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주의] 이름에게

2019.11.09 00:44

칼리토 조회 수:321

올해 들어 아이유에 입덕한 탓에.. 아이유 노래는 다 좋아하지만 그중에 베스트를 꼽으라면 후보군에 항상 들어가는게 이 노래 "이름에게"입니다. 


대중적인 인기야 밤편지가 더 좋겠죠. 그래도 이름에게라는 노래는 들을수록 맘이 끌리는 뭔가가 있어요. 그걸 뭐라고 설명은 못하겠는데.. 


2017년 MMA에서 아이유가 불러준 이름에게 영상입니다. 




노래도 원체 잘하지만 무대를 꾸미는 능력은 정말 탁월한 것 같아요. 저 스크린 위로 흘러가는 이름들을 보며..  혹시 세월호 희생자들 이름은 아닌지.. 잠깐 생각했어요. 


그렇다고 해도 아니라고 해도.. 세상에 의미없는 이름은 하나도 없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되네요. 살아있는 모든 이름들에게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모든 이름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네고픈 밤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53
113097 우상화와 팀원간 자기계발이라는 사다리 놔주기 [1] 예정수 2019.11.10 279
113096 [바낭](이시국에!) 닌텐도 링 피트 어드벤쳐 [7] skelington 2019.11.10 329
113095 현재 당신이 가장 관심을 가지고 있는 배우는 누구입니까? [27] 타일 2019.11.10 903
113094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다가오는 것들 [3] underground 2019.11.10 262
113093 아이즈원 팬 계신가요 [1] 메피스토 2019.11.10 518
113092 [바낭] (이시국에!!!) 일본 애니메이션(작화)의 전성시대 [19] 로이배티 2019.11.10 614
113091 '프렌드 존' 재밌게 봤습니다 [2] 마가렛트 2019.11.09 247
113090 전수조사는 선의의 피해자 발생의 우려가 있어 [2] 휴먼명조 2019.11.09 620
113089 잘못 이해한 질문 [2] 가끔영화 2019.11.09 233
113088 초간단 아점 [2] mindystclaire 2019.11.09 409
113087 거꾸로 읽으면 웃긴 이야기 [2] 키드 2019.11.09 476
113086 [넷플릭스바낭] 빌어먹을 세상따위 시즌 1, 2를 보았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11.09 490
113085 종교라는 진통제 [3] 어제부터익명 2019.11.09 525
113084 전 크리스토프가 너무 싫어요. [5] 동글이배 2019.11.09 802
113083 이런저런 잡담들 [1] 메피스토 2019.11.09 205
113082 이런저런 일기...(불금마무리, 연말모임) [2] 안유미 2019.11.09 241
113081 아메리칸 호러스토리 잡담 (약간의 스포일러?) [5] 타일 2019.11.09 149
113080 82년생 김지영 이야기가 없네요?! [30] 노리 2019.11.09 1155
» [아이유주의] 이름에게 [1] 칼리토 2019.11.09 321
113078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 [3] underground 2019.11.08 1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