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watch?v=bltClKP07S8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

내용을 요약하자면,

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금태섭은 1탄이다.
소신과 당론의 충돌로 이야기하는데, 정당한 문제 제기 인가?

다음은 김종배의 (나름대로의 또는 개똥) 철학 쯤 될것 같은 내용입니다.
소신: 강하게 믿는 바.
믿음: 모르기 때문에 생기는 게 믿음, 알기 떄문에 생기는 게 믿음.
예) 박지훈 변호사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믿는다. -> 실현되지 않은 일 -> 알 수 없으니 믿음, 믿음 보다는 바램.
     왜? 라는 근거가 있어야, 모르니까 믿음.
    박의 그동안의 행동 행실등을 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아니까 믿음.
믿음은 "확실한 지식이라는 어머니와
           불확실한 상황이라는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간난아기다"

막스베버, <직업으로서의 정치>, 신념에는 책임이 따른다.
소신이 모든 것을 정당화 시켜주지 않는다. 인간의 평균적 결함

소신과 당론의 충돌이 아니다. 소신과 당론은 수평적 관점에서 논의 될 성질이 아니다.
당론: 개별적 소신들이 토론 과정에서 용해되어 당론이 됨, 소신들의 귀결점
당론이 민주적으로 결정되었느냐가 핵심, 
언론들이 체크해야 할 부분이지만 하지 않는다.
금태섭, 박범계, 조웅천등의 관련 주장들을 이야기 합니다.

당의 징계가 '경고'인데 별 것 아니다.
헌법재판소 관련 멘트들이 있습니다.
"정당 내부의 사실상의 강제 또는 정당으로 부터의 제명은 가능하다"

언론은 왜? 알면서 왜?
상대 권력 분열, 이간계
열린 우라당 시절의 언론, <열린우당당은 108번뇌와 한나라당의 일사분란> 
열린우리당을 콩가루 정당, 뚜껑열린당이라고 했던 언론들.

정당은 단순히 개별 의원들의 연합체가 아니다, 의견들의 결정체

금태섭 사건은 잠복된것, 때가 되면 보수 정당과 언론의 분열시도는 계속될 것,


아래는 영상입니다.



아래는 뜬금 없고 관련 없는 보이스코리아 참가자 영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8
113123 [듀나인] B4나 A3 인쇄 및 복사 가능한 가정용 프린터 있나요? [5] underground 2020.06.10 574
113122 매일 등교하는 초등학교도 있나봐요... [4] 가라 2020.06.10 634
113121 한국에도 양을 키웠군요 [4] 가끔영화 2020.06.10 482
113120 (움짤주의) 마음 따뜻한 부회장님 [4] 보들이 2020.06.10 629
113119 [초바낭] 아들이 졸업한 어린이집이 뉴스에 나왔네요 [4] 로이배티 2020.06.09 956
113118 [팬텀싱어3] 잡담. 드디어 4중창 시작! [4] S.S.S. 2020.06.09 360
113117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946
113116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446
113115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95
113114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410
113113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95
113112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543
113111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823
113110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1032
113109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436
113108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0
113107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299
113106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0
»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3
113104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4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