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호감)

2019.05.21 03:52

안유미 조회 수:497


 1.지겹네요. 오늘도 뭐 지겨운 날들 중 하나인거죠. 큰 승리도 없고...큰 위기도 없고...뭐 그런 날들 말이죠. 


 그리고 이 밑에 넋두리를 죽 쓰다가 다 지웠어요. 써놓은 게 좀 아깝긴 하지만, 어차피 맨날 하는 소리더라고요. 맨날 하는 소리를 또 하기도 지겨워서 지웠어요. 



 2.늘 쓰듯이 돈은 좋고 사랑은 별로예요. 받는 입장에서도 주는 입장에서도 말이죠. 이 이유는 내가 받는 사랑의 카테고리에서 기인하는 거예요. 인간이 인간에게 가지는 사랑의 형태는 여러 가지죠. 호기심일 수도 있고 연민일 수도 있고 희생일 수도 있고 조화일 수도 있어요. 그런데 내가 받게 되는 사랑을 가만히 분석해보면 그것은 대개 '기대감'이거든요.


 기대감의 문제는, 그것은 마치 호감을 신용카드 긁듯이 긁는 것과도 같다는 거예요. 그러나 상대가 내게 가지는 기대감은 늘 착각인 경우가 대부분이란 말이죠. 그러니 내게 기대하는 사람에게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실망의 시기를 늦추는 게 전부거든요. 뭐 어쩔 수 없죠.



 3.그래서 요즘은 일반 여자와 만나서 이야기하다가 재치있는 말이나 재미있는 애드립이 떠올라도, 굳이 입밖에 내지 않고 넘어가곤 해요. 왜냐면 그렇게 재미있는 남자가 되어버리면, 그녀는 내가 내일도...다음 주에도...다음 달에도 재미있고 유쾌한 사람일 거라고 생각하게 되거든요.


 하지만 나는 맨 처음 만난 날이 가장 재미있는 사람이고, 시간이 갈수록 재미도 없어지고 성의도 없어지는 사람이란 말이죠. 그게 문제예요.



 4.휴.



 5.하지만 나를 좋아하는 게 아니라 나의 돈을 좋아하는 여자라면, 매우 확실하게 선이 그어지죠. 그녀의 업장에 가서 돈을 쓴다-쓰지 않는다 이렇게 둘로 나뉘니까요. 큰 감동은 없겠지만 야속함을 느낄 일도 없어요. 


 왜냐면 돈은 정진정명하거든요. 누가 주는 돈이든간에 '주기만 하면' 그 돈은 똑같은 돈이니까요. 실망할 것도 없고 다르게 해석될 여지도 없죠.


 하지만 나를 좋아하는 여자를 만나면 똑같이 최선을 다하거나 똑같이 성의있게 굴어도 상황이나 관계의 진행도에 따라 달리 해석되는 법이예요. 내가 변한 게 없어도 상대가 나를 다르게 해석하려고 마음을 바꿔먹는 순간, 나는 다른 사람...그녀가 더이상 사랑할 구석이 없는 사람이 되어버리니까요. 하지만 돈은 똑같거든요. 지난 번에 준 액수랑 똑같기만 하면 '아, 그래도 은성이가 나를 이 정도는 생각해 주는구나.'라고 알아먹으니까요. 



 6.뭐 좋은 거예요. 남자는, 그가 아니라 그의 돈을 좋아하는 여자와 만나면 이해받을 일은 없지만 오해받을 일 또한 없으니까요. 어쩌면 인생은 그것이 최선인지도 모르죠.


 하긴 그것이 사랑의 속성인지도 모르죠. 원래 호감이란 게 서로를 깊게 알아가면서 총량이 불어나는 건 아니니까요. 사실 호감이란 건 서로 잘 모를 때...아주 약간만 서로를 알게 되는 어느 순간 폭발하며 최대치를 찍는 법이거든요. 그게 이성간의 호감이라면 특히 더 그렇고요.



