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감정인지 충분히 이해가 가는군요.

다른 것보다 남에게 무언가를 설명한다는게 비용이 많이드는 일이라는게 와 닿았습니다.


말콤 글레드웰의 [타인의 해석 Talking to strangers]이 현 사태와 비슷한 문제를 처음에 다루고 있는데 (흑인 운전자와 백인 경찰관이 간단히 대화를 하다 강경 진압하게 된 과정을 다룸) 이 문제가 참 오래된 문제라는 생각도 듭니다. 경찰에게 안전하기 위해서 아이에게 이제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도 모르겠다는 것도 참 곱씹게 됩니다.


위는 한국어 자막을 단 버젼이고 혹시 원본이 보고 싶으시다면 링크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s://youtu.be/62opaXeyWZ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12
113150 내일(6월 5일)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벌새 무료네요 [1] 부기우기 2020.06.04 327
113149 폭동하지맙시다라고라 [16] Sonny 2020.06.04 1052
113148 물위의 토마토밭은 부레옥잠으로 만듭니다 [6] 가끔영화 2020.06.03 516
» [인터뷰] 반 존스와 코난 오브라이언 - 조지 플로이드, 경찰 폭력, 그리고 앞으로. [2] 잔인한오후 2020.06.03 636
113146 김어준을 저격하다 반성한 J라이브 사팍 2020.06.03 677
113145 2020 대종상 영화제를 했지만 [9] 수영 2020.06.03 877
113144 김삿갓 같은 허당 유저가 많을까 고리타분함을 즐기려는 유저가 많을까 [2] 가끔영화 2020.06.03 263
113143 르네 마르그리뜨 전시 추천하고 싶네요 [4] 산호초2010 2020.06.03 598
113142 [넷플릭스바낭] 애쉬 vs 이블데드 시즌 1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03 361
113141 Peggy Pope 1929-2020 R.I.P. 조성용 2020.06.03 128
113140 미국내 시위 양상이 좀 이상하게 흘러가네요 [41] 파도 2020.06.03 2065
113139 "조X는 최악의 학생" [4] 왜냐하면 2020.06.02 1412
113138 [바낭] 코로나와 개학, 이번 학기는 어디로 가고 있나요 [7] 로이배티 2020.06.02 961
113137 Lennie Niehaus 1929-2020 R.I.P. [1] 조성용 2020.06.02 163
113136 층간에서 엄습하는 고독 - 아파트 끝에서 마주친 무간 지옥 [8] 사람살려 2020.06.02 1279
113135 트위터검색해 보니 [8] mindystclaire 2020.06.01 1161
113134 흥미롭지 않은 세계 [4] Sonny 2020.06.01 617
113133 13TH [2] McGuffin 2020.06.01 460
113132 신 노릇하는 인간 그만두기 [8] 예상수 2020.06.01 983
113131 호밀밭의 파수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5] 하워드휴즈 2020.06.01 11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