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시리즈온 영화선물에 크리스티안 문주 감독의 <엘리자의 내일(Bacalaureat, 2016)>이 올라와 있네요. 


https://serieson.naver.com/free?isWebtoonAgreePopUp=true 


2016년 칸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입니다. 


imdb 관객 평점 7.3점, metacritic 평론가 평점 84점으로 평론가에게서 좀 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네요. 


이 영화는 몇 가지 점에서 제가 무척 좋아하는 스타일인데요.  


도입부 30분은 참고 기다려야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사태 파악이 가능한 소위 예술영화들과는 달리 


영화 시작마자 바로 사건 일어나고 본론으로 직진하는 영화입니다.  


일어난 사건이 이런 저런 예상치 못한 양상으로 전개되는 모습을 속도감 있고 긴장감 있게 보여줘서 


관객이 다음엔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해 하며 집중해서 보게 만들고요.   


윤리적 선택의 문제를 관객이 머리 속에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나라면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이 선택을 계속 밀고 갈 것인가 이 지점에서 그만둘 것인가, 


이 선택에 대해 어떤 벌을 받게 될 것인가, 


계속 생각하고 갈등하고 두려운 마음으로 지켜보게 합니다.    


재미있는 영화니 심심하신 분은 한 번 보시길...  






잠깐 독서 후기를 덧붙이면... 


우엘백의 <지도와 영토>는 지난 주에 다 읽었는데 이번 주부터 읽기 시작한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의 진도가 잘 안 나가서 


아직도 50페이지 언저리에 있네요. 듀게에 광고를 하고 읽으면 책임감(?)으로 좀 더 열심히 읽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지도와 영토>의 경우 초반 20~30페이지는 잘 안 읽혔는데 70페이지 정도에 애인 올가가 등장하면서부터는 좀 더 재밌어집니다. 


2부 우엘백 본인이 등장하는 부분부터는 웃겨서 더 잘 읽히고 3부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부터는 더 빨리 잘 읽히고요. 


그런데 우엘벡이 이 소설에서 뭘 보여주고 싶은지는 잘 모르겠어요. 


<소립자>에서 느꼈던 에너지와 전율이 이 소설에서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우엘벡이 좀 기운이 빠졌구나 싶고... 나중에 기회가 되면 <소립자> 직전이나 직후에 우엘벡이 썼던 소설을 읽는 게 낫겠다 싶습니다.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는 얼마 전 EBS <위대한 수업> 유발 하라리 편을 보면서 이 분에 대한 호감도가 급상승해서 읽기 시작했는데요. 


(20분 강의를 이렇게 똑부러지게 하는 사람은 책은 얼마나 잘 쓸까 하는 생각에..)    


50페이지 정도밖에 안 읽었지만 영양가 많은 책이라는 느낌은 확 오는데 요즘 피겨 스케이팅 경기도 봐야 하고 영화도 봐야 하고 EBS도 봐야 하고 


잠도 많이 자서 너무 조금씩 읽네요. ^^ 듀게에 읽겠다고 광고하면 대부분 끝까지 읽게 되었으니 그 효과를 믿어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66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7976
118511 오미크론 유행을 앞두고 변하는 PCR 검사.. [2] 으랏차 2022.01.21 632
118510 천하제일산적대회 [3] 사팍 2022.01.21 477
118509 투자 이야기..아닐 부의 투자법 [1] 무도 2022.01.21 350
118508 <태조 이방원> 김형일 심재현 PD, 말 뒷다리 묶고 달리게 한 담 잡아당겨 살해 [2] tom_of 2022.01.21 925
118507 아니 그런데 요즘 정의당 너무 인기있는거 아닙니까? [11] 타락씨 2022.01.21 999
118506 역시 예술의 나라 답네요... SykesWylde 2022.01.21 532
118505 마사 드 로렌티스가 사망했군요. daviddain 2022.01.21 304
118504 노회찬과 조국...(What if...?) [11] 적당히살자 2022.01.21 698
118503 (영화바낭)킬링타임,.....이 영화보신분 계실까요? [5] 왜냐하면 2022.01.21 328
118502 저희 나라, 우리 나라 [20] catgotmy 2022.01.21 628
118501 진중권이 정의당 복당신청을 했고 [41] 적당히살자 2022.01.21 1261
118500 소의 죽음 [3] 사팍 2022.01.21 344
118499 가스파르 울리엘 사망... [2] 손톱강화제 2022.01.21 495
118498 원래 이번 대선은 국짐당이 절대 질래야 질수가 없는 선거였는데 [5] soboo 2022.01.21 1143
118497 [로마노]디발라 [3] daviddain 2022.01.20 200
118496 서스페리아의 엔딩을 생각하며 [4] Sonny 2022.01.20 490
»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13] underground 2022.01.20 455
118494 신라젠, 효과 상당 부분 입증” 유시민 발언 재조명 [6] 오미자라떼 2022.01.20 4660
118493 이재갑 vs 조두형 배틀의 예측 [14] 타락씨 2022.01.20 824
118492 말의 죽음 [15] 사팍 2022.01.20 8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