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시트콤 friends의 NG영상이 몇 개 있길래 봤습니다. 아, 본편 못잖게 재밌더군요.

그 중에 제일 인상깊었던 것이, 모니카 역할의 커트니 콕스가 연기 중에 실수로 카메라를 직시해버렸는데 그걸 다른 배우들이 따라하며 놀리는 영상이었어요.

[영상 링크]
https://youtu.be/CORugtrvUAo

출연진들이 너무 귀여워서 몇 번을 봤는데요,
저런 상황을 작품에 적극 응용한 케이스들도 찾아보면 왠지 있을 것 같아 여쭙습니다.

등장인물이 카메라 너머 관객들에게 직접 말을 걸어가며 진행되는 류의 극영화가 실제로도 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9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73
113080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601
113079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555
113078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830
113077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1038
113076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441
113075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4
113074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304
113073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6
113072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9
113071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434
113070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554
113069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63
113068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63
113067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85
113066 [회사바낭] 사내 정치란 뭘까..(1) [8] 가라 2020.06.05 898
113065 싸이가 망했네요 [8] 메피스토 2020.06.04 1622
» 혹시 배우가 카메라를 보는 영화도 있나요? [22] 슈퍼미들 2020.06.04 1037
113063 밀레니얼, Z세대, 그리고 실버세대와 소통하기 [1] 예상수 2020.06.04 459
113062 구호(?) , analogy(?) 부탁드립니다 [8] reading 2020.06.04 452
113061 내일(6월 5일)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벌새 무료네요 [1] 부기우기 2020.06.04 3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