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코엑스 메가박스 돌비관에서 [블레이드러너 2049]를 보러 갔습니다.
집에서 너무 멀다, 9호선 급행은 너무 사람이 빽빽하다 투덜대면서 갔죠. 다시는 돌비관에 영화를 보러 오지 않으리... 다짐하면서요.
영화가 시작되자마자 저의 모든 불만이 사라졌습니다.
그 전설의 작품을 오마쥬한 장면들로 시작해서, 재해석으로 완성된 황폐하고 축축한 LA의 도시풍경, 생명의 흔적이 거의 없는 헐벗은 벌판과 바다, 잘 어울리는 라이언 고슬링의 음울한 얼굴...
그리고 시종일관 돌비 스피커로 고막을 채우는 한스 짐마의 사운드 트랙...
후반부에 살짝 길어진다는 생각은 했지만, 제 올해 영화 감상 중 "관람"이라는 경험면에서는 제일 압도적이고 황홀했던 순간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설령 [듄 2]를 봐도 이렇게 황홀하진 않을 것 같다는 생각마저 들었으니까요.
이 영화를 보면서 제가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는 이유를 진지하게 고찰까지 했습니다.
어쩌면 나는, 커다란 모니터를 꽉 채우는 이질적 이미지와 압도적인 소리로 꽉 메워진 이미지의 총체적 세계에 짓눌리려고 극장에 가는것이 아닐까 하고요.
잘 만들어진 스펙타클은 그 자체로 현실감각을 흐트러트립니다.
이 장엄하고도 거대한 무엇에 우리의 현실감각이 완전히 짓눌려야 그 때 비로서 존재를 망각하고 이 허구의 세계에서 방황을 할 수 있게 된다는 걸 깨달았네요.
이런 규모의 경이는 아직까지 헐리우드에서만 가능하고, 또 그걸 제대로 구현하는 감독은 정말 다섯손가락 안에 뽑을 것 같습니다.
어제 얼마나 감동했는지 제 마음 속에서 헐리웃 일짱 감독은 드니 빌뇌브로 낙점되버렸네요...
어제 집에 와서 넷플릭스로 이 영화를 다시 보려다가 3분도 안되서 꺼버렸습니다.
조그만 화면과 작은 사운드로는 이 영화를 안보는 것만 못하더군요. 무슨 맹물 먹는 줄 알았어요.
어떤 아름다움은 크기 자체에서 발현됩니다. 그걸 축소된 판으로 즐기는 건 소량의 감동만 부분적으로 수용하거나 맛보기를 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건 그냥 전혀 다른 무엇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걸 계기로 저는 더욱 더 컴퓨터로나 IPTV로는 영화를 보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하... 어제가 마지막날인줄 알았다면 그 전날에 어떻게든 보고 또 한번 봤을텐데요...
아마 20세기에 [블레이드 러너]를 봤던 관객들도 이런 느낌이었을까요.
Cinema는 영원해야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3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40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764
125615 지나가다 의미불명 펀딩 이야기 하나 좀… [1] DAIN 2024.03.01 170
125614 신나는 노래가 있네요 catgotmy 2024.02.29 117
125613 프레임드 #720 [4] Lunagazer 2024.02.29 79
125612 파묘를 봤어요...(벌써 손익분기점을 넘었네요) [2] 왜냐하면 2024.02.29 689
125611 Psg 내부자?가 푼 썰/여름 이적 시장 계획 daviddain 2024.02.29 118
125610 7호선에서 난리 부리는 할머니를 본 썰 [5] Sonny 2024.02.29 648
125609 영화 러브레터 이야기 catgotmy 2024.02.29 202
12560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4.02.29 465
125607 로얄로더 1,2화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4.02.29 247
125606 프레임드 #719 [6] Lunagazer 2024.02.28 87
125605 넷플릭스 [반유키] 감상 [8] 영화처럼 2024.02.28 388
125604 좋아하는 mbti와 사샤 그레이 catgotmy 2024.02.28 196
125603 맨유 새 감독으로 지단? daviddain 2024.02.28 104
» (노스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블레이드러너 2049]본 후기 [8] Sonny 2024.02.28 331
125601 호의를 받지 않거나 일이 잘됐을때 catgotmy 2024.02.28 153
125600 [웨이브바낭] 아니 이게 대체 무슨... '매드 하이디'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2.28 276
125599 무능한 상사가 일을 열심히 한다~ [1] 왜냐하면 2024.02.27 393
125598 프레임드 #718 [4] Lunagazer 2024.02.27 70
125597 보리차와 마그네슘 [5] catgotmy 2024.02.27 274
125596 저속노화밥으로 5일간 공복 21시간 다이어트 한 후기 [8] Sonny 2024.02.27 6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