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트로트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어려서부터 좋아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싫어했던것 같아요.
저에게 트로트란, C급 가요라는 선입관이 강하게 있었고,
나이가 들면서 부터는음악과 대중가요에 무슨 등급이 있나라는 생각을 했지만,

이성적으로만 동의하지 감정적으로는 여전히 C급 가요였죠.


청승, 미련 답답, 머리를 흔들고 엉덩이를 흔들고,,,막춤을 추는 음악,,,뭐 이런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아마도, 어려서의 기억이 강하게 남았기 때문이겠죠.
따닥따닥 붙은 주택가에서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주변의 가족이벤트가 선명하게 들리던 시절,

남편에게 매맞는 아주머니들이 듣는 음악, 비오는 날 따라부르던 처량한 노래소리,
놀러갈때 고속버스에서 춤추기 위해 틀던 음악,,


언제부터인가 "미스트롯, 송가인, 홍자,,"이런 검색어들이 보이고, 이슈가 되기도 하고,,,
박하이, 황이모도 출전했었다는 기억도 나고 김소희가 판정단으로 나왔다는 정보도 이미 알고 있고,,,

그래서,,
의리로(?) 1편만 봐야겠다는 생각으로 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는데, 박하이, 황이모의 예선이 1회에 끝나지 않았고,
날것(?) 그대로의 느낌이 중독성도 있고,,, 그런 이유로 1차 예선을 모두 보게 되었었는데,
그 이후로도 계속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거의 막바지까지 오게 되었는데,
왜 내가 이 프로그램을 계속 보게 되는 걸까를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나에게 b급, c급 정서를 좋아하는 심리가 있는걸까,
오디션 프로그램이 갖는 어떤(?) 중독성에 빠진걸까,
아니면, 내가 가지고 있던 선입관과는 다른 모습들을 봐서인가,
아니면, 그냥, 음,,,,
내가 늙어서일까...


날것의 방송을 보면서, 어떤 출연자들에 대한 호감,
그리고, 그 출연자들의 다음 경연에서의 궁금증,
그러면서 생기는 응원의 마음...

전형적인 오디션 프로그램에 빠진 시청자의 모습인데,
분명, 출연자들에 대한 묘한 매력을 부정할 수는 없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결론(이랄것도 없지만)은,
출연자들의 매력을 느낄만큼 늙었다.(긍정의 의미로는 공감능력의 향상?)
우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74
111497 [EBS2 지식의기쁨] 국문학 방민호 교수 [5] underground 2019.06.10 785
» 미스트롯, 다시보기 정주행하기. [5] 왜냐하면 2019.06.10 892
11149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10 1034
111494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283
111493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799
111492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28] 어디로갈까 2019.06.09 2551
111491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57
111490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249
111489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49
111488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831
111487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615
111486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243
111485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266
111484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25
111483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383
111482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851
111481 [넷플릭스바낭] 블랙미러 시즌5 잡담 [13] 로이배티 2019.06.07 889
111480 남자를 벌과 나비, 여자를 꽃에 비유하는 관습 / 무화과의 비밀 [15] 일희일비 2019.06.07 1247
111479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396
111478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2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