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성범죄 사건을 바라보며

2019.07.13 23:05

메피스토 조회 수:875

* 괴상하더군요. 

주연급 남성배우, 그것도 현재 출연중인 드라마가 있을 만큼 활동중인 남자배우가 마약도 아니고 교통사고도 아니고, 성범죄로 포승줄에 묶여서 끌려가는 모습이라니.



* 한편으로 인터넷의 반응도 괴상합니다. 다들 탐정이고 수사관입니다.

'사건의 정황이 이상하니 남배우가 작업을 당한것 같다'부터 시작해서, 꽃뱀, 미투운동에 대한 비난까지.

이런류의 사건들에선 매번 무죄추정의 원칙이 나오지만, 꽃뱀에 대한 언급;유죄추정의 원칙(?) 역시도 철저하게 지켜지고 있지요.


참 신기하죠. 우리나라 인터넷에선 성범죄에 대해 어마어마한 분노를 보여줍니다.  

조두순에게 분노하고, 인도같은 나라의 성범죄 수준에 기겁하지요.

그런데 한편에선, 미투운동을 비웃고, '꽃뱀'일지도 모른다고 지독스럽게도 의심하고, '당할만하니까'의 이유를 찾고있습니다.


미투운동에 비웃는 여론과, 완전한 재판결과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피해자를 꽃뱀으로 모는 여론, 성범죄를 당할만한 이유를 찾는 여론.

그런 여론따위들이 모여서 그런 범죄자들이 죄의식을 가지지 않고 사건을 저지르게 만들어주고, 또 그걸 수사하는 기관의 수사태도를 저열하게 만들어줍니다.

그런 여론따위들이 모여서 피해자들의 입을 틀어막는 것이고, 그런 여론따위들이 모여서 피해자가 혼자 고민하고 힘들어하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만들지요.


그런데 그런건 눈꼽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완전 따로, 별개로 간다고 생각하나 봅니다. 어쩌면 지극히 한국스럽긴합니다.  



*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겠지만, 성범죄 사건을 하나 알고있습니다. 누구 하나가 전과자인것도 아닙니다.

"이런 일이 도대체 어떻게, 왜 일어난거지?"라는 생각마저 들정도죠. 하지만 이모든걸 떠나, 결론은 그냥 성범죄 사건일뿐입니다.


남성이 강제적으로 여성과 성관계를 가졌다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꽃뱀도 아니고, 원한에 의한 무고도 아닙니다. 그저 단순한 성범죄 사건일 뿐이죠.

 

허나 피해자는 수사-재판과정에서 모욕을 당했습니다. 직접적인 욕설이 아닐뿐, 그 근본은 인터넷의 그것과 크게 다를것 없고요.

다들 그래요. 앞서 언급했다시피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난거지? 그 상황에 그게 말이 된다고 생각해? 니가 꽃뱀질하려고 그런거 아니야?"


네. 말이 되니까 일어난거고 벌어졌으니 벌어진거죠.

구경꾼들의 입장에서 그게 일어날수있는지 가능성 여부같은걸 따지는건 무의미해요.


그것이 피해자의 것이건 가해자의 것이건 사건과 연관된 제3자의 것이건,  

인간의 판단력이란건 그렇게 정교하고 합리적으로, 시기적절하게 날을 세울수있는 물건이 아니거든요.



* 그나저나, 처음 언급한 해당 사건에 대한 제 생각은.........그냥 팔짱끼고 지켜보는거죠.

누가 죄가 있는지 판단하는건 경찰-검찰-법원이 할 일이지 제가 할 일이 아니니까요.

메피스토는 수사에 있어 무죄추정의 원칙이 지켜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제가 괜한 사람 의심하는데 사용하는 핑계로 쓰고싶진 않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65
111806 제일 맛있는 과일 [10] update 가끔영화 2019.07.15 1020
111805 [넷플릭스바낭] 뒷북치며 드라마월드를 봤네요 [4] eltee 2019.07.15 706
111804 [회사바낭] 그분의 운...(...) [7] 가라 2019.07.15 1192
111803 스파이더맨 과 알라딘 [1] 칼리토 2019.07.15 598
111802 미드소마 감상기(스포일러 없음) [3] ally 2019.07.15 998
111801 오늘의 패션 엽서(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5 211
111800 [넷플릭스바낭] '초자연 현상의 목격자들'이라는 대단한 제목에 끌려서... [5] 로이배티 2019.07.15 732
111799 [윔블던 테니스 결승] 조코비치 대 페더러 [4] 왜냐하면 2019.07.15 593
111798 고백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Sonny 2019.07.14 400
111797 백현 - 유엔 빌리지 [3] Sonny 2019.07.14 789
111796 KFC 닭껍질튀김 후기(혹은 상황) [2] 메피스토 2019.07.14 1008
111795 인류의 위대한 발명 [12] 어디로갈까 2019.07.14 1226
111794 드라마 보좌관 시즌1을 보고..(스포유) [1] 라인하르트012 2019.07.14 760
» 최근 성범죄 사건을 바라보며 [1] 메피스토 2019.07.13 875
111792 너무 잘하죠 조선일보 폐간 [2] 가끔영화 2019.07.13 1053
111791 드디어 봤다 기생충(스포주의) [1] 왜냐하면 2019.07.13 732
111790 [oksusu 무료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underground 2019.07.13 238
111789 [넷플릭스바낭] '해빙'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7.13 802
111788 충무로 뮤지컬 영화제 오늘 3시 충무아트센터에서 단편상영전(무료) [2] 하마사탕 2019.07.13 153
111787 kbs2 대화의 희열2 - 호사카 유지 교수 편 [2] 보들이 2019.07.13 9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