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도덕을 팔아먹고 사는 사람들을 증오한다. 

그런 자들은 정권의 추이와도 상관없이, 

그리고 그들 스스로의 기회주의적 변신이나 

어용적(御用的) 행태와도 상관없이, 

늘 사회적 기득권과 권세, 그리고
부(富)까지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자들은 언제나 권력에 초연한 체하면서 

오히려 권력의 주변에 포진한다. 

이른바 관변교수로 불리는 이들중 상당수가 

여기에 해당되는데, 그들은 또한 매스컴의 

구미에 맞는 양비론적 발언을 잘 하는
재주를 지니고 있어 '오피니언 리더'로서의 

역할까지 해낸다.
그들은 언제나 도덕을 팔아먹으며 

스스로의 속악(俗惡)한 기회주의와
천박한 출세주의를 감춘다.

(하략)

출처: https://formks.tistory.com/596




(추가)
내로남불의 맹세
"개천이 좋은 날, 친일같은 어두운 밤,
아니다 이 적폐야, 내 앞에서 사라지지.
누가 사악한 토착왜구를 숭배하는지 볼까,
나의 죽창을 조심해라, 내로남불 빛!"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2
112027 특혜의 가능성에 목소리를 높이다 [1] 사팍 2019.08.26 480
112026 마블 영화 중 어벤져스만 보신분들이 계실까요? [5] 존프락터 2019.08.26 360
112025 변상욱 기자의 사과문, 이런저런 [3] 왜냐하면 2019.08.25 869
112024 [넷플릭스바낭] '마인드헌터' 시즌2까지 완료했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8.25 685
112023 [넷플릭스바낭] 할로윈 2018을 보았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8.25 377
112022 조국 이슈 쟁점 정리(feat. 김어준) [24] 사팍 2019.08.25 1917
112021 EIDF 2019 [푸시 - 누가 집값을 올리는가] [3] eltee 2019.08.25 717
112020 itzy 데뷰전 사진들 왜냐하면 2019.08.25 618
112019 X파일 HD, 미드소마, 듀냥클 [10] 양자고양이 2019.08.24 932
112018 수수께끼 같은 만남 [7] 어디로갈까 2019.08.24 898
112017 조국딸에게 했던 것처럼 [37] 사팍 2019.08.24 2506
112016 스타워즈 새 시리즈 만달로리안 예고편 [4] 부기우기 2019.08.24 649
112015 넷플릭스에 ‘좋아하면 울리는’ 올라왔어요 포도밭 2019.08.23 740
112014 자한당에서 조국 청문회를 3일 동안 하자고 하는 이유 [13] ssoboo 2019.08.23 1837
» 도덕을 팔아먹고 사는 사람들...........마광수 [5] eltee 2019.08.23 1252
112012 영화 <변신> 보신 분은 없나요? [2] DL. 2019.08.23 643
112011 마인드 헌터 시즌 2의 아쉬운 점 (스포 없음) [3] DL. 2019.08.23 546
112010 조국, 자식말고 재산 포기하는 걸로 [44] 수영 2019.08.23 2052
112009 EIDF - Minding the gap [3] tori 2019.08.23 511
112008 구혜선 안재현 전 부부의 언론전에 대해 [66] Sonny 2019.08.23 26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