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배종옥(56)이 "요즘 차에서 나오지 않는 젊은 배우들,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배종옥은 "요즘 젊은 배우들은 현장에 가면 촬영장에 오는 게 아니라 매번 차에 앉아 있고 슛이 들어가기 직전 조연출이 부르면 나오는게 대부분이다. 그게 나에겐 정말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었다. 젊은 배우들이 기계적으로 시간에 맞춰 대사만 맞추고 가는 기분이었다. 촬영 공간이 주는 느낌이 있는데 그걸 알려고 하지 않더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물론 후배들에게 이런 말을 하면 잔소리처럼 느끼는 것 같아서 안 하려고 한다. 한 번은 이걸 모 후배한테 말을 했는데 그 친구의 태도 때문에 화가 난 적도 있다. 오죽하면 '넌 차에 뭐 붙여놨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젊은 배우들의 태도가 이해할 수 없어 내 매니저한테 물어보니 차에서 안 나오는 이유가 배우들간의 자존심 때문이라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황당했다. 젊은 배우들이 갖는 환경도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볼 때는 정말 아닌 것 같다"고 소신을 전했다.

이어 "연기는 대사만 하는 것이 아니다. 대사 안 캐릭터의 느낌을 만들어야 한다. 그 안에 디테일하고 섬세한 감정의 변화가 있다. 그런 것들이 결국 공간에 묻어난다. 연극에서는 그런 기분을 많이 느끼게 된다. 무대가 주는 감정들이 훨씬 깊다"며 "나도 처음에는 똑같은 연기를 반복하는 연극이 부담이었지만 나중에는 똑같은 대사지만 매번 무대에서 다른 감정을 느낀다는 걸 알게 됐다. 새록새록 발견되는 기분이 있다. 드라마에서도 영화에서도 그런 걸 찾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배종옥은 "지금은 현장에 가면 내가 가장 큰 어른이니까 자꾸 나에게 '여기 앉으시죠'라며 불편해 하더라. 나는 촬영장을 돌아다니면서 나름 캐릭터와 작품을 생각하고 고민하는 과정인데 사람들은 나를 보면서 '저 선배가 왜 저렇게 불편하게 서 있을까'라고 여기는 것 같다"고 웃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에서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 홍경, 태항호 등이 가세했고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사생결단' '그때 그사람들' 조감독 출신 박상현 감독의 첫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결백'은 지난달 27일 개봉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연기, 오는 10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키다리이엔티
https://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006060100052560003238&servicedate=20200605

배종옥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


모게시판에서 핫하길래 가져와 봤습니다. 배우들이란게 각자 연기 스타일이란게 있을텐데 이 발언을 두고 배종옥 배우가 꼰대다 아니다 설왕설래가 크더군요.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3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67
113090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437
113089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0
113088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300
113087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1
113086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4
»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422
113084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547
113083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57
113082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58
113081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79
113080 [회사바낭] 사내 정치란 뭘까..(1) [8] 가라 2020.06.05 887
113079 싸이가 망했네요 [8] 메피스토 2020.06.04 1617
113078 혹시 배우가 카메라를 보는 영화도 있나요? [22] 슈퍼미들 2020.06.04 1023
113077 밀레니얼, Z세대, 그리고 실버세대와 소통하기 [1] 예상수 2020.06.04 449
113076 구호(?) , analogy(?) 부탁드립니다 [8] reading 2020.06.04 444
113075 내일(6월 5일)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벌새 무료네요 [1] 부기우기 2020.06.04 341
113074 폭동하지맙시다라고라 [16] Sonny 2020.06.04 1068
113073 물위의 토마토밭은 부레옥잠으로 만듭니다 [6] 가끔영화 2020.06.03 538
113072 [인터뷰] 반 존스와 코난 오브라이언 - 조지 플로이드, 경찰 폭력, 그리고 앞으로. [2] 잔인한오후 2020.06.03 654
113071 김어준을 저격하다 반성한 J라이브 사팍 2020.06.03 696
XE Login