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드 존' 재밌게 봤습니다

2019.11.09 20:14

마가렛트 조회 수:278

주제 자체는 '남녀사이의 우정'이라는 이루말할수 없이 평범한? 주제라 애초에 기대없이 볼수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젊고 매력적인 남녀 주인공들을 보는데서 오는 즐거움이 있었고요.

주인공이 승무원이라는 설정을 깔고, (주로는 동남아지만) 세계 여러나라를 돌면서 데이트..하는 과정을 통해 영화의 트렌디함을 극대화..하려는 노력이 또 재밌게 보였습니다. 관광지 소개하는 장면 편집이 무슨 액션영화같이 느껴질 정도여서...

태국영화는 개인적으로 처음 보았는데, 이국적이면서도 동양적인 풍광과 정서를 가벼운 마음으로 즐겁게 볼수 있는 영화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2
113016 [EBS 지식의 기쁨]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 [3] underground 2019.11.11 525
113015 <Doctor Sleep / 닥터 슬립> 2019 (거의 스포없음) [15] googs 2019.11.11 498
113014 <Gräns / Border / 경계선> 2018 (거의 스포없음) [2] googs 2019.11.11 318
113013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1 172
113012 [요리바낭] 무 김치, 배추 김치 [6] 칼리토 2019.11.11 421
113011 일라이의 반전(?)을 본 제 반응은요, (스포) [9] 노리 2019.11.10 639
113010 조국과 양현석, 그리고 '검찰개혁'의 진심 [16] Joseph 2019.11.10 1087
113009 그냥 성적 매기기를 없애면 좋겠습니다. [6] woxn3 2019.11.10 920
113008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를 읽고 [2] 예정수 2019.11.10 484
113007 스트리밍 서비스가 많아지다 보니 [7] mindystclaire 2019.11.10 783
113006 우상화와 팀원간 자기계발이라는 사다리 놔주기 [1] 예정수 2019.11.10 334
113005 [바낭](이시국에!) 닌텐도 링 피트 어드벤쳐 [7] skelington 2019.11.10 455
113004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다가오는 것들 [3] underground 2019.11.10 318
113003 아이즈원 팬 계신가요 [1] 메피스토 2019.11.10 566
113002 [바낭] (이시국에!!!) 일본 애니메이션(작화)의 전성시대 [19] 로이배티 2019.11.10 688
» '프렌드 존' 재밌게 봤습니다 [2] 마가렛트 2019.11.09 278
113000 전수조사는 선의의 피해자 발생의 우려가 있어 [2] 휴먼명조 2019.11.09 658
112999 잘못 이해한 질문 [2] 가끔영화 2019.11.09 295
112998 거꾸로 읽으면 웃긴 이야기 [2] 키드 2019.11.09 521
112997 [넷플릭스바낭] 빌어먹을 세상따위 시즌 1, 2를 보았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11.09 6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