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희와 녹양 (2018)

2018.12.10 07:59

DJUNA 조회 수:2935


[보희와 녹양]은 [앞구르기]의 감독 안주영의 첫 장편입니다. 제목은 두 주인공 이름이에요. 같은 날, 같은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중학생 아이들. 남자아이인 보희는 섬세하고 예민한 아이이고 여자아이인 녹양은 씩씩하고 적극적이지요. 일반적인 선입견을 역전시킨 것인데, 그래도 이런 캐릭터 배치는 청소년 서사물에서 꽤 흔한 것 같습니다. 실제 세계에서도 자주 볼 수 있고.

[시체들의 아침]에 대해 이야기할 때, 전 여자중학생 캐릭터가 얼마나 안전하고 기능적으로 쓰였는지 이야기했지요. 이 영화의 녹양은 그 스테레오 타이프에서 가볍에 벗어납니다. 보희와 같이 돌아다니며 그 아이의 이야기를 휴대폰으로 찍어 영화를 만드는 녹양은 민지와는 달리 분명 스스로 존재하는 인물이에요. 감독 자신의 어린 시절 경험과 욕망을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을 거고요.

영화의 가장 좋은 부분은 보희와 녹양이라는 두 아이의 화학반응입니다. 둘은 전혀 다르면서도 죽이 잘 맞는 콤비에요. 둘을 붙여놓기만 해도 넷플릭스 시리즈 3시즌 분량이 나오겠어요. 같이 존재하는 것 자체로 이야기가 되는 아이들입니다.

단지 우리는 영화에서 녹양의 이야기를 그렇게 많이 볼 수는 없습니다. 영화가 녹양 대신 보희의 이야기를 하는 게 더 재미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데, 보고 있으면 왜 그런지 알 수 없어요. 보희도 좋은 캐릭터이며 녹양과의 호흡도 좋지만 아무래도 무게감과 개성, 현실감은 녹양보다 떨어지거든요. 보희는 녹양과 같이 있을 때, 녹양에 의해 해석될 때 가장 좋은 캐릭터입니다. 그런데 이 영화엔 보희가 따로 존재하는 부분이 너무 많아요. 그리고 이 아이는 혼자 있을 때 종종 관념적인 '소년' 캐릭터로 떨어집니다.

영화 내용 대부분을 차지하는 보희의 아빠 찾기라는 미션도 도식적입니다. 맥거핀이라는 걸 알아요. 하지만 그 맥거핀이 끌어내는 이야기 자체도 그렇게 재미있지는 않아요. 이 과정 중 만나는 '배다른 누나'의 남자친구는 괜찮은 캐릭터지만 보희와의 관계는 생각보다 납작해요. 결정적으로 그 아빠라는 인물의 사연과 묘사가 공허하고 진부하지요. 아니, 지금 세상에 남자아이의 아빠 찾기라는 이야기가 어떻게 진부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왜 자신이 뼛속까지 잘 알고 있고 생생한 인물이 코 앞에 있는데, 인터넷 2차창작물에나 나올 법한 설정에 매달리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이 이야기를 그대로 하는 대신 이를 담는 녹양의 이야기를 담았다면 더 재미있지 않았을까요? 녹양이 자신과 자신의 이야기가 얼마나 재미있는지 늦기 전에 깨우치길 바랄 뿐입니다. (18/12/10)

★★☆

기타등등
1. 감독은 서현우 배우를 [클로저] 연극 공연을 보고 캐스팅했다고 하는데, 저도 그 공연을 보고 이 배우의 이름을 처음 알았어요.

2. 이보희는 아주 유명한 이름이잖아요. 그런데 영화에서는 이 동명이인에 대한 언급이 없습니다. 설마 감독이 이 배우의 이름이 낯선 세대인 걸까요. 그럼 슬픈데?


감독: 안주영, 배우: 안지호, 김주아, 서현우, 신동미 다른 제목: A Boy and Sungreen

Naver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793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4 리지 Lizzie (2018) DJUNA 2019.01.07 2474
1473 쿠르스크 Kursk (2018) DJUNA 2019.01.07 1992
1472 그대 이름은 장미 (2019) DJUNA 2019.01.03 2624
1471 레토 Leto (2018) DJUNA 2018.12.26 3858
1470 스윙키즈 (2018) [3] DJUNA 2018.12.21 5140
1469 범블비 Bumblebee (2018) [2] DJUNA 2018.12.20 4473
1468 아워 바디 (2018) DJUNA 2018.12.17 3363
1467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Spider-Man: Into the Spider-Verse (2018) [6] DJUNA 2018.12.17 5080
1466 부탁 하나만 들어줘 A Simple Favor (2018) [1] DJUNA 2018.12.15 4180
» 보희와 녹양 (2018) DJUNA 2018.12.10 2935
1464 시체들의 아침 (2018) DJUNA 2018.12.10 2889
1463 헌터 킬러 Hunter Killer (2018) DJUNA 2018.11.28 4815
1462 걸 Girl (2018) [1] DJUNA 2018.11.25 4189
1461 계절과 계절 사이 (2018) [2] DJUNA 2018.11.25 3464
1460 사방지 (1988) DJUNA 2018.11.09 4599
1459 여곡성 (2018) DJUNA 2018.11.09 5480
1458 동네사람들 (2018) DJUNA 2018.10.30 63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