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밤에 일시 귀국했어요.



1.

어제 하루종일 출발준비와 이동중이었던 관계로 정상회담 관련 뉴스를 늦게 복습을 하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너무 좋은 결과라 불안할 정도에요.


한반도 문제와 관련 북한의 호전성도 문제였지만 미국이 그간 북한을 사람취급 안하고 상대도 안하려 했던 태도도 큰 걸림돌이었습니다.

그런데 다른 인간도 아니고 공화당의 트럼프가 김정은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고 CVID 라는 상대를 홀딱 벗겨 탈탈 털어 먹겠다는 즉, 싸우자는 소리밖에 안되는

깡패짓을 접고 상호 신뢰속에서 비핵화를 함께 진행하겠다고 하다니;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에요. 현실감이 안나고 현기증이 납니다.

이제 북한도 그에 맞춰 더 큰 변화를 보여줘야 할텐데 그 변화는 당연히 우리에게도 좋은 변화가 될것입니다.  


이 와중에 딴지 포인트를 못찾아 갈팡질팡 우왕좌왕 멘붕 상황인 보수기레기들과 정치인들이 참 웃기면서도 흉한 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마침 오늘 선거로군요. 훗



2.

어제밤에 오늘 투표 관련 벼락치기 공부를 했는데.... 젊은층 투표율이 낮을만하더군요.

와서 보니 경기도는 정의당 지지자들에게도 즐거운 투표가 못되고 있습니다.  그 호모포비아 후보 파동의 여파지요.

민주당쪽 지지성향의 사람들에게 주는 이재명 딜레마는 감도 안될 정도로 매우 큰 충격과 실망스러운 데미지네요.

경기도 교육감은 단일화도 실패했더군요. 에효....



3. 

밤쉘이라는 영화를 한예리의 영화음악을 듣다가 알게 됐어요.

너무 매력적이고 호기심 돋는 내용의 영화라 꼭 보고 싶은데 참 보기 어려운 영화네요;

금요일 오후 일찍 광화문쪽에 볼일이 있어 나가는 김에 시네큐브에서 볼까 했더니만 아침 10시 딱 한번 상영하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1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431
109602 류여해 '나는 이순신이다' [2] 가끔영화 2018.06.14 929
109601 [듀그모 33~34주차] 주제 : 숨겨진 주제, 물고기 ( 발제자 : 잔인한오후, 젤리야 ) [2] rusender 2018.06.14 249
109600 이재명은 역시 고소는 안한다는군요. [5] stardust 2018.06.14 2143
109599 전 사노맹 조직원이 100만 도시의 시장이 되다 [3] soboo 2018.06.14 1470
109598 [스포일러없음] 트윈픽스 3시즌까지 다 봤네요 [9] 로이배티 2018.06.14 698
109597 영화 유전 재밌네요. [15] 뻐드렁니 2018.06.14 1518
109596 선거결과 맞추기 불판의 승자 / 선거 단상 [12] 일희일비 2018.06.14 1118
109595 신지예 서울시장 (전) 후보에 대한 좀 쓸데없는 궁금증 [42] 빵팥단 2018.06.14 2962
109594 개표방송 네이버로 MBC꺼를 보고 있는데.... S.S.S. 2018.06.14 961
109593 서촌 궁중족발 사건 관련 청원과 탄원서 [16] 윤주 2018.06.14 1565
109592 [불판] 6.13 지방선거 [52] 연등 2018.06.13 3258
109591 [소확행] 영화관VIP가 되었습니다 [1] 연등 2018.06.13 668
109590 코미디)트럼프와 로버트 드 니로 [3] 가끔영화 2018.06.13 912
109589 애니 수어사이드 스쿼드 엔딩크레딧을 보면,클래식 제목이 뭐죠 [2] 가끔영화 2018.06.13 593
109588 [벼룩] 문예지 판매하고자 합니다. qnfdksdmltj 2018.06.13 290
» 믿기 어려운 북미정상회담 결과, 찍기 어려운 지방선거, 보기 어려운 영화 밤쉘 [2] soboo 2018.06.13 1208
109586 [단문 바낭] 무리수 공약 [1] 연등 2018.06.13 455
109585 북미정상회담 (별 내용 없는) 소소한 리뷰 [6] 프레데리크 2018.06.13 1559
109584 이미 다 늦었지만 안철수가 경기도지사에 나갔더라면 [1] 연등 2018.06.13 1414
109583 잡담 - 친인척 채용 공고, 잠시 싫어졌던 사람과 오해를 풀고, 찌질이의 짝사랑은 호감도가 낮아져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5] 연등 2018.06.12 9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