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와 자본주의

2020.02.27 14:52

Sonny 조회 수:478

결국 모든 것은 자본주의로 귀결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어제 잠깐 했습니다. 어제 지인과 맛있는 칵테일을 마시다가 건강권은 사실 질병권이라는 개념으로 전환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을 들었거든요. 건강하면 좋고, 건강해야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건강이라는 이상적 상태를 지향하면서 사실 아픈 상태를 배척하고 외면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을 나눴습니다. 건강할 수 있는 권리는 역으로 아플 수 있는 권리에 소홀해지게 되는 것은 아닐까요. 사람의 몸은 항상 최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없고 건강권을 추구한다고 해서 바로바로 건강하게 할 수 있는 그런 것은 아니니까요. 나이가 들면 들 수록 사람의 신체는 소모품으로서 평균적 기능과 항상성이 떨어집니다. 그렇다면 더 나은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젊은이 못지 않은"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사회적 인프라가 구축되고 인간을 건강케 하는 방식으로 사회적 합의가 흘러가야 하는 것일까요.


현 사회에서 건강권을 추구하는 방식은 개개인의 소비에 집중되어있습니다. 건강하면 좋다! 건강해야 오래 잘 산다! 그러니까 너네들 알아서 각종 비타민과 크릴 새우와 천연과일 어쩌구와 각종 의료 서비스와... 실질적으로 건강권을 보장해주지는 않되 그것이 개인적 의무로서 부과되는 형식이죠. 이를 가장 확연하게 증명하는 단어가 "자기관리"일 것입니다. 자기 신체의 주인이 자기 신체의 유지보수에 가장 힘써야 하는 것은 맞는 말이되 이제는 그것이 하나의 사회적 미덕이자 타인이 간섭할 수 있는 무엇으로 나타난 것 같습니다. 건강하면 좋은데 그걸 자기가 관리해야 한다는 말이 이미 건강에 대한 복지를 무책임하게 놔둔다는 뜻이 아닐까요. 건강하지 않은 상태의 학생 노동자 개개인은 어떤 식으로 사회가 책임지나요? 그것은 모조리 자기관리의 실패가 됩니다. 


이 때의 건강은 자산으로서의 상태에 더 가까워보입니다. 있다와 없다로 구분해보면 저 사람에게는 건강한 몸이 있고, 나에게는 건강한 몸이 없고, 하는 식의 자본처럼 취급됩니다. 그런데 사회는 개개인의 자본을 책임질 의무도 역량도 없잖아요? 물론 한국은 국가적 의료보험이라는 희귀한 형태의 폭탄 돌리기로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기는 하지만 건강권에 대한 사회적 합의는 결국 개개인의 부담이 됩니다. 그러니까 국가는 개개인의 신체라는 자본을 파산상태에 이르는 건 막을 수 있지만 그것을 건강이라는 상태로 불리는 것까지는 할 수 없어요. 그러니까 이 건강권의 개념도 결국 개개인의 자본 싸움으로 흘러갑니다. 건강한 몸을 타고난 사람, 어떻게든 시간과 돈을 투자해 건강한 몸이라는 자본을 불린 사람, 매일 건강의 부채에 시달려도 내일 건강과 일년 후의 건강을 끌어와서 꾸역꾸역 파산을 막는 사람... 대한민국 국민의 1/3은 암환자라는 진부한 보험회사 캐치프레이즈가 떠오르네요. 흙수저 흙수저 하지만 그 수저가 금이냐 은이냐 하는 것은 신체의 영역만큼 직결되는 부분은 또 있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건강권은 역설적으로 건강하지 못하면 탈락되는 경쟁 시스템을 만들어냅니다. 사회가 건강을 추구할 수록 아플 기회를 박타라고 "약한 몸"이라는 패배자의 라인을 그으면서 탈락자가 생기지 않도록 계속 건강을 끌어올리는 적자생존을 기획하게 되는 거죠. 모든 복지는 사회 구성원들에게 경쟁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니라 경쟁이라는 체제를 거치지 않고도 균등한 사회적 안전망을 보장해주는 게 본령이지 않을까요. 아프면 쉬어도 되고, 병가라는 말이 따로 없어지고, 아픈 사람을 수근거리면서 동정하는 대신 그것을 다른 상태나 보완해주는 방식을 마련하려하는 방식의 질병권을 더 고민해보면 어떨지. 인간은 기계가 아니고 복지는 인간의 한계를 인정하는 것이지 강하게 키우는 것이 아니겠죠. 


결국 장애 혹은 여성이라는 개념과 다 두루두루 얽혀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46
113182 개들을 설득하는 주인 [6] mindystclaire 2020.02.28 815
113181 [스크린 영화] 우리의 20세기 [네이버 영화] 4등 [16] underground 2020.02.28 418
113180 쓸모가 없는 타락씨는 오늘도 쓸모가 없다 [7] 타락씨 2020.02.28 747
113179 [영화바낭] '벌새'를 이제사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20.02.28 816
113178 이런저런 바낭(유시민의 비례제의 취지, 아이즈원 피에스타 채연 직캠) [8] 왜냐하면 2020.02.28 558
113177 3월 5일부터 네이버 연예뉴스 댓글 폐지 [5] 예정수 2020.02.28 527
113176 주변인들이 힘들어 하네요.. [13] 크림카라멜 2020.02.28 1491
113175 [코로나19] 본격 중국X들 까는 글 [13] ssoboo 2020.02.28 999
113174 한국 정부는 언제쯤 의심환자에 대한 능동검사와 확진자 통계 발표를 중단할까 [29] 타락씨 2020.02.27 1829
113173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짧은 감상 [12] 산호초2010 2020.02.27 612
113172 씬 레드 라인 [5] mindystclaire 2020.02.27 491
113171 [코로나19] 정부는 문제의 심각성을 아직 제대로 모르는거 같다는 느낌 [12] ssoboo 2020.02.27 1777
» 신체와 자본주의 [3] Sonny 2020.02.27 478
113169 연예인 기부 릴레이 감사합니다 (업데이트중, 현 98명) [14] tomof 2020.02.27 827
113168 시립도서관이 빨리 열었으면 좋겠어요 [4] 크림카라멜 2020.02.27 560
113167 [정치바낭] 심재철은 왜 탄핵 이야기를 꺼냈을까? [10] 가라 2020.02.27 714
113166 유급휴가를 얻기 위해 영수증 구매한다는 뉴스... [3] 가라 2020.02.27 640
113165 신천지의 미래 [8] 어제부터익명 2020.02.27 939
113164 [뉴스] 신천지 대구교회 "1차 검사 1천16명중 82% 833명 코로나19 확진" [12] staedtler 2020.02.27 1105
113163 코로나극복 긴급제언 오늘 세시 반 [10] 키드 2020.02.27 10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