 7.전에 썼듯이 기운 넘치게 목청을 높여서 무언가를 떠드는 사람들은 사실 아는 게 별로 없기 때문에 그러는 거예요. 아예 아무것도 모를 때는 조용하지만 인간은 100가지 중 10가지 정도를 알게 되면, 자신이 무언가를 제대로 안다는 확신에 빠져버리니까요. 버트런드 러셀의 말마따나,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은 현대사회에서 똑똑한 사람들은 매사를 의심하는데 바보들은 지나치게 자신만만하다는 것이다.'라는 거죠.


 하지만 사회학자든 과학자든 페미니스트든, 100가지 중 95가지 정도를 배우게 된 사람들은 목청을 높이지 않아요. 왜냐면 한 가지 사실로 총체적인 진실을 규명해낼 수 없다는 걸 잘 아니까요. 모든 것들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실타래라는 걸 그들은 잘 아니까요.


 사랑도 비슷한 것 같아요. 상대에게 느끼는 사랑의 최대치는 서로에 대해 아주 잘 알거나 아예 모를 때가 아니라, 아주 조금 알았을 때가 가장 강한 법인 것 같아요.



 8.휴...벌꿀빙수랑 칵테일이 먹고싶네요. 아 아닌가...해장용으로는 별로일지도요. 역시 고기를 먹는 게 나으려나요. 낮에 고기를 먹고 밤에 벌꿀빙수와 칵테일을 먹으러 가는 게 좋을려나요. 하지만 빌어먹을 신라호텔의 문제는 밤에 가면 만석인 경우가 너무 많단 말이죠. 그 산구석까지 힘들여 갔는데 사람이 꽉 차 있으면 머리끝까지 화가 나는 기분이예요. 가성비가 좋은 게 낮에는 장점이지만 밤에는 단점이 된단 말이죠. 낮에 빙수를 먹으러 가고 밤에 고기를 먹으러 가야 하나...하지만 그랬다간 속이 뒤집힐지도...뭐 어떻게든 되겠죠.



 9.왕좌의 게임이 끝났군요. 내년에 극장판 왕좌의 게임-역습의 스타니스-편이 나오길 기다려 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88
111440 유행과 코드라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5.23 866
111439 100분 토론 레전드 [6] 사팍 2019.05.23 1260
111438 이런저런 일기...(구슬, 통조림, 바보취급) [1] 안유미 2019.05.23 305
111437 내가 좋아한 왕좌의 게임 피날레(물론 스포) [9] 애니하우 2019.05.22 1178
111436 현대차 구입할 때 받은 블루멤버스포인트를 지마켓이나 옥션, 이마트에서 쓸 수 있네요. [8] underground 2019.05.22 596
111435 어제 백분토론의 의의 [10] skelington 2019.05.22 1451
111434 오늘의 홀로 서기[1]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2 305
111433 이런저런 일기...(비닉) [2] 안유미 2019.05.22 333
111432 옛날에 찍은 카이스트 길냥이들 사진들.... [4] 조성용 2019.05.21 775
111431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1 154
111430 영화사 최고 걸작 중의 한 편인 칼 드레이어의 <오데트> 초강추! (한국영상자료원 상영) [2] crumley 2019.05.21 620
111429 [넷플릭스바낭] 산타 클라리타 다이어트 재밌네요 [9] 로이배티 2019.05.21 901
111428 그래도 제가 왕좌의 게임 피날레를 그럭저럭 견딜 수 있었던 이유는.. [3] S.S.S. 2019.05.21 1152
111427 듀게 오픈카톡방 [3] 물휴지 2019.05.21 253
» 이런저런 일기...(호감) [2] 안유미 2019.05.21 497
111425 [스포] 실소가 터져 나오는 왕좌의 게임 피날레 [7] 노리 2019.05.21 1355
111424 걸캅스랑 악인전 [2] woxn3 2019.05.20 748
111423 여경 논란을 보면서 느낀게 [4] 오동통 2019.05.20 1270
111422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0 152
111421 [스포일러] 왕좌의 게임 시즌 8 에피소드 6 (마지막회) [13] 겨자 2019.05.20 1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