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시트콤 friends의 NG영상이 몇 개 있길래 봤습니다. 아, 본편 못잖게 재밌더군요.

그 중에 제일 인상깊었던 것이, 모니카 역할의 커트니 콕스가 연기 중에 실수로 카메라를 직시해버렸는데 그걸 다른 배우들이 따라하며 놀리는 영상이었어요.

[영상 링크]
https://youtu.be/CORugtrvUAo

출연진들이 너무 귀여워서 몇 번을 봤는데요,
저런 상황을 작품에 적극 응용한 케이스들도 찾아보면 왠지 있을 것 같아 여쭙습니다.

등장인물이 카메라 너머 관객들에게 직접 말을 걸어가며 진행되는 류의 극영화가 실제로도 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25
113169 싸이가 망했네요 [8] 메피스토 2020.06.04 1589
» 혹시 배우가 카메라를 보는 영화도 있나요? [22] 슈퍼미들 2020.06.04 992
113167 밀레니얼, Z세대, 그리고 실버세대와 소통하기 [1] 예상수 2020.06.04 420
113166 구호(?) , analogy(?) 부탁드립니다 [8] reading 2020.06.04 416
113165 내일(6월 5일)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벌새 무료네요 [1] 부기우기 2020.06.04 315
113164 폭동하지맙시다라고라 [16] Sonny 2020.06.04 1042
113163 물위의 토마토밭은 부레옥잠으로 만듭니다 [6] 가끔영화 2020.06.03 503
113162 [인터뷰] 반 존스와 코난 오브라이언 - 조지 플로이드, 경찰 폭력, 그리고 앞으로. [2] 잔인한오후 2020.06.03 626
113161 김어준을 저격하다 반성한 J라이브 사팍 2020.06.03 668
113160 2020 대종상 영화제를 했지만 [9] 수영 2020.06.03 864
113159 김삿갓 같은 허당 유저가 많을까 고리타분함을 즐기려는 유저가 많을까 [2] 가끔영화 2020.06.03 254
113158 르네 마르그리뜨 전시 추천하고 싶네요 [4] 산호초2010 2020.06.03 587
113157 [넷플릭스바낭] 애쉬 vs 이블데드 시즌 1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03 320
113156 Peggy Pope 1929-2020 R.I.P. 조성용 2020.06.03 118
113155 미국내 시위 양상이 좀 이상하게 흘러가네요 [41] 파도 2020.06.03 2046
113154 "조X는 최악의 학생" [4] 왜냐하면 2020.06.02 1402
113153 [바낭] 코로나와 개학, 이번 학기는 어디로 가고 있나요 [7] 로이배티 2020.06.02 948
113152 Lennie Niehaus 1929-2020 R.I.P. [1] 조성용 2020.06.02 154
113151 층간에서 엄습하는 고독 - 아파트 끝에서 마주친 무간 지옥 [8] 사람살려 2020.06.02 1258
113150 트위터검색해 보니 [8] mindystclaire 2020.06.01 11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