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팬 계신가요

2019.11.10 00:07

메피스토 조회 수:567

* 요즘 좌절의 나날들이지요.

팬들이 이지경인데 당사자들은 어떨지 짐작도 안갑니다. 프듀48을 통해 데뷔했건 그렇지 않건, 모두 말이지요.

 

정말이지 단 하루만에 모든게 취소되고 보류되고 정지되고...

이슈자체가 언급된지는 좀 됐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국내 컴백일정-영화 및 음반발매-을 코앞에두고 사건이 본격화되고 그 여파가 이렇게 빠르고 강력할줄이야. 



* 이슈자체가 거의 근본적인 문제인지라 심각한 듯 합니다. 맴버 하나의 일탈이나 사고...이런 단위가 아니니까요.


사실 방송이고, '내정된 지망생'들 얘긴 모든 오디션 프로그램때마다 있었지요. 허나 이렇게 본격화된적도 없지요. 

기껏해야 방송 편집 및 방송 날짜-투표일 괴리를 통해 통해 시청자의 선택을 '유도한다'라는 의견이 많았지, 이렇게 아예 근본적인 조작이 일어났을 줄이야.  


하긴 생각해보면 유도고 머시기고 그냥 투표수 조작하는게 머리 덜 아프고 속편한건 사실입니다. 단순한게 답이긴하지요-_-.



* 저도 그렇지만 상당수의 팬들은 '애들은 죄가 없다. 어른들이 문제다'의 방향이더군요.


물론 일부에선 맴버 중 동조한 친구들도 있을테고 그렇다면 결코 그 문제에서 자유로울수없다는 반응들도 있지만,

솔직히 10대 아이돌 연습생들이 기획사와 방송사-어른들의 지시에 거부의 리액션을 못하는게 현실적이다...라는 의견들도 있지요. 저도 동의하는 바이고요.


아무튼 걱정이네요. 젊다못해 어린;이제 중고등학교 갓 졸업한 친구들이 태반인데 이런 상황을 어떻게 견딜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96
113017 맛이 전혀 없는 먹거리는 [6] 가끔영화 2019.11.11 486
113016 이런저런 잡담...(페미니즘과 규범) [2] 안유미 2019.11.11 536
113015 [봉황의 제국] 전자책 출간됐어요! [4] Mothman 2019.11.11 338
113014 완득이 어머니가 정의당에 입당했네요. [4] 왜냐하면 2019.11.11 923
113013 시녀 이야기 [9] Sonny 2019.11.11 582
113012 [넷플릭스바낭] 영화 '버드맨'을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19.11.11 746
113011 [EBS 지식의 기쁨]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 [3] underground 2019.11.11 532
113010 <Doctor Sleep / 닥터 슬립> 2019 (거의 스포없음) [15] googs 2019.11.11 503
113009 <Gräns / Border / 경계선> 2018 (거의 스포없음) [2] googs 2019.11.11 321
113008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1 173
113007 [요리바낭] 무 김치, 배추 김치 [6] 칼리토 2019.11.11 422
113006 일라이의 반전(?)을 본 제 반응은요, (스포) [9] 노리 2019.11.10 644
113005 조국과 양현석, 그리고 '검찰개혁'의 진심 [16] Joseph 2019.11.10 1088
113004 그냥 성적 매기기를 없애면 좋겠습니다. [6] woxn3 2019.11.10 921
113003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를 읽고 [2] 예정수 2019.11.10 486
113002 스트리밍 서비스가 많아지다 보니 [7] mindystclaire 2019.11.10 785
113001 우상화와 팀원간 자기계발이라는 사다리 놔주기 [1] 예정수 2019.11.10 335
113000 [바낭](이시국에!) 닌텐도 링 피트 어드벤쳐 [7] skelington 2019.11.10 457
112999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다가오는 것들 [3] underground 2019.11.10 323
» 아이즈원 팬 계신가요 [1] 메피스토 2019.11.10 5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