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 인 윈도 The Woman in the Window (2021)

2021.08.04 22:34

DJUNA 조회 수:2214


조 라이트의 [우먼 인 윈도]는 본명이 대니얼 맬로리인 A. J. 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각색한 작품입니다. 각색각본은 [어거스트: 가족의 초상]의 작가 트레이시 레츠가 썼고요. 원래는 극장용 영화로 기획되었는데, 시사회 때 반응이 너무 안 좋아서 재편집을 했고 그 뒤 팬데믹이 터져서 넷플릭스로 왔습니다. 원작도 문제가 좀 있었는데, 시고니 위버, 홀리 헌터 주연의 [카피캣]에서 설정을 가져왔고, [세이빙 에이프릴]이라는 소설의 설정을 표절했다는 것이었지요. 후자에 대해서는 출판사가 [세이빙 에이프릴] 이전에 소설의 기본 골격이 완성되었다고 설명하긴 했습니다.

에이미 애덤스가 연기하는 주인공 애나 폭스는 심각한 광장공포증을 앓고 있는 아동심리학자입니다. 뉴욕의 아파트에 박혀서 옛날 영화를 보거나 이웃 사람들을 염탐하는 게 유일한 취미입니다. 러셀이라는 이름의 가족이 앞집에 이사오고, 애나는 그 집 아들 이선과 이선의 엄마 제인과 친구가 됩니다. 그러다 애나는 제인이 살해당하는 것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합니다. 하지만 가족은 살인 같은 게 일어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제인이라고 나타난 여자는 애나가 알고 있는 제인이 아닙니다.

애나는 '믿을 수 없는' 주인공입니다. 이건 영화 시작하기 전부터 관객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죠.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관객들은 분명 러셀 가족에게 심각한 사건이 일어났지만, 애나가 보고 듣는 것 모두가 사실은 아니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 영화 중반에 이르면 우리는 애나가 받아들이길 부인하고 있던 현실과 마주하게 되지요. 물론 이야기는 그 뒤에도 계속 이어집니다.

위에서 [카피캣] 이야기를 했는데요. 광장공포증에 걸린 주인공이 살인자와 대면하는 설정 같은 것이 유사하긴 합니다. 그런데 영화는 그 외에도 다른 작품에서 빌린 게 너무 많아요. 일단 기본 설정은 [이창]이지요. 고소공포증을 광장공포증으로 옮기면 [현기증]의 요소도 있습니다. 소설에서는 어땠는지 몰라도, 영화는 [싸이코]의 몇몇 장면도 빌리고 있어요. 그러니까 가져온 게 너무 많고, 설정도 독창적이라고 하기는 어려워서 애당초부터 개성적인 무언가를 주장하기는 힘든 작품입니다.

조 라이트는 이 영화를 브라이언 드 팔마처럼 만들려고 했던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히치콕을 재해석하는 이 영화의 스타일 일부는 드 팔마의 모방이기도 해요. 하지만 영화는 드 팔마의 천박하고 현란한 개성은 없습니다. 이런 식의 두 겹의 인용이 과연 의미가 있는지도 모르겠고요. 소문처럼 나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데, 특별히 내세울만한 독창성 같은 것은 없는 영화입니다. 에이미 애덤스의 연기가 없었다면 더 빈약하게 보였을 수도 있었겠지요. (21/08/04)

★★☆

기타등등
애나가 보는 옛날 영화들은 [이창], [로라], [다크 패시지], [스펠바운드]입니다. 이들 대부분은 영화의 스토리를 반영하고 있고 심지어 스포일러이기도 하지요.


감독: Joe Wright, 배우: Amy Adams, Gary Oldman, Anthony Mackie, Fred Hechinger, Wyatt Russell, Brian Tyree Henry, Jennifer Jason Leigh, Julianne Moore

IMDb https://www.imdb.com/title/tt6111574/
Naver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aver?code=1915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