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이라는 것에 대한 생각.

2019.12.03 00:17

분홍돼지 조회 수:408

만약


가끔 그 만약에 대해서 생각을 합니다. 만약 내가 다른 선택을 하였다면, 나는 지금의 그 때와 다른 삶을 살고 있었을까?

다른 삶은 살고 있는 나는 지금보다 더 행복할까? 불행할까?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생각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는 일이지만, 가끔은 그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어오는 감정은 다행이기보다는 후회에 가까워 온다는 것은 지금 처한 삶이 조금은 버겁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버겁다는 지금의 감정을 예전의 선택의 결과로 돌리고 싶은 마음일 것 같은데,

왠지 지금의 문제를 과거의 자신에게 떠 넘기는 것 같아서 좀 미안하긴 합니다.

그것이 왜 나 때문이냐. 그때의 선택 자체는 잘한것이다. 문제는 그 다음에 내가 제대로 처리를 못해서 그렇지.

그렇게 따지고 들면 또 할 말이 없습니다. 매 순간 순간이 선택의 순간이고, 지금은 그 선택이 쌓여서 만들어진 것이기에.


만약의 선택을 지금은 할 수는 없지만,

그때 하지 못했던 일은 지금 다시 해볼 수는 있겠지요.

아직 우리에게는 시간이 있으니까.


그때 하지 못한 것을 지금 다시 해보려고하는데, 갈팡질팡 흔들리는 부분이 많군요.

글쎄요. 그것도 역시 제 선택일텐데. 이번에는 잘 좀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89
113322 팽당한 나경원씨 [12] 가라 2019.12.04 1399
113321 포드 V 페라리를 보고 [2] 예정수 2019.12.04 563
113320 [여론조사] 국회 마비, 한국당 책임론 53.5% 〉 민주당 책임론 35.1% [7] 왜냐하면 2019.12.04 1042
113319 청와대, 김진표 총리 카드 재검토 [7] 휴먼명조 2019.12.04 555
113318 법원이 청와대 압색 영장을 발부해줬다는 게 의미심장하죠 [2] 휴먼명조 2019.12.04 515
113317 [넷플릭스바낭] 아트 무비 갬성 애니메이션 '내 몸이 사라졌다'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2.04 319
113316 오늘의 편지지 세트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04 123
113315 디즈니 애니메이션 3대 초월 더빙 [12] stardust 2019.12.04 566
113314 2019 National Board of Review Winners [6] 조성용 2019.12.04 218
113313 伯父任葬禮式參觀記 [4] 지나가다가 2019.12.04 394
113312 [네이버 무료영화] 10000km, 프란츠 [6] underground 2019.12.03 339
113311 "내가 아끼던 수사관이라고? 매몰차게 수사할 땐 언제고..." [6] 도야지 2019.12.03 890
113310 Black Widow - Official Teaser Trailer [4] McGuffin 2019.12.03 305
113309 [초바낭] 아들이 닌텐도 스위치를 사달래요 [26] 로이배티 2019.12.03 954
11330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8] 조성용 2019.12.03 785
113307 자신의 아이에 정?이 안 갈수 있을까요? [13] 라유우 2019.12.03 1137
113306 영화)나를 찾아줘, 얼굴없는 보스 [3] 라유우 2019.12.03 518
113305 총리 김진표 굳혔다? [8] McGuffin 2019.12.03 721
113304 이런저런 일기...(체급과 스타일, 쾌적함) [1] 안유미 2019.12.03 356
» 만약이라는 것에 대한 생각. [2] 분홍돼지 2019.12.03 4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