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가 시작된지 20년이 지났건만 아직도 구닥다리 성차별적인 설정인 '냉장고 속의 여자들' 클리셰가 쓰이는군요. 


* 냉장고 속의 여자들

http://ko.areumdri.wikidok.net/wp-d/5797c3e0e1db80c0295ed0e6/View

(미국 SF작가 게일 시몬이 지적한 설정 - 남성 캐릭터의 개폼잡는 장면을 위해 여성 캐릭터가 살해, 부상, 성폭행 등을 당하는 클리셰)



더구나 이번에 죽은 김정영 형사는 원작 웹툰에 없는 드라마 오리지널 캐릭터라는데, 결국 이런 역할을 위해 새로 만들어 등장시켰나 싶어서 짜증이 납니다. 그런다고 악당들이 더 악해보이지도 않고(이미 악당들은 비호감 맥스를 찍었습니다), 가모탁이 더 복수심을 키울 필요도 없거든요.(이미 복수&응징하려는 감정 맥스상태)


보던 흐름이 있어 계속 보긴 할 건데, 소문 능력 빼앗기도 그렇고 이번 건도 그렇고 여러모로 자꾸 아쉬운 헛발질이 보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0
115173 힙합노부부 넉밀스 [6] Sonny 2021.01.12 730
115172 요즘 중국어 공부중입니다 ... [1] 미미마우스 2021.01.12 333
115171 아까운 댓글 [1] 가끔영화 2021.01.12 342
115170 [게임바낭] 최근에 엔딩 본 게임 둘 '콜 오브 더 시', '리버시티 걸즈' [6] 로이배티 2021.01.12 312
115169 이번에 안철수가 서울시장이 될 수 있을까요? [6] 하워드휴즈 2021.01.11 960
115168 이런저런 이야기...(남자들의 허풍) [3] 여은성 2021.01.11 491
115167 현재 제가 누리는 재화의 가격이 이정도인것은 착취했기때문일까요 [5] 채찬 2021.01.11 798
115166 화이(2013) [2] catgotmy 2021.01.11 407
» 경이로운 소문 11,12화 보고 (스포일러) [4] eltee 2021.01.11 461
115164 부동산과 정치지형2 [12] bankertrust 2021.01.11 882
115163 오랜만에 사랑 이야기 / 임을 위한 행진곡의 사용법 / 고독한 장기연습생 같은 날들 [11] Koudelka 2021.01.11 529
115162 [회사바낭] 모지리들만 모이는 팀인가.. 휴 [11] 가라 2021.01.11 792
115161 거리두기 잡담...(골목식당, 거리두기 마지막 주) [1] 여은성 2021.01.11 385
115160 안철수 서울시장을 보게 될 수도 있겠군요. [18] forritz 2021.01.10 1429
115159 작가의 수명은 과연 얼마나 갈까? [3] Bigcat 2021.01.10 534
115158 화양연화 후기 (스포 있음) [4] 얃옹이 2021.01.10 508
115157 2021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1.01.10 258
115156 화재요 [8] 메피스토 2021.01.10 630
115155 투자와 겸손 [4] 여은성 2021.01.10 547
115154 퀸스 갬빗, 진격의 거인,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10] ssoboo 2021.01.10 11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