 갈피에 끼워놓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알 수 없는 얼룩?이나 물에 젖었다 말라서 우글우글해진 것도 있고,


얼마전엔 이(치아) 자국이 있더라고요....-_-....

필시 화장실에서 읽었나... 그래서 두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에서 읽던 페이지 그대로 앙 물었.... 나... 봐요....;;;


공공기물이니 조금 깨끗하게 보면 좋으련만..





그래도 책은 구입해 읽는게 좋은 거 같애요.

책장에 꽂고 틈날 때 종종 다시 펼쳐봐야 진짜 내가 읽은 책 같은데... 휙휙 빌려 읽으니 그때 그때 좋았던 부분을 따로 폰으로 찍어두고

읽은 날짜 기록하고 감상도 써놓고 해도..

다시 보낼 때 아쉬운 건 어쩔 수 없고 허전하더라고요.




12월 셋째주부터 지금까지 대여해 읽었던 책 중에 꼭, 구입해서 내 책장에 꽂아야겠다..는, 너는 잊지 말아야겠다, 고 생각하게 한 책들이 좀 있어요.

1.김연수의 파도가 바람의 일이라면/ 사월의 미, 칠월의 솔 ; 앞의 장편도 뒤의 소설집도 다 좋았습니다. 별 다섯 개 중 세 개 반?쯤?^^

2.미치오 슈스케의 광매화- 단편소설 6편,인데 연작이라고도 할 수 있겠죠? 약간 음산하기도 한데... 그래도 따뜻했어요. 앞편의 조연이 뒷편의 주연이 되어 다시 등장하는 형태로 연쇄고리로 이어지는 이야기도 좋았고요. 이 작가를 알게 된 소설이기도 했습니다.


3.김려령의 너를 봤어 ; 완득이로 유명한, 청소년 소설을 쓰는 작가의 성인 소설(?)이예요. 음산하고 어둡고 우울한데... 작가의 이야기가 새롭고 좋았습니다. 흔한 것 같지만 절실한 사랑도 좋았고요.


4.한강의 바람이 분다, 가라 ; 한강의 소년이 온다-는 지난해 소설 중 최고였어요. 소설의 가치, 그리고 잊지 말아야할 일들에 대해서 묵직하게 써내려간 힘이 좋았습니다. 바람이 분다, 가라는 2010년 경 나온 장편이더라고요. 두 여자와 한 남자, 그리고 그 앞선 부모 세대의 사랑까지 얽히고 설킨 이야기인데.... 아, 굉장히 좋았어요. 성실하게 글을 쓰는 작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5.성석제의 투명 인간 ; 최근 단편집을 보고 다시 성석제라는 작가를 찾아보고 싶더라고요. 선의가 악의를 이겨나가는 이야기, 한없이 착한 주인공, 그리고... 깊게 담겨 있는 뭔가 우직한 이야기가 있었어요. 재밌는 이야기면서 작가의 저력(?)을 느끼게 하는, 좋은 책이었습니다.





쓰잘데없는 도서관 이용 바낭...이면서,

잊지 않고 다시 만나야할 책들에 대한.... 한탄...인가 싶고 그렇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76
92726 가이 리치는 무슨 생각으로 Swept away를 만들었을까요. [2] 계란과자 2015.01.23 1411
92725 [회사바낭] 상사가 바뀌었어요 [2] 가라 2015.01.23 1811
92724 호랑이 '크레인'을 기억하시나요? (서명댓글 도와주세요!) [4] nonname 2015.01.23 971
92723 영화 황해. [11] 커리맨 2015.01.23 2709
92722 관동무숙 [2] 프레키 2015.01.23 1004
92721 한국을 잘 모르는 알랭 드 보통 [56] 김전일 2015.01.23 7264
92720 그 여름은 영원할 것 같았지 [3] 10%의 배터리 2015.01.22 1542
92719 브라이언 아담스 - summer of 69 , 혼수상태였다 깨어난 한국계 미국인 시인 [2] catgotmy 2015.01.22 1704
92718 2015년 독서 도전과제.jpg를 쉽게 끝낼 책 한권 추천 [2] 사과식초 2015.01.22 1617
92717 (바낭) '사철가' 배우는 얘기 [8] 보들이 2015.01.22 1768
92716 뉴스를 보다 화딱지가 나서.. [16]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3273
92715 점점 만개하는 표현의 자유 in 프랑스 [49] skelington 2015.01.22 2972
92714 오늘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보고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1.22 1657
92713 드라마 '펀치'에서 인상적인 건.. [3] mad hatter 2015.01.22 1541
92712 펀치, '진부한' 사극 스타일이네요. [17] soboo 2015.01.22 3179
92711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189
92710 누군가 돈을 주면서 나의 모든 걸 보여달라고 한다면? - The moment of Truth [13] 흐흐흐 2015.01.22 2215
» 바낭]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책-사서 읽는 책의 차이.. [14] 이레와율 2015.01.22 2370
92708 처음엔 립싱크인줄 알았어요. [9] chobo 2015.01.22 2100
92707 강수지 집밥 레시피 [2] 나니아 2015.01.22 44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