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굉장히 큰 편입니다.


제 나이도 어느덧 서른을 바라보는데,


아는 것도 없고...할 수 있는 것도 없습니다.


하다못해 사람들과 바베큐를 구워먹을 때 고기를 굽는 것조차도 하지 못합니다.(불판에 불을 지피는 일련의 행위를 못함은 물론이구요.)


뭐랄까...


인생을 살면서 허투루 보낸 시간이 과다하게 많아서,


그런 걸 배울 틈도 없었거든요.


이번에 교회사람들과 펜션에 1박 2일 놀러다녀 왔는데


다시 한 번 제가 얼마나 쓸모 없는 인간인지 자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곳에 모인 애아빠들은 다 의젓한 어른이고,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었는데,


그리고 저도 어렸을 적, 어른들을 보면서 저 또한 어른이 되었을 때 마찬가지로


저렇게 되리라 막연하게 생각했었는데,


지금은 조바심이 납니다...'어른'이 되기까지 시간도 얼마 안남았고,


그 시간동안 제가 배워야 될 수없이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어 보이지도 않고요.


저도 언젠가 결혼하게 되고 자녀를 가지게 되었을 때, 아이들에게 좋은 부모가 될 수 있을까,


했을 때 현재는 전혀 그런 자신이 없어요...


...혼자 살아야 하나...근데 사랑하는 사람이 없어서도 아니고(지금은 없지만)


다른 이유도 아닌 이 이유로 결혼을 포기해야 하나 싶어서 분하기도 해요.


생활력이 굉장히 떨어지는 편인데, 이걸 어떻게 커버할 수가 없어요.


생각해보면 옛날부터 이랬었고, 가족도 이 사실을 곧잘 알고 있습니다.


오죽하면 어머니는 저를 가졌을 때 흡연을 했던 사실을 제게 거듭


사과하시기도 했어요. 그 탓인가 하구요.


뭐 하나 잘하는 것도 없고, 아둔하고...


정말 지치네요. 끝없는 자학과 자괴의 터널을 언제쯤이야 빠져나올 수 있을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179
95490 듀9 진짜 편한 사무용 의자 있을까요? [11] Madeleine 2015.09.07 1934
95489 한대수 가족 궁금했는데 [2] 가끔영화 2015.09.07 1942
95488 저는 곤충과 동물을 무서워하는데 [17] 10%의 배터리 2015.09.07 1766
95487 어제 밤에 EBS에서 <미워도 다시 한 번>을 봤지요. [5] 푸른새벽 2015.09.07 1301
95486 이나라는 매국노들부터 없애야합니다 [6] 다펑다펑 2015.09.07 1886
95485 주인없는 강아지는 때려도 된다고 누가 그랬는지 [17] 바다모래 2015.09.07 2192
95484 [듀나인] 웹페이지를 프린트할 때 글씨를 크게 할 수 있을까요? [11] underground 2015.09.07 1392
95483 18금 성인 게임이 무삭제로 스팀으로 나옵니다 [6] catgotmy 2015.09.07 3985
95482 문화 마케팅 쪽 정보나 인맥을 쌓을 방법 알려주세요! [3] 대서양퍼핀 2015.09.07 1409
95481 30초 만에 토끼 찾으면 천재적 순발력이라고 [19] 가끔영화 2015.09.07 3714
95480 기쁜 날이었습니다. [6] 칼리토 2015.09.07 1869
95479 포르노는 남성의 전유물인가? [3] catgotmy 2015.09.07 1642
95478 앤트맨 보고 왔어요(쿠키 스포일러) 샌드맨 2015.09.07 1131
95477 베를린 필하모닉 예매 취소 방법 아시는 분 계신가요?! [2] 흰둥이 2015.09.06 1383
95476 러블리 이승환 ㅡ 친일파 청산했으면 국민 소득 5만불..... [6] 나니아 2015.09.06 2435
95475 보고만 있어도 삶이 정돈될 것 같은 영화 [17] noisette 2015.09.06 2772
95474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353
95473 계좌 개설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 [3] 튜즈데이 2015.09.06 1578
95472 <벼룩>코치 시계, 토즈 팔찌 각 하나씩이요 DKNI 2015.09.06 1172
» 훌륭한 어른이 되지 못할 것 같다는 두려움. [2] 젊은익명의슬픔 2015.09.06 13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