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내용입니다.



하나의 사냥터를 갖고 오랫 동안 싸운 두 개의 가문이 있습니다. 이 두 가문에선 각자 이 사냥터의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고, 결국엔 각자 총기를 든 채 사냥터에서 만나서 대결하기로 합니다(이게 공식적인 대결인지 아니면 순찰을 빙자한 대결인지 잘 기억은 안 나네요).



이들은 사냥터를 흩어져서 수색하면서 상대방을 찾으려고 하는데, 그만 이 두 가문의 우두머리 두 명이 단 둘이서 마주쳤는데, 둘이 동시에 사냥감을 잡으려고 파놓은 함정에 사로잡힌 겁니다. 이 둘은 처음엔 '내 부하들이 먼저 올 거다. 그럼 넌 죽은 모습이다', '아니다. 내 부하들이 먼저 올 거다. 그럼 넌 끝장난 거다' 이러면서 말싸움을 해댔는데 결국에 한쪽이 이렇게 말합니다. '만약에 내 부하가 먼저 와서 나를 구한다면, 그때 난 당신의 생명을 보장할 거다'라고. 그러자 나머지 쪽도 그 말에 감동을 했는지 똑같은 것을 맹세합니다.



그리고 한 무리의 발소리와 인기척이 들리자 한 사람이 그게 누군지 확인합니다. 그쪽을 바라볼 수 없는 나머지 한 사람은 상대방에게 묻죠.



'당신의 부하들이 온 겁니까?'



'아니오. 내 부하들이 아닙니다.'



'그럼 내 부하들입니까?'



'아니오. 당신의 부하도 아니요.'



'그럼 누가 온 겁니까?'



'늑대들이 왔소.'




이렇게 끝나는 단편인데, 전 모파상의 작품이 아닌가 하고 '사냥'과 '모파상'이라는 키워드로 이 작품을 찾아봤는데 나오는 게 없네요. 이걸 읽은 게 햇수로 딱 10년 전이라서 세부적인 면에서 틀린 점이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기본적인 이야기의 골자는 저랬습니다. 혹시 아는 분 계시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47
94838 모두 각자의 삶을 살고 있는데 [1] 오리젠 2015.05.18 1313
94837 정청래 의원이 왜 주승용 의원에게 그런 비난을 했나 했더니... [36] Bigcat 2015.05.18 2893
94836 영화 제목 Suite Française 가 무슨 뜻일까 [4] 가끔영화 2015.05.18 1180
94835 이런 관 쓰는 사람도 있을까 몰라요 [5] 가끔영화 2015.05.18 1075
94834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18 276
94833 위기의 순간에 친구들은 나를 구해줄까? [2] 말하는작은개 2015.05.18 1221
94832 매드 맥스의 세계는 어떻게 유지되는걸까? [10] 샌드맨 2015.05.18 2851
» 듀나인) 오래 전에 읽은 단편 소설 내용인데 제목 아는 분 있나요 [2] 래리 월터스 2015.05.18 798
94830 성년의 날)기획재정부 출산장려 트윗 [6] 가끔영화 2015.05.18 2304
94829 (듀나인) 아버지 벨트 선물해드리고 싶은데요 [5] bonnyblue 2015.05.18 683
94828 광주에 가야하는데 . . . [3] 異人 2015.05.18 995
94827 오늘밤 12시 채널 CGV에서 <잉투기> 하는군요. [8] underground 2015.05.18 1087
94826 수면부족이 사람을 이렇게 미치게 하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9] 하늘보리 2015.05.18 3309
94825 듀나인] 보일러를 잘 사려면 [1] 선인장3 2015.05.18 675
94824 생일입니다 [4] 아마데우스 2015.05.18 602
94823 메타크리틱에서 분류한 구린 게임은 정말 구린가 [18] catgotmy 2015.05.18 1302
94822 치안한류산업? 세계시장에 도전하는 물대포? [3] chobo 2015.05.18 1033
94821 매드맥스! (스포 조금 있습니닷) [3] 백호유저 2015.05.18 2037
94820 칼바도스.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을까요? [7] sent & rara 2015.05.17 1682
94819 전망으로서의 정치를 위하여 새벽의길 2015.05.17 4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