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봤다 기생충(스포주의)

2019.07.13 16:17

왜냐하면 조회 수:719

그동안 게시판의 영화감상 글이나 소개 글은 스킵해 왔는데,
드디어 기생충을 보았습니다.
곧 막차로 어벤져스 엔드게임도 볼 예정이에요.

B급영화의 느낌을 주는데, B급영화라 하기가 좀 애매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마치 '선을 넘을듯 말듯 하는데, 선을 넘지는 않어~~'라는 영화의 대사 처럼요.

(마구마구) 스포가 될수도 있어요..
한가족이 모두 부자집에 취직이 되는데, 
과한 설정이긴하지만, 그래서 더 이야기를 덧붙일 수 있었던것 같아요.
부자 가족이 휴가를 가고 기생가족이 그 집에서 술판을 벌이면서 부터
영화의 장르가 왠지 호러가 될것 같은 느낌을 줘요.
그러면서, 점점 긴장감이 극도로,,,,
심장약한 엄마와는 볼수 없는 영화구나라고 생각했어요..
장르가 뭐냐 대체? 이러다가 아,,,그래서 장르가 봉준호....

그리고, 기생가족이 테이블 밑에 들어갔을때, 이선균 조여정의 소파씬을 보며
혼자 보는 잇점이 있구나라고 생각했어요.(가족영화는 안되요)

이정은의 인터폰 화면씬에서 부터 긴장감이 최고가 되는데,
이 긴장감이 이후의 씬에서도 지속적으로 아주 오래동안 유지가 되요.
(그래서 심장 약한 사람은 보기가 힘들지 몰라요)

B급의 위험이 되는 것들을 생각해 봤는데,
- 한가족이 모두 사기꾼가족, 그 가족들이 모두 한집에 취직이라는 설정
(어쩔수 없죠, 위험한 설정이지만 영화에서의 중요한 요소가 되니...)
- 칼부림 장면

저만 이런 생각을 한것인지 다른분들도 느꼈는지 모르겠는데,
1. 모오스 부호로 신호를 보낸다는 내용을 만들기 위해
대사와 대사들과 연기들에서 박찬욱감독이 연상되었어요.
(뭐, 친절한 금자씨나 올드보이는 친절한 나레이션이 있었지만 기생충은 대사로 설명)
쓰다보니 스스로 정리가 되는데,
B급 느낌이 있었던 이유가 박찬욱감독의 느낌이 많이 나서 그런것 같아요..
(박찬욱 감독 영화가 B급이었다는 의미는 아닌데,, 뭐,,,그렇습니다.)

2. 테이블 아래에서 탈출씬에서 송강호가 뒤 늦게 나오면서 포복으로 가는 것과
그러다가 아이의 전화로 중간에 멈춰서 그대로 엎드려있는 장면에서,
혹, 봉준호 감독이나 송강호의 웃음코드 였던 것인지, 긴장 코드인건지 좀 애매했던 것 같아요.

결론은 영화관에서 내리기 전에 보길 잘했다입니다.
티비화면이나 피씨로 보면 재미없었을것 같아요.

그리고, 
P.S  아직 상영하는 극장들 많아요. 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49
111794 드라마 보좌관 시즌1을 보고..(스포유) [1] 라인하르트012 2019.07.14 740
111793 최근 성범죄 사건을 바라보며 [1] 메피스토 2019.07.13 852
111792 너무 잘하죠 조선일보 폐간 [2] 가끔영화 2019.07.13 1030
» 드디어 봤다 기생충(스포주의) [1] 왜냐하면 2019.07.13 719
111790 [oksusu 무료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underground 2019.07.13 233
111789 [넷플릭스바낭] '해빙'을 봤습니다 [12] update 로이배티 2019.07.13 789
111788 충무로 뮤지컬 영화제 오늘 3시 충무아트센터에서 단편상영전(무료) [2] 하마사탕 2019.07.13 151
111787 kbs2 대화의 희열2 - 호사카 유지 교수 편 [2] 보들이 2019.07.13 921
111786 잡담 - 세포배양육과 복날, 눈먼시계공, 노이로제 [1] 연등 2019.07.13 287
111785 중국의 친일파 [2] soboo 2019.07.12 705
111784 복날이군요 [3] 메피스토 2019.07.12 407
111783 [윔블던 테니스 준결승] 페더러 대 나달 [14] underground 2019.07.12 601
111782 매우 마음 아픈 영화가 있는데 볼까말까 [1] 가끔영화 2019.07.12 401
111781 이런저런 일기...(메뚜기떼, 비싼 여자) [3] 안유미 2019.07.12 613
111780 식빵 한 조각 먹기를 망설이다니, 여전히 다이어트 중 [14] 산호초2010 2019.07.12 808
111779 오늘의 메모지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2 185
111778 <조제, 호랑이, 물고기들> 다시 생각해보기 [3] Sonny 2019.07.12 950
111777 와디즈의 영화 펀딩(사자, 88년생 김지영, 천문) 회사원A 2019.07.11 472
111776 잡담 - 에이틴, 모래내판타지 [1] 연등 2019.07.11 240
111775 딸은 아빠 몰래 한국 갔다···요즘 일본 '혐한 세대갈등' [2] 귀장 2019.07.11 11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