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

2019.10.09 04:10

멜키아데스 조회 수:748

『다크 나이트 라이즈』와 『조커』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 나이트는 놀라운 성취였습니다.

하지만 다크 나이트 라이즈는 좀 고개가 갸웃해지는 영화였죠.

다크 나이트의 눈부신 성취를 이으려고 하기보다는, 3부작을 마무리 지으려는 강박이 영화를 옭죄고 있었습니다.

 

더군다나 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서사는 좀처럼 동의하기 힘듭니다.

 

테러리스트들은 허위와 기만으로 가득 찬 세상을 부수기 위한 공격을 감행합니다.

그 덕에 주식 시장이 무너지고, 감옥이 붕괴되고, 화려하게 살던 기득권자들이 공격당합니다.

그런데, 그 테러리스트들의 목적은 사실 사적 복수였죠.

그들은 처음부터 복수를 위해 이 화려한 쇼를 펼친 겁니다.

영웅은 가짜 혁명가를 무찌르고 평화를 되찾습니다.

 

이 서사는 너무나 시대착오적입니다.

 

금융 위기가 도래하고, 금융가들은 자기 기업의 몰락을 이용해 한 몫 잡습니다.

직장을 잃고 거리에 내몰린 것은 노동자들입니다.

분노한 시민들은 월가에서 시위를 벌이고, 부유층은 마천루 위에서 와인을 마시며 시위대를 내려다봅니다.

 

이 시기에 바스티유(블랙 게이트)를 공격하는 테러리스트를 무찌르기 위해 공권력(경찰)과 손잡는 영웅의 서사는 뭔가 영 마뜩찮죠.

크리스토퍼 놀란이 각본을 쓴 맨 오브 스틸에서 어쩌면 이 혼돈의 단서를 찾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민자 슈퍼맨은 말미에 미군 장교 앞에서 자신이 온전한 미국인임을 선언합니다.

외계인도 녹여버리는 위대한 용광로.

 

어쨌든 우리는 월가 시위를 지나, 트럼프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또 하나의 배트맨 서사를 만났습니다.

 

조커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정확히 반대편에 서있습니다.

정점에 서 있던 영웅이 몰락하고, 다시 날아오르는 서사와 바닥에서 시작해 서서히 끓어오르다가 다시 시궁창에 처박히는 악당의 서사.

 

바닥에 처박혀 있던 아서 플렉은 모종의 사건을 겪은 뒤 서서히 삶에서 희망을 맛보기 시작합니다.

자신을 이해해주는 연인과 자경단이라며 추켜 세워주는 사람들, 그리고 되찾은 아버지.

하지만 모든 것이 다 허위로 돌아가는 순간 그는 의도치 않게 조커가 됩니다.

 

강한 미국과 위대한 자본주의의 시대 속에서 소외된 남자가 의도치 않게 일궈낸 파괴된 도시.

 

조커는 시의적절한 것 같습니다.

황금사자상은 그 시의적절함에 대한 표창이겠죠.

 

-

 

사족입니다.

말미에 불타오르는 도시를 보며 광화문과 서초동이 떠올랐습니다.

사실 별 상관은 없지만, 그냥 떠올랐습니다.

둘 다 건투를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14
112711 김경록 인터뷰 - KBS 전문, 유시민 전문 [5] 도야지 2019.10.10 1214
112710 Crisis on Infinite Earths [7] mindystclaire 2019.10.10 345
112709 [속보]검찰, "'김경록 녹취록' 변호인이 복수 언론사에 유출 확인" 도야지 2019.10.10 715
112708 검찰과 언론이 그린 그림 [8] ssoboo 2019.10.10 1192
112707 지미 글리터 이야기가 나와서 브라이언 싱어 mindystclaire 2019.10.10 195
112706 스마트 워치 잡담.. [4] 으랏차 2019.10.10 297
112705 플레이스테이션5,2020년말 발매예정 [5] 룽게 2019.10.10 425
112704 이런저런 잡담...(부동산, 결혼) [1] 안유미 2019.10.10 492
112703 검찰은 왜 패트 수사는 질척 거릴까요.. [5] 가라 2019.10.10 612
112702 시간은 존재하지 않는다 [4] 가끔영화 2019.10.10 239
112701 오늘의 편지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0 129
112700 어제 검찰은 서지현 검사 사건 관련 영장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3] 좋은사람 2019.10.09 980
112699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409
112698 선택적 팩트 체크 [1] 왜냐하면 2019.10.09 614
112697 야구봐요 준플3차전 [27] mindystclaire 2019.10.09 346
112696 조커-모방범죄..?(스포일러) [41] 메피스토 2019.10.09 1763
» 조커 [4] 멜키아데스 2019.10.09 748
112694 핵사이다 역사학자 전우용 [3] 파이트클럽 2019.10.09 982
112693 [넷플릭스바낭] 초중딩용 환상특급 '오싹한 이야기'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0.09 437
112692 촛불집회 어디까지 가봤니 [3] 도야지 2019.10.08 4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