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바낭] 버닝썬... 아니 번아웃

2020.06.29 11:37

가라 조회 수:754


0.

번아웃 증후군이라고 해야 하는데 자꾸 버닝썬이 떠올라요.

승리는 군사재판 잘 받고 있나...



1.

번아웃이 온것 같아요.

회사 그만둘까, 그만두면 뭐하지. 당장 뭐 해서 먹고 살지 라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첫번째 왔을때는 아내 얼굴 보면서 버텼는데, 이제는 아이 얼굴도 보면서 버팁니다.

스트레스 만빵인 상태로 퇴근해서 가족들이 고생했다고 반겨주면 좀 나아지고...

아침에 아내와 아이가 '아빠, 잘 다녀오세요. 코로나 조심하세요' 라고 하면 오늘도 힘내야지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 힘은 출근과 동시에 고갈... ㅋㅋㅋ



2.

휴가를 다녀오면 좀 낫지 않을까 했는데..

휴가 끝나고 출근하자마자 날벼락 소식을 들었습니다.

(오늘은 밀린 메일들 보면서 워밍업 하면서 듀게에 휴가 글 좀 써볼까 했었는데..)


팀장님이 그만둔대요.

지난번 제 회사바낭글을 혹시 보시고 기억 하신다면... 상사님이 임원 보직에서 팀장으로 강등 당하고 이사대우부장에서 '이사대우'가 떨어졌다고 썼었는데요.

이 체제가 오래 가진 않을 것이다.. 라는 말은 결국 내가 그만들까 고민중이다 라는 뜻이었나 봅니다.

내일 CEO 한테 공식적으로 사표를 낼거라고 합니다.



3.

제가 공장에서 설비일만 하다가 이 팀으로 온것도 상사님이 당겨준 것이었고...

4년동안 이 일을 하면서 방패막이나 과거 히스토리를 알려준 것... 전사적으로 네트워크가 있어서 일이 좀 수월하게 돌아가게 기름칠(?)을 좀 해주는 등.. 도음을 많이 받았죠.

일단 어떤 지시가 내려지거나, 보고서를 요청 받을때 '의도가 무엇인가, 목적이 무엇인가'를 캐치해야 하는데 그걸 캐치해주는게 중요하니까요.

저는 그런 능력이나 네트워크가 없거든요. 

거기에 제가 결정장애가 있는데, 선택지를 만들어 주면 결정을 해주는 상사가 있다는 것도 다행이었고요.



4.

오너 바뀌고 다이나믹(?)하게 돌아가는 회사내부 사정에서 제가 다시 팀장이 된다고 해도 방패막이 역활 해주던 사람이 없이, 제가 직접 부딪쳐야 하는 상황이 오면 과연 잘 할 수 있을지.. 

말 안 듣는 팀원 하나도 통제 안되는데.... 위/아래로 치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


다른 팀장이 온다고 해도 과연 누가 올지.. 일단 가능성이 있는 사람 몇몇 떠오르는데 

A 부장은 주말부부라 매일 팀원 데리고 술 먹고 당구치러 다니면서 '나는 나랑 잘 놀아주는 사람한테 평가 잘 줄거야' 라는 말을 하는 사람이고

B 부장은 같이 엮여본적은 없는데, 왕고참이라 오래 계실 분은 아닌것 같고... 저랑 잘 맞을지는 반반.. 옆에서 보면 '어, 니네들이 알아서 해~' 라는 스타일이라 결정을 내려주는 타입은 아니고요.

C 부장은 업무적으로 저랑 몇번 부딪친적이 있어서 살짝 앙금이 남아 계신것 같고...


이래저래 난감이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P.S)  골목식당이나.. 유튜브 직업 관련 방송들을 보면... 진짜 나는 할줄 아는게 뭐가 있나... 보고서나 쓸줄 알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3
113364 침묵의 소리로 남아있네_영화 졸업 마지막 시퀀스 [4] 사팍 2020.07.01 351
113363 요즘은 타나토포비아를 이겨내며 살려고 하고 있어요 [2] 안유미 2020.07.01 474
113362 조국 5촌 조카 징역 4년 - 정경심과 공모혐의 대부분 무죄 [7] ssoboo 2020.06.30 1067
113361 술 한잔 걸치고 노래 부르는 미야자키 하야오 수영 2020.06.30 303
11336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6.30 362
113359 Carl Reiner 1922-2020 R.I.P. 조성용 2020.06.30 98
113358 Johnny Mandel 1925-2020 R.I.P. 조성용 2020.06.30 145
113357 이런저런 잡담...(인국공, 좆같음과 꼬움) [5] 안유미 2020.06.30 698
113356 한국의 최고 권력은 어디일까요? [8] 왜냐하면 2020.06.30 907
113355 500일의 썸머를 다시보고 궁금한 점 [5] 예상수 2020.06.29 867
113354 팬텀 싱어 3 레전드 무대 갱신 [11] 포도밭 2020.06.29 605
113353 팬텀싱어 잡담+약간의 회사 잡담 [8] 칼리토 2020.06.29 575
113352 7년만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안 법안발의 [42] Toro 2020.06.29 1184
113351 에드워드 양의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이자 걸작 <하나 그리고 둘> 초강추합니다! (오늘까지 온라인 무료 상영) [8] crumley 2020.06.29 614
» [회사바낭] 버닝썬... 아니 번아웃 [9] 가라 2020.06.29 754
113349 [바낭] 중드 잡담, 미미일소흔경성 [2] 칼리토 2020.06.29 232
113348 Autechre님의 반려자이신 페리체님께서 고인을 추모해 주신 듀게 회원분들께 감사 인사 드립니다. [10] 몰락하는우유 2020.06.29 1166
113347 [펌글] 게이 친구가 있는게 여성들의 꿈이라고? [16] Bigcat 2020.06.29 1172
113346 이런저런 일기...(학벌) [1] 안유미 2020.06.29 492
113345 양준혁 결혼 [3] mindystclaire 2020.06.28 10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