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국이 열어준 현자타임

2020.07.01 19:07

예상수 조회 수:630

9살 땐가 시골의 외할머니집에 갔다가 죽음이 뭔지 알게 된 후 죽기 싫다고 서럽게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죽음은 모든 것의 수명을 끝내고 다음세대에게 이관할 방법을 찾게 만들죠. 그게 아직 오지 않은 사람들에게 살아있는 동안 뭔가 하게끔 만들 동기이기도 하고요.

500일의 썸머같은 사랑아닌 짝사랑을 반강제로 끝내고 나니 나이들어서 몸도 어딘가가 아프고 현타가 극심하게 와서 할일도 보이네요. 올해가 이제 반 남았으니(정확히 반은 아니지만) 이제 열심히 할 일을 해야겠어요. 게리 베이너척의 동기부여 동영상을 보고 망할 인스타그램 그만 신경쓰려고요. 물론 동기부여 자체가 가비지(쓰레기)라는 동영상도 있고... 현타가 왔으면 일을 해야죠.

기생충에서 유혈극이 벌어진게 2년전 7월 1일로 설정되어 있는데 이상하게 이 영화로 반년의 기점을 기억할 거 같아요. 남은 반년을 헛되지 않게 보내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3
113381 남자보다 여자를 더 만나야겠다 싶은 요즘이네요(넋두리와 조언) [1] 안유미 2020.07.03 599
113380 [혐]故 최숙현 선수 폭행 녹취록... [10] 모스리 2020.07.03 1012
113379 동양대 조교 “징계 준다는 검사 말에 불러주는 대로 진술서 쓴 것” [13] 사막여우 2020.07.03 1196
113378 내가 지구를 망치길 그만두기 [3] 예상수 2020.07.02 583
113377 한 원로 배우의 갑질 소동 [9] Bigcat 2020.07.02 1387
113376 [회사바낭] 진행중... [3] 가라 2020.07.02 445
113375 간식같은 글, 반면교사 [1] 안유미 2020.07.02 396
113374 [넷플릭스바낭] 제목 한 번 잘 지은 독일 드라마 '다크'를 끝냈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7.02 733
113373 [관리] 상반기 보고 및 의견 수집. [21] 엔시블 2020.07.01 930
113372 한국 제1의 DB라고 불리기도 우스울 '네이버 영화' [2] tomof 2020.07.01 752
» 코로나 시국이 열어준 현자타임 [1] 예상수 2020.07.01 630
113370 김민아 아나운서가 결국 선을 넘었네요 [13] 모스리 2020.07.01 2029
113369 날로 먹는 옥수수 첨 먹어봤네요 [4] 가끔영화 2020.07.01 518
113368 왜 장혜영은 기재위원으로 배당이 되었을까? [7] 사팍 2020.07.01 657
113367 미련 - 신윤철 [2] 은밀한 생 2020.07.01 278
113366 요즘은 옛날에 헤어진사람들을 다시 만나보고 있어요 [3] 안유미 2020.07.01 619
113365 낼 모레 드디어 뮤지컬 해밀튼이 디즈니 플러스로 공개됩니다 [4] 얃옹이 2020.07.01 305
113364 침묵의 소리로 남아있네_영화 졸업 마지막 시퀀스 [4] 사팍 2020.07.01 351
113363 요즘은 타나토포비아를 이겨내며 살려고 하고 있어요 [2] 안유미 2020.07.01 474
113362 조국 5촌 조카 징역 4년 - 정경심과 공모혐의 대부분 무죄 [7] ssoboo 2020.06.30 10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