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노]디발라

2022.01.20 22:35

daviddain 조회 수:204

유튜브의 seriea 채널에서 코파 이탈리아를 스트리밍해 주더군요. 인테르와 엠폴리 전에서 인테르가 1골 넣는 것 보고 잠들었죠. 영어 해설.

https://www.youtube.com/c/seriea/videos

내일 새벽에는 로마 레체인데 에휴... 한숨만 나옵니다. 일부러 무리뉴 국 에그 타르트도 먹었는데


Milan, Italy. 8th Feb, 2015. Paulo Dybala (Palermo) Football/Soccer :  Italian "Serie A" match between Inter

디발라 잘 생긴 사진이나 ㅎㅎㅎㅎ


Fabrizio Romano
@FabrizioRomano
Inter director Marotta: “When top players like Paulo Dybala are out of contract in six months it’s normal to make attempts - it’s part of the market”, he told Mediaset.



코파 이탈리아 끝나고 마로타가 메디아셋에 한 인터뷰 원문,


"Quando un giocatore di quel valore si avvicina alla scadenza, è normale venga avvicinato ai top club: queste discussioni e queste suggestioni sono quindi ricorrenti. E' giusto ricordare che noi abbiamo un reparto offensivo di grande valore, sono tutti professionisti che rispondono alle nostre sollecitazioni. Il management deve essere ambizioso nell'andare alla ricerca di giocatori e alzare l'asticella: e se non viene centrato l'obiettivo non importa, ma i tentativi vanno fatti. E' normale che ci siamo sui giocatori, nel caso specifico il reparto offensivo ci dà garanzie, anche Inzaghi è contento".


"디발라 가치의 선수가 계약 만료에 가까울 때 탑 클럽에서 접근하는 것은 정상. 우리에게 훌륭한 가치의 공격진이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하고 그들은 우리의 요구에 응답하는 프로들이다. 매니지먼트는  선수들을 찾는 데 야심차야 하고 기준을 높여야 한다. 목표가 달성되지 않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그러나 시도는 해 봐야 한다. 공격적인 선수들이 있고 인자기도 행복하다."

https://www.sportmediaset.mediaset.it/calcio/inter/inter-marotta-dybala-i-tentativi-vanno-fatti-_44618835-202202k.shtml

마로타가 디발라를 유베로 데려 왔죠?

가만 있지는 않겠군요

스카마카, 프레테시 둘 다 쫓는다는데 이 둘은 유베에서도 ㅎㅎ. 둘 다 로마 유스.


2019년 8월 11일 Mabel Green Cup 승리로 팀에 전달 되었고

로마는 클럽 메인 로비에 해당 트로피를 전시 했었다.

EBt09kOWsAAd3sj?format=jpg&name=small

저거 스카마카 아버지가 로마 훈련장 와서 부쉈음. 사실 로마의 2010년 대 유일한 트로피인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

E1v6JI1WYAEbKgH?format=jpg&name=900x900

이 꼴로 만든 거 너무했음 ㅠㅠㅠㅠㅠㅠ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5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4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803
118496 Yvette Mimieux 1942-2022 R.I.P. [1] 조성용 2022.01.22 169
118495 Louie Anderson 1953-2022 R.I.P. 조성용 2022.01.22 165
118494 [웨이브바낭] 스티븐 킹의 안 호러 스릴러 '미스터 메르세데스' 시즌 1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2.01.22 708
118493 오미크론 유행을 앞두고 변하는 PCR 검사.. [2] 으랏차 2022.01.21 635
118492 천하제일산적대회 [3] 사팍 2022.01.21 480
118491 투자 이야기..아닐 부의 투자법 [1] 무도 2022.01.21 353
118490 <태조 이방원> 김형일 심재현 PD, 말 뒷다리 묶고 달리게 한 담 잡아당겨 살해 [2] tom_of 2022.01.21 932
118489 아니 그런데 요즘 정의당 너무 인기있는거 아닙니까? [11] 타락씨 2022.01.21 1002
118488 역시 예술의 나라 답네요... SykesWylde 2022.01.21 534
118487 마사 드 로렌티스가 사망했군요. daviddain 2022.01.21 308
118486 노회찬과 조국...(What if...?) [11] 적당히살자 2022.01.21 700
118485 (영화바낭)킬링타임,.....이 영화보신분 계실까요? [5] 왜냐하면 2022.01.21 330
118484 저희 나라, 우리 나라 [20] catgotmy 2022.01.21 632
118483 진중권이 정의당 복당신청을 했고 [41] 적당히살자 2022.01.21 1263
118482 소의 죽음 [3] 사팍 2022.01.21 348
118481 가스파르 울리엘 사망... [2] 손톱강화제 2022.01.21 497
118480 원래 이번 대선은 국짐당이 절대 질래야 질수가 없는 선거였는데 [5] soboo 2022.01.21 1145
» [로마노]디발라 [3] daviddain 2022.01.20 204
118478 서스페리아의 엔딩을 생각하며 [4] Sonny 2022.01.20 497
118477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13] underground 2022.01.20 4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