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스포를 얘기안하려니 좀 힘들긴한데 간단히 감상을 적어보자면, 


아, 진짜 좋아요. 그런데 호러를 기대하시고 본다면 좀 실망하실것 같고, 아마 해외에서도 그래서 힐하우스때보다 반응이 좀 엇갈리는것 같더라구요. 


근본적으로 유령얘기라기보다는, 유령이 나오는 사랑과 사람들 이야기에요. 그리고 시간과 기억이라는 현실의 몬스터들을 등장시키다보니 전 어떤 면에서는 본격유령물보다 더 무서운 면이 없잖아 있더라구요. 존재적 위기를 느꼈다라는 반응들이 있던데 딱 그느낌이에요. 


힐하우스에서 낯익었던 얼굴들이 몇 나오고요. 고택과 수수께기같은 아이들, 가정교사, 신비로운 가정부, 로맨틱한 정원사.. 취향저격하는 요소들이 듬뿍 나와서 좋았어요. 


예전에 봤던 니콜키드만 주연의 아더스, 사라워터스의 리틀 스트레인저 느낌이 좀 많이 들더군요. 


힐하우스의 넬이었던 빅토리아 페드레티가 가정교사역할로 나옵니다. 80년대 청청패션에 머리스타일에도 정말 엄청나게 아름다워서 깜짝 놀랐어요. 힐하우스에서도 드문 미인이란 생각은 했지만 다시보니 19세기정도의 유럽 미인같아요.  


헨리제임스의 비교적 덜 알려진 단편하나를 나사못의 회전과 융합시켰는데 효과가 아주 괜찮았아요. 모르고 봤더라면 원래 한 이야기인줄 알정도로 말이죠. 


아뭏든, 강력추천드립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4
114400 질문이요. 블라이 저택의 유령에서 이해가 잘 안되는 것... (스포) [3] timeinabottle 2020.10.15 378
114399 Kent L. Wakeford R.I.P. 1928-2020 조성용 2020.10.15 124
114398 오늘자 심상정 [4] 수영 2020.10.15 839
114397 호날두 3 daviddain 2020.10.15 233
» 블라이 저택의 유령 - 힐하우스보다 더 좋은데요. (스포무) [14] Diotima 2020.10.15 602
114395 카페나 식당, 술집에서 ... 내가 계산할게!! [5] N.D. 2020.10.15 720
114394 남매의 여름밤(스포), 가을아침 [3] 예상수 2020.10.15 342
114393 아주 예전 영화 잡담, Wax Mask(1997) 메피스토 2020.10.15 176
114392 워너 브라더스 철수, 마녀2 제작 중단 [5] 분홍돼지 2020.10.14 824
114391 공각기동대(스포, 인공지능 vs 인간지능) [1] 왜냐하면 2020.10.14 259
114390 잡담(해수의 아이) [4] 발목에인어 2020.10.14 331
114389 아수라 死주기 死회적거리두기 [12] eltee 2020.10.14 601
114388 [아마존프라임바낭] 좀 독특한 SF '루프 이야기'(Tales from the loop)를 시작했어요 [15] 로이배티 2020.10.14 465
114387 호날두 2-불쾌한 내용 있으니 스킵하실 분은 스킵 daviddain 2020.10.14 505
114386 Conchata Ferrell 1943-2020 R.I.P. [1] 조성용 2020.10.14 151
114385 남편을 왜 서방이라고 하는가 [7] 가끔영화 2020.10.14 783
114384 스파이더맨 신작에 스파이더맨 총출동이네요. [10] 가을+방학 2020.10.14 579
114383 [넷플릭스바낭] 뤽 베송의 폭주 막장 SF '루시'를 이제사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20.10.14 697
114382 Paul Crifo 1922-2020 R.I.P. 조성용 2020.10.14 97
114381 Kbs 옛날 티비 [1] 가끔영화 2020.10.14 1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