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 동료가

2022.02.19 14:00

어디로갈까 조회 수:557

<남산의 부장들> 보면서 눈이 휘둥그레졌다는군요. 올리버 스톤 많이 생각나게 한다면서, 그리고 끝난 후엔 뭐랄까, 소설인지 영화인지 불분명하지만 필견의 걸작으로 공인된 작품을 보는 것 같았다고. 오호~
그 핵심이 너무나 당연하면서도 중요한 설정이 있는 그런 건데., 사람 사이에서 벌어지는 설정. 
근데 아무리 떠올려 보려해도 구체적으로 그게 뭐였는지가 기억 안 납니다.  가까이 다가가는 야릇한 느낌은 매번 생기는데 번번이 미끄러지기 마련이죠. 사람 환장하게.
제게는 고전영화 같기도 하고. 고뇌하는 악종 영화였던 것 같기도 했는데, 내용 중에 역사의 디테일들 몇개 왜곡 굴절 했다고 느꼈는데,  
제삼자가 보기엔 그게 큰 흠결 아니었던가 봅니다. 아무튼 좋은 감상평 전해줬으니 오늘 점심은 제가 쏘는 걸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86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0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4898
118890 충격 폭로, 국힘당 2중대, 유승민의 이 발언, 이상한 선거운동, 정치과몰입이 이렇게 무섭다 [13] 타락씨 2022.02.19 734
» 독일인 동료가 [4] 어디로갈까 2022.02.19 557
118888 토트넘이 처음 내한하는 게 아니군요 [7] daviddain 2022.02.19 406
118887 ㅎㅎ 제가 괜한 뻘소리를 해서 [16] 어디로갈까 2022.02.19 692
118886 [넷플릭스바낭] 넷플릭스피셜 고품격호러, '부서져 흩어지는 모습을 보여줄게'를 봤네요 [14] 로이배티 2022.02.19 798
118885 윤석열이 뽑힌다면 20대 남자는 욕을 먹으려나요 [9] catgotmy 2022.02.19 734
118884 공정과 상식이 무너지는 광경을 목도하십시오!! [19] Lunagazer 2022.02.19 1078
118883 트위터에서 오랜만에 듀나님 키배하는거 구경중 [8] soboo 2022.02.19 1185
118882 [씨네플러스 영화] 더 레슬러 [KBS1 독립영화관] 트립 오브 더 블루스 [2] underground 2022.02.18 318
118881 재래시장 앞에서 쇼핑몰 짓겠다는 놈 [1] 사팍 2022.02.18 463
118880 나이키 광고 하나 [4] daviddain 2022.02.18 463
118879 급락장에 대처하는 요령,D-19 대선 결과가 한국 자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그리고 [6] 무도 2022.02.18 512
118878 박찬욱 단편 '일장춘몽' [4] bubble 2022.02.18 545
118877 목소리 톤이 높아질 수록 뜻은 왜곡된다 [5] 사팍 2022.02.18 566
118876 인생은 코미디 [4] 채찬 2022.02.18 361
118875 해리포터 영화 좋아하는 장면 [2] catgotmy 2022.02.18 284
118874 오늘 생일인 사람 [10] daviddain 2022.02.18 359
118873 민주당 최후의 희망, 박정희의 망령, 노무현의 후예, 호남의 선거 [2] 타락씨 2022.02.18 603
118872 한국 언론 요약 [1] 추억으로 2022.02.18 410
118871 매일 9시간을 자는데 [1] catgotmy 2022.02.18 3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