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전시들도 하고 있지만 마음에 딱 꽂히는게 없기도 하고


"안녕 인사동"이라고 인사동거리 접어들면 나오는 큰 건물이라서 전시관도 찾기 쉬워요.

르네 마르그리뜨 작품의 엄청난 팬은 아니지만

전시 작품도 다양하고 그의 영화와 인생에 관련된 자료,

무엇보다 "빛의 제국"시리즈로 만든 영상물에 매료되어서 거기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얼마나 오랫동안 있었는지 몰라요.


마지막에는 그의 모든 작품들과 클래식 음악으로 만든 화려한 영상물이 40분 정도

상영되는데 역시나 처음부터 끝까지 매료되었어요.


처음에 이 전시관에서 했던 전시가 미니언즈 전시라서 그 다음 전시가

르네 마르그리뜨전이라니 예상 외였어요.


9월 중순까지는 이 전시를 한다고 하니 관심있으신 분은 가서 보셔도 좋을거 같아요.



- 인사동 전시들은,,,,, 쉬거나, 별다른게 없더군요. 씁쓸해요.

  전시나 영화나 모든게 볼만한게 없어요. 그저 집 안에 갇혀서 영화보고 책읽고

  팟캐스트 듣고 반복일 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7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40
113136 [회사바낭] 사내 정치란 뭘까..(1) [8] 가라 2020.06.05 877
113135 싸이가 망했네요 [8] 메피스토 2020.06.04 1613
113134 혹시 배우가 카메라를 보는 영화도 있나요? [22] 슈퍼미들 2020.06.04 1019
113133 밀레니얼, Z세대, 그리고 실버세대와 소통하기 [1] 예상수 2020.06.04 446
113132 구호(?) , analogy(?) 부탁드립니다 [8] reading 2020.06.04 437
113131 내일(6월 5일)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벌새 무료네요 [1] 부기우기 2020.06.04 338
113130 폭동하지맙시다라고라 [16] Sonny 2020.06.04 1065
113129 물위의 토마토밭은 부레옥잠으로 만듭니다 [6] 가끔영화 2020.06.03 532
113128 [인터뷰] 반 존스와 코난 오브라이언 - 조지 플로이드, 경찰 폭력, 그리고 앞으로. [2] 잔인한오후 2020.06.03 648
113127 김어준을 저격하다 반성한 J라이브 사팍 2020.06.03 690
113126 2020 대종상 영화제를 했지만 [9] 수영 2020.06.03 892
113125 김삿갓 같은 허당 유저가 많을까 고리타분함을 즐기려는 유저가 많을까 [2] 가끔영화 2020.06.03 276
» 르네 마르그리뜨 전시 추천하고 싶네요 [4] 산호초2010 2020.06.03 611
113123 [넷플릭스바낭] 애쉬 vs 이블데드 시즌 1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03 400
113122 Peggy Pope 1929-2020 R.I.P. 조성용 2020.06.03 142
113121 미국내 시위 양상이 좀 이상하게 흘러가네요 [41] 파도 2020.06.03 2079
113120 "조X는 최악의 학생" [4] 왜냐하면 2020.06.02 1429
113119 [바낭] 코로나와 개학, 이번 학기는 어디로 가고 있나요 [7] 로이배티 2020.06.02 976
113118 Lennie Niehaus 1929-2020 R.I.P. [1] 조성용 2020.06.02 176
113117 층간에서 엄습하는 고독 - 아파트 끝에서 마주친 무간 지옥 [8] 사람살려 2020.06.02 13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