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제는 요즘 핫한 윤미향 관련 건입니다.(윤미향은 단순 소재)

부제는 떡본김에 굿판을 벌이고 있다.가 될것 같은데,
떡: 윤미향
굿판: 죽은 혼령을 부르다(2015 한일 위안부 합의)

전직 외교부 사람들(박근혜, 이명박 외교부 당국자들)이 굿판을 벌인다.
윤미향이 중간에서 농간

이용수 할머니 한마디 -> 기회는 찬스다.
총선 여당 180석 직후임에도, 대담하고 조직적이고 집요함, 역사를 뒤로 돌리는 퇴행 시도.

틈만 보이면 잠복되었던 죽은 합의를 되살리기, 틈 벌리기, 갈라치기 시도
작년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보여지는 정치 갈등, 문재인정부의 위안부 폐기가 원인.
이들은 도덕적인 문제가 아닌 정치 투쟁, 윤미향을 이용한 틈새 벌리기 공세

의심의 영역에서 팩트의 영역으로, 수사를 통해
확실하게, 빨리, 깨끗하게 끝내야....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마디합니다.
이용수 할머니의 본의를 왜곡하는 곳이 어디인가?


근데, 과연 검찰이,,,, 수사를 할지 정치를 할지?

아래는 관련 영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13239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96
113238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44
113237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312
113236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49
113235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40
113234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4
113233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23
113232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93
113231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84
113230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1023
113229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15
»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왜냐하면 2020.05.23 723
113227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229
113226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astq 2020.05.23 834
113225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1098
113224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114
113223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491
113222 넷플릭스법 통과... [5] 튜즈데이 2020.05.22 1074
113221 [상담] 이시국에도 .. [9] 언리미티드사회인 2020.05.22 970
113220 정의연 지지불가 [12] Sonny 2020.05.22 16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