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EBS2에서 방송되고 있는 장강명 작가의 강연 <책 한번 써봅시다>를 재밌게 보고 있는데요.


장강명 작가가 같은 제목으로 한겨레 신문에 칼럼도 연재하고 있네요. 오늘 5월 23일까지 연재된 글을 찾아왔어요. 


강연 내용과 겹치는 내용이 많아서 방송 보고 계시는 분은 굳이 안 읽으셔도 될 것 같은데 


아직 방송하지 않은 부분을 미리 읽고 싶은 분이나 글쓰기에 관심 있는 분들은 한 번 읽어보세요. 


 

1. 책이 중심에 있는 사회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14667.html


2. 작가가 된다는 것, 책을 쓴다는 것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16377.html


3. 그 욕망은 별난 게 아니다, 본능이다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18184.html


4. "나 같은 게 책은 무슨..."이라고요?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19950.html 


5. 써야 하는 사람은 써야 한다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21646.html


6. 작법서 너무 믿지 마세요.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23147.html


7. 초보 작가의 마음가짐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24920.html


8.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가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27464.html


9. 소설 쓰기 (1) 개요를 짜야 하나?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29260.html 


10. 소설 쓰기 (2) 입체적인 인물이란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31557.html 


11. 소설 쓰기 (3) 긴장의 조성과 해소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33567.html


12. 소설 쓰기 (4) 같은 스토리, 다른 스토리텔링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35620.html


13. 소설 쓰기 (5) 소설 쓰기를 위한 취재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937576.html


14. 에세이 쓰기 (1) 무엇을 쓸 것인가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944242.html


15. 에세이 쓰기 (2) 왜 솔직해지지 못하는가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946188.html



장강명 작가가 채널예스에도 칼럼을 연재하고 있네요. 한국일보에도 연재한 게 있고요. 


심심할 때 읽어보려고 가져왔어요.   


채널예스 :  http://ch.yes24.com/Article/List/2807


한국일보 : https://www.hankookilbo.com/Opinion/Column/List/499


혹시 글쓰기에 관한 괜찮은 칼럼 아시는 분은 소개해 주세요. 같이 읽어요. 


(글쓰기에 관한 게 아니어도 재밌고 읽을 만한 칼럼 아시는 분은 소개해 주세요. 


요즘 TV 보느라 바빠서 신문이나 잡지에 실린 글 안 읽은 지 한참 됐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3
113089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49
113088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324
113087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98
113086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55
113085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81
113084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29
113083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304
113082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99
»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1047
113080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39
113079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왜냐하면 2020.05.23 729
113078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246
113077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astq 2020.05.23 842
113076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1174
113075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130
113074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501
113073 넷플릭스법 통과... [5] 튜즈데이 2020.05.22 1088
113072 [상담] 이시국에도 .. [9] 언리미티드사회인 2020.05.22 995
113071 정의연 지지불가 [12] Sonny 2020.05.22 1724
113070 GTA 5.. 경찰 출동의 기준.. 가라 2020.05.22 3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