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좋아하는 분들도 있을 수 있겠죠.

반대로 저처럼 완전 별로인 사람도 있는거구요.


뭐, 어떤 영화든 이게 개인의 취향이니 좋다, 재밌다, 매력있다라고 보는 분들이

많다면 그 분들은 뭔가 매력을 느끼셨겠죠.


전 1점 주기도 아까워요. 장재현 감독이 한국 오컬트에서 제일 잘만드는 감독이라면

우리나라 호러장르가 얼마나~~~~~ 별로인가 싶던데요.


차라리 "검은 사제들"이 마지막에 어이가 없긴 해도 만듦새가 더 나았다 싶고

"사바하"는 안봤지만 유치하다는 말은 못들었어요. "사바하"를 잘 만들어서 평이 좋은거 아닌가요?


김고은 굿장면을 가장 기대했는데 그조차도 기대를 무너뜨립니다.

김고은 잠깐 잠깐 스쳐지나가는 과거씬이라든가 차라리 김고은 역할 좀 키워서

제대로 쎄게 보여주지 싶은데 연출이 문제인지 뭐가 문제인지 카리스마로 압살하는

그런건 아니에요. 그래도 캐릭터나 굿장면에 매력은 있다 정도.


애초에 기대치가 잘못되도 한참 잘못된건지

그놈의 말뚝, 친일,,,, 이런게 마음에 걸렸어도 이 정도로 처절하게 유치할줄 몰랐어요.




친일파 가족을 아예 깊게 파서 그 가족들에 얽힌 광기나 저주를 풀어가면서

공포를 형성했더라면 싶은데 감독한테 그런 역량이 없어 보여요.


친일파 가족들은 떡밥수준으로 중간에 실종이에요. 걍 피해자들 느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뭐니뭐니해도 일본 왜장 귀신이 떡하니 나타나서 돌아다니기 시작할 때부터

"이게 뭥미? 이게 호러야? 코미디야? 뭐야?" 웃겨요. 진짜 웃긴게 아니라 어이가 없어서요.


좀 그럴 듯한게 최민식의 호텔신에서의 두 사람의 최민식이랄까 그런 연출이지만,

그나마도 360도 목꺽기를 할 때 왕창 깨짐. (목돌리는건 최민식 아니에요.)


굿장면이 정말 많은데 김고은과 우리나라 무당들의 굿이 일본 귀신을 절대 못 이깁니다.

김고은의 굿은 한마디로 영화 전체에서 굿발이 없어요.


 "아~~왜~~~~ 일본 귀신 왜 이렇게 쎈대? 우리나라 무당이 일본 귀신 못이겨?" 이따위

잡생각을 하게 하는데 못이겨요. 


일본 귀신이 짱짱맨이에요!!!!


한국식 오컬트라며, 우리나라 무당 굿 왜 이렇게 개무시하는거야!!!!!!! 



이순신을 하셨던 최민식이 애국심을 가득담아 일본 귀신을 가까스로 물리칩니다.

애국심으로 혼을 담아야 물리칠 수 있는 귀신이에요.


일본귀신 등장할 때 나왔어도 되더라구요. 영화관에서 중간에 나와도 되었다고 생각한 건 

저뿐이 아니에요. 같은 엘베에 탄 한 무리의 사람들이 저와 비슷한 생각 하던데요.


귀신 등장 할 때부터 안드로메다로 간 이야기는 시간을 더럽게 질질 끕니다.


-----"유전"같은 호평을 받은 제대로된 호러영화를 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7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1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569
126243 프레임드 #800 [2] new Lunagazer 2024.05.19 31
126242 매일 보는 영상 new daviddain 2024.05.19 60
126241 2024.05. DDP 헬로키티 50주년 산리오 캐릭터 전시회 [1] new 샌드맨 2024.05.19 86
126240 [왓챠바낭] 50년전 불란서의 아-트를 느껴 봅시다. '판타스틱 플래닛' 잡담 [7] update 로이배티 2024.05.18 186
126239 일상잡담, 산 책, 읽는 책. [4] update thoma 2024.05.18 162
126238 라이언 고슬링, 에밀리 블런트 주연 스턴트맨(The Fall Guy)를 보고(스포약간) 상수 2024.05.18 156
126237 프레임드 #799 [4] update Lunagazer 2024.05.18 37
126236 이정후 24시즌아웃 상수 2024.05.18 147
126235 중국 대만 침공 가능성 catgotmy 2024.05.18 195
126234 2024.05. 그라운드 시소 이경준 사진전 One Step Away 샌드맨 2024.05.18 80
126233 P.Diddy 여친 폭행 영상 떴네요 [1] update daviddain 2024.05.18 278
126232 광주, 5월 18일입니다. [6] 쇠부엉이 2024.05.18 210
126231 Dabney Coleman 1932-2024 R.I.P. [1] 조성용 2024.05.18 81
126230 위대한 영화감독 장 르누아르 특별전(‘장 르누아르의 인생 극장’) 초강추해드려요. ^^ (서울아트시네마, 5월 19일까지) [6] update crumley 2024.05.18 116
126229 2024.05. DDP 까르띠에-시간의 결정 [2] 샌드맨 2024.05.17 107
126228 [KBS1 독립영화관] 절해고도 underground 2024.05.17 99
126227 애플을 싫어하는 이유 [3] catgotmy 2024.05.17 271
126226 프레임드 #798 [4] Lunagazer 2024.05.17 46
126225 삼체 이후 휴고상 장편 수상작가들 그리고 NK 제미신 [2] 잘살아보세~ 2024.05.17 275
126224 [게임바낭] 저엉말 오랜만에 적어 보는 게임 몇 개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4.05.17 2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