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2019.11.28 21:30

chu-um 조회 수:1017

예전에는 책을 정말 많이 읽었습니다. 정말 닥치는대로 읽었던 것 같아요. 

책에 하도 빠져서 2~3일을 안자고(먹긴 먹고) 읽었던 적도 있어요. 

지금 생각해봐도 굉장한 몰입감이었습니다. 지금이라도 다시 책을 읽기 시작하면 그 정도로 몰입할 수 있을 것만 같아요. 생각해보면 그때의 나는 행복했던 것 같아요.


책이 영화보다 나은 점은 캐스팅과 로케이션을 마음대로 디렉팅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적어도 제 깜냥안에서만큼은 최고의 배우들이 최고의 씬들을 만듭니다. 인증할 수는 없지만요. 

물론 문체에 따라 디렉팅이 정해지긴 합니다만 그래도 글자를 이미지화시키는 최종 권한은 각 독자들에게 있죠. 

이 권한이 책만이 줄 수 있는 그 무언가에요. 여러분이라면 이방인의 뫼르소를 누구로 캐스팅하시겠어요? 저는 짐 캐리로 할거에요. ㅎㅎ



그냥 오디오북이 요즘 유행한다길래...오디오북으로 책을 들으면 예전의 그 캐스팅과 로케이션...공기의 느낌같은게 책을 읽을 때의 그 뇌내망상 디렉팅이 될까나 생각하다가 주절거려 봤어요. 


그러니까 질문은 오디오북 어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8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4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79
126753 '손웅정 아동학대' 피해자, 스포츠윤리센터에 정식 신고(종합)/Son's father says he will change his practices after being accused of bullying [6] new daviddain 2024.07.20 49
126752 잡담/어젯밤부터인가 유튜브에 영화들이 막 올라오는데/무슨 일일까 new 수영 2024.07.20 62
126751 혼돈의 민주당, 바이든 유세 재개 new theforce 2024.07.20 97
126750 [왓챠바낭] 궁서체로 진지한 연쇄 살인마 스릴러, '성스러운 거미' 잡담입니다 [1] new 로이배티 2024.07.20 92
126749 윈도우 10 블루스크린 이슈 [2] update 상수 2024.07.19 130
126748 과거에 대해 catgotmy 2024.07.19 51
126747 [KBS1 독립영화관] 나의 피투성이 연인 [1] update underground 2024.07.19 96
126746 프레임드 #861 [4] update Lunagazer 2024.07.19 31
126745 다낭에 다녀왔습니다. [2] update 칼리토 2024.07.19 136
126744 Cheng Pei-pei 1946 - 2024 R.I.P. [4] update 조성용 2024.07.19 123
126743 듀나데뷔30주년기념포럼 [2] update 진진 2024.07.19 259
126742 Bob Newhart 1929 - 2024 R.I.P. [1] 조성용 2024.07.19 82
126741 [영화 후기] <화이트 독> 그리고 <벌집의 정령> [3] underground 2024.07.19 147
126740 [왓챠바낭] 고어 없는 고어 영화, '불면의 저주' 잡담입니다 [2] update 로이배티 2024.07.19 155
126739 전용준 AI 노래 catgotmy 2024.07.18 80
126738 프레임드 #860 [5] Lunagazer 2024.07.18 44
126737 [디플후기] 많이 차분해진 ‘더 베어 3’ [4] 쏘맥 2024.07.18 190
126736 코파 우승 후 엔조 페르난데스가 인스타 라방에서 부른 노래가 [2] daviddain 2024.07.18 133
126735 피네간의 경야에 대해 [2] catgotmy 2024.07.18 165
126734 [왓챠바낭] '유포리아' 감독의 여성 복수극. '어쌔신 걸스'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7.18 2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