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무래도 공기청정기를 사야할 것 같네요. 이전까지는 막연하게 그냥 존버하면 될 줄 알았는데, 요즘들어 공기청정기의 필요성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뭐 오늘 또 비오면 생각나지 않겠지만, 역시 미세먼지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군요. 올 겨울나기에 히터를 사느니 공기청정기를 사는 게 낫겠네요. 예전에는 필요없었을까? 그건 아닌 거 같습니다. 이제 진짜, 갈수록 사회적 뉴스와 환경에 제 삶의 지지노선이나, 생애이력이나, 희망과 절망과 짜증까지 갈아넣어 날씨와 더불어 아무것에나 화를 내뿜고 있네요.


정수기의 필요성도 느껴요. 그런데 공기청정기에 비하면 그냥 생수 사마시는 걸로 떼울 수도 있을 거 같아요. 근데, 한달에 드는 생수값이 2만원 정도인데, 이걸 정수기로 렌탈해서 쓴다면  3만원씩 내느니 그냥 어쩌겠어요. 얼음물이라도 써야죠.


2.

취업이 안되니까 창업을 하려는 분위기가 있는 거 같네요. 저도 그런 사람 중 한 명이고요.


2,30대에 창업에 뛰어드는 것과 40대에 과장이나 부장 달다가 퇴직하고 회사 차리는 것과의 차이는 단순히 그려지지 않겠지만, 그래도 나누자면 우선 창업에 수월한 그럴만한 경제력과 기술력, 노하우가 뒷받침되지 않았다는 거겠죠.. 인맥도 없고, 영업활로도 없고, 대체 뭘 믿고 뛰어들어 불나방처럼 타버리는 땔감이 될까... 생각해보니 사업 노하우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일단 온라인최저가 아닌 상품으로 마진 적게 창업할 수 있는 루트를 찾아야 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1
108289 내나이 스무살 적게 법으로 바꿔달라 [1] 가끔영화 2018.11.09 983
108288 트와이스 신곡 이야기.. [1] 라인하르트012 2018.11.08 989
108287 웹하드 회사들이 이제야 망하는군요 [8] KEiNER 2018.11.08 2711
108286 [듀그모 52~53주차] 파티/축제, 귀여운 괴물이나 벌레or가을 (발제자: bubblegum, Q) [1] rusender 2018.11.08 383
108285 아~~주 오래된 만화책, 도서 몇 권 책 값 무료, 착불배송 [2] 염즐옹 2018.11.08 802
108284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0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1.08 531
108283 라디오로 음악 듣는 것 참 오랜만이네요. [5] underground 2018.11.08 929
108282 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 soboo 2018.11.07 2399
108281 여자친구와 이별의 기로에 서있습니다. [4] 가을+방학 2018.11.07 2225
108280 탄력 근무제 확대라니... [1] 가라 2018.11.07 1649
» 잡담 - 존버를 포기시킨 미세먼지, 취업이 안되서 창업? [8] 연등 2018.11.07 1377
108278 미소의 불씨 [18] 은밀한 생 2018.11.06 1686
108277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이 있으신가요? [4] 가을+방학 2018.11.06 1218
108276 미세먼지 장난 아니네요 [1] 모스리 2018.11.06 829
108275 retreat님 쪽지 확인해주세요. (내용 없음) 물휴지 2018.11.06 203
108274 태양계 밖에서 온 혜성 오우무아무아는 ufo 모함 [1] 가끔영화 2018.11.06 696
108273 테라스 하우스 보시는 분? skelington 2018.11.06 1076
108272 12월에 해외여행을 다녀오려 합니다. [4] 가을+방학 2018.11.06 1103
108271 [한남또] 수원 고교생 성폭행+협박+성희롱 사건 [2] eltee 2018.11.06 1397
108270 김장 준비 [6] 칼리토 2018.11.06 8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