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결정과정에서 ‘선수단’이 소외되고 배제된 것이 본질인거 같아요.

 개인의 희생 프레임은 정말 헛웃음 나오는 개소리


두 게임만 보자면 실질적으로 ‘개인의 희생’이란게 전혀 실체도 없고 단일팀이라도 꾸린 덕분에 사람들이 의무감으로라도 관전을 한거지 

저런 폭망스러운 경기력으로 졸전을 펼치는 하키킴을 누가 응원하고 보겠어요. 특히 경기 자체보다 내셔널리즘에 쩔어 자국팀을 응원하는 경향이 강한

우리나라 사람들이라면 더욱 더


게다가 단일팀 덕분에 대통령도 만나고 도장관도 만나 실업팀 창단 등 민원도 접수 시킨걸 보면, 선수들 개개인의 이익은 더 증가된 결과죠


특히 ‘개인의 희생’이라는 프레임은 너무 고루해요. 그런 프레임은 ‘님비족’문제에나 찾아야지


 여하간 ‘집단’의 이익을 위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관련된 개인의 의사가 반영되고 개입될 수 있는 여지가 많을 수록 진보적인 사회라고 본다면

이번에 좋은 경험이 되고 기준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2949
108952 얼굴도 모르는 조상님들에 대해서 제사를 지내는 것은 [6] 바다같이 2018.02.15 1697
108951 올림픽 기록영화 볼만하군요 가끔영화 2018.02.15 313
108950 동계올림픽팬의 5일간의 소감 그리고 [2] soboo 2018.02.15 1300
108949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전력저하의 실체? [12] soboo 2018.02.14 1936
108948 하루 과거 여행을 할 수 있다면 [1] 가끔영화 2018.02.14 439
108947 스포츠 경기는 생방으로 못 보겠어요. [3] 하하하 2018.02.14 763
108946 [벼룩 권당 5,000원] 대부분 소설책입니다 쪽지주세요^^ [1] 도서벼룩 2018.02.14 361
108945 블랙팬서를 보고(쿠키 스포) [5] 연등 2018.02.14 1165
108944 이런저런 일기... [2] 여은성 2018.02.14 666
10894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5 : 강아지와 고양이 [10] 샌드맨 2018.02.13 584
108942 설 연휴 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8.02.13 1117
» 지금 생각해보니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문제는 ‘개인의 희생’이 아니라 [22] soboo 2018.02.13 2124
108940 이런저런 잡담...(시니컬) [1] 여은성 2018.02.13 480
108939 정우성 영어 [1] 가끔영화 2018.02.13 1277
108938 어제 피겨 단체전 여자 프리는 발레 돈키호테가 연상되더군요. [4] stardust 2018.02.13 1078
108937 게스트하우스도 안심할 수는 없나봐요 [7] 바다같이 2018.02.13 2120
108936 영화 코펜하겐 영업 좀요 *^^* [4] applegreent 2018.02.13 674
108935 오늘자 평창올림픽 한국 중계 관람평 (아이스하키 단일팀, 최재우, 클로이 킴) 프레데맄 2018.02.13 885
108934 [채널CGV 영화] 탐 앳 더 팜(Tom at the Farm, 2013) [3] underground 2018.02.12 512
108933 [스포 유] 패딩턴 1에서 패딩턴이 귀여웠던 부분 [8] 딸기와플 2018.02.12 8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