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에게 반말하는 어른

2013.01.04 13:44

오늘만 조회 수:4976

아래 어른에게 반말하는 어린아이 질문을 보니 궁금해지는데요,

부모에게 반말하는 자식은 어떤가요? 물론 가정 분위기나 환경에 따라 다르겠지만 말이에요.

편히 엄마 아빠 부르며 응응, 그래서, 왜? 내가 안그랬어. 맘대로 해. 뭐 이런식이요.

물론 부모님과 대화 중에 편히 이런 말투로 주고 받는게 보편적일 수도 있지만 기본적인 존대가 필요한 상황에서도 아빠 밥 먹어, 엄마 밥 먹어 이런건 전 조금 놀랍기도 했거든요.

꼭 연령에 한정할 문제는 아니지만 그래도 20대도 아니고 30대 중후반 이제 곧 40이 될 자식들이 부모에게 말을 편히 하는게 조금 어색하네요.

아무래도 전 보수적인 가정에서 자란 환경 탓인지 어릴때 부터 자연스럽게 쓰던 존댓말이 느낌으로도 딱딱하고 어색하지 않거든요.

결혼한다고 한 순간에 엄마 아빠가 어머니 아버지 되는게 이상할 수도 있다지만 그래도 다 큰 어른이 가볍게 부모와 대화 하는걸 보면 호감도가 떨어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8
65493 혼자 있을 때 말 하시나요? [21] DH 2013.01.04 3423
65492 영국 Economist지의 박근혜 당선 관련 기사 번역 [5] Fiorentina 2013.01.04 3389
65491 현대카드 밴드업에서 재발견한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피' [5] kick&push 2013.01.04 1470
65490 (냉무) "젤라즈니" 님 쪽지 확인해주세용 [1] 연금술사 2013.01.04 737
65489 동유럽 영화 한편을 찾고 있어요 [4] 마농 2013.01.04 1272
» 부모에게 반말하는 어른 [26] 오늘만 2013.01.04 4976
65487 러시아로 간 부자, 과연 그는 어찌 될 것인가? [4] 유우쨔응 2013.01.04 2264
65486 허리가 아파서 정형외과에 가면 병원비가 얼마정도 나올까요..? [5] 토토랑 2013.01.04 3195
65485 러시아로 간 존 맥클레인 새로운 예고편 [3] 폴라포 2013.01.04 2121
65484 [기사펌]아 지긋지긋한 십알단.... [2] 시민1 2013.01.04 2174
65483 다들 가스비 안녕하십니까. [16] 거울에비친 2013.01.04 4001
65482 아라뱃길 [2] 01410 2013.01.04 1398
65481 나는 당신을 원해요! - 제시노먼/에릭사티 [6] 부엔디아 2013.01.04 2447
65480 반항하냐? [26] 자본주의의돼지 2013.01.04 5410
65479 [링크] 일본을 강타한 원격 조작 바이러스 사건 -이것은 게임이다 1,2- [7] eltee 2013.01.04 3239
65478 차예련, 서바이벌 프로그램 MC 되다 [4] 행인1 2013.01.04 2689
65477 [듀나In] ip 공유기는 어떤 것이? [9] espiritu 2013.01.04 1751
65476 저기 듀나님 이 블로그좀 보셔야할 것 같은데요. [12] 원구 2013.01.04 7969
65475 편도선...이 심하게 부었습니다. [5] 뉴우지 2013.01.04 2231
65474 (링크) 세상에 이런 덕후도 다 있네요.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01.04 49